2018.02.03 (토)

<창간16주년 축사> 이상복 강화군수 “먹거리 안전 불안감 불식 성과”


푸드투데이 독자 여러분 안녕하세요. 강화군수 이상복입니다.

푸드투데이 창간 16주년을 6만9000 강화군민과 함께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아울러 푸드투데이가 식품 전문 언론의 역할을 훌륭히 수행할 수 있도록 애써주신 황창연 대표님을 비롯한 임직원 여러분에게도 축하의 인사를 드립니다.


푸드투데이는 그동안 국민 건강과 식생활 문화 개선에 앞장서 왔습니다. 그 결과 국민에게 먹거리 안전에 대한 불안감을 불식시키는 등 많은 성과를 거두었습니다.

앞으로도 푸드투데이가 식품 전문 언론으로 더욱 발전해 국민 건강에 크게 기여해 주시리라 믿습니다.

2018년은 ‘올해의 관광도시’가 강화에서 추진되는 뜻깊은 해입니다. 

우리 강화는 그동안 석모도 미네랄 온천을 개발했고 길상면에 루지장 종합리조트, 외포리에 해상 케이블카 등 이제 수도권 많은 관광객들이 강화를 찾아오실 수 있는 많은 소재를 적극적으로 개발해 내고 있습니다. 

이를 통해서 강화가 전국뿐만이 아니라 동아시아 전체의 제일가는 관광지로 발전해 나갈 것이라 믿습니다. 관광객 여러분들 강화를 많이 찾아주셔서 강화군민들과 함께 아름다운 자연과 역사, 문화를 즐겨주시기 바랍니다. 

다시 한번 창간 16주년을 축하드리며, 보다 발전된 모습으로 미래의 비전을 가지고 나아가는 푸드투데이가 되기를 진심으로 기원합니다.

감사합니다.


배너
배너
배너
<김수범의 건강칼럼> 무의식적으로 발생하는 통증, 원인과 치료방법
많은 사람은 통증 때문에 고생을 하고 병을 치료하고자 한다. 그런데 몸에 병이 들어도 통증이 없다면 어떨까? 병이 나도 아프지 않아서 치료를 하지 않을 것이다. 치료를 할 필요성이 적기 때문이다. 그러나 우리 몸의 조그만 이상이라고 하더라도 통증이 온다면 어떨까? 아마도 만사를 제쳐놓고 통증을 없애는데 최선을 다할 것이다. 항상 고민하는 것 중의 하나가 통증이다. 쉽게 생각한다면 인체의 일부가 다치거나 손상되거나 기능이 안 될 때 나타나는 현상이라고 할 수 있다. 그런데 통증을 느끼는 것은 사람마다 다르다. 똑같은 통증에 대하여서 어떤 사람은 매우 심각하게 느껴서 오랫동안 고생을 하는 사람이 있는가하면 반대로 별로 신경을 안 쓰고 지내는 사람도 있다. 한 예를 들어보면, 군인들이 생사를 넘나들며 전쟁터에서 피를 흘리면서 싸울 때는 통증을 별로 느끼지 못한다. 그러다 후방으로 이송이 되어서 침대에 누워 있으면서 통증을 더 호소하는 경우가 많다. 일상에서도 일이 바쁘거나 앞에 놓인 중요한 일을 처리 하고 힘들 때는 통증을 느끼지 못한다. 그러다 마음에 여유가 생기고 몸이 편해지기 시작을 하면서 통증을 호소하는 경우가 많다. 이것은 마음이 어디에 있는가에 따라서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