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2.28 (수)

<창간16주년 축사> 조영연 대한영양사협회장 “정확·공정한 보도 식품 발전 방향 제시해주길”

창간 이래 매일 새롭게 변화하는 식품산업 동향과 정부의 정책을 심층적으로 다루어 식품산업 정책의 올바른 발전과 국민건강 증진을 위해 노력해 온 푸드투데이의 창간 16주년을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최근 우리나라는 1인 가구 증가, 서구화된 식습관, 빠른 고령화 등의 사회환경 변화에 따른 만성질환 중심의 질병구조로 인해 사회적 부담이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습니다. 이에 정부에서는 지역사회 건강증진 사업 활성화를 통한 예방 중심 건강관리 체계를 강화하는 등 ‘치료’에서 ‘예방’으로 패러다임을 전환하고 있습니다. 

국민 스스로 올바른 식품선택과 식생활관리의 주체가 될 수 있도록 성별·연령·소득 등 세분화된 다양한 계층의 특성을 고려한 식생활관련 정보 제공 및 교육이 더욱 요구되는 때입니다. 

이에 푸드투데이가 건강과 식품에 대한 상업적이고 검증되지 않은 콘텐츠의 홍수 속에서 정확하고 공정한 보도로 소비자에게는 올바른 최신 정보를 제공함과 더불어 분석적인 전망과 가치있는 기사로 우리나라 식품산업의 올바른 발전 방향을 제시해주시리라 믿습니다. 

대한영양사협회도 식품영양전문가로서 영양사가 다양한 영역에서 국민의 영양․식생활 관리를 선도하여 100세 건강시대에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을 약속드리겠습니다. 

푸드투데이의 창간 16주년을 다시 한 번 축하드리며, 올 한 해 더 큰 도약을 기원합니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김수범의 건강칼럼> 사상체질에 따른 퇴행성관절질환 예방법
요즘 많은 분들이 인공관절을 하고 치료를 받으러 오는 경우가 많다. 고관절, 무릎관절에 인공관절을 하고 온다. 옛날 육백만불의 사나이가 기계를 인체에 부착하여 적과 싸우고 고장이 나면 공장에서 기계를 바꾸는 장면이 생각이 난다. 검사를 하여 퇴행성인거나 연골이 달은 경우에 MRI를 통하여 검사를 하고 조금만 퇴행성소견이 있으면 수술을 권하는 경우가 많은 것 같다. 판단은 환자 자신이 해야 하지만 신중을 기하는 것이 좋을 것 같다. 여러 가지 비수술적 치료법으로 치료를 하여 치료를 하는 것이 좋은데 당장 통증이 심하다고 급하게 결정하는 경우가 많다. 인공관절수술 후에 좋아지는 사람도 있지만 수술 후에 더 악화되는 사람도 많기 때문이다. 그리고 수술을 하면 평생치료가 되는 것이 아니고 언젠가는 다시 한번 수술을 더해야 하는 것도 생각을 하여야 한다. 앞으로 90세를 넘게 살아가야하는 것도 생각을 해 보아야 한다. 통증이 스트레스, 정신적 원인, 화병 등으로 인하여 오는 경우에 잘못 수술을 하면 통증이 없어지지 않거나 다른 곳으로 통증이 옮겨갈 수 있다. 최대한 비술적인 치료법을 시행한 후에 결정을 하는 것이 좋지 않을까 생각한다. 치료보다 가장 좋은 방법은 미리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