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뉴스

고단백 식품 ‘수벌 번데기’ 새로운 식품원료로 인정

안전성 입증 완료...양봉농가 소득증대와 양봉산업 활성화 기대

황인선 기자 고단백 식품 ‘수벌 번데기’ 새로운 식품원료로 인정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이의경)와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9일 ‘수벌 번데기’를 새로운 식품원료로 인정했다고 밝혔다. 이번 식품원료는 농촌진흥청이 수벌 번데기의 특성·영양성·독성 평가 등을 진행하고, 식약처가 안전성을 심사해 식용곤충으로 최종 인정한 것이다. 이번 식품원료 인정으로 양봉농가에서 여왕벌과의 교미 목적으로 이용하다 폐기되던 수벌 번데기를 새로운 식품자원으로 활용할 수 있게 됐다. 수벌 번데기는 고단백(52%) 식품으로 탄수화물, 지방, 단백질 등 3대 영양소도 고루 함유하고 있는 만큼 과자, 선식 등의 원료로 사용될 수 있으며 미래 식량자원으로 활용가치가 높을 것으로 평가하고 있다. 또한 기후 변화, 산업화 등으로 인해 벌꿀 생산량이 줄어드는 어려운 상황에서 양봉농가에는 새로운 소득원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번 수벌 번데기 식용곤충 인정으로 우리나라에서 먹을 수 있는 곤충은 백강잠, 식용누에(유충, 번데기), 메뚜기, 갈색거저리(유충), 흰점박이꽃무지(유충), 장수풍뎅이(유충), 쌍별귀뚜라미(성충), 아메리카왕거저리(유충) 등 총 9종으로 늘어났다. 식약처는 “과학적인 안전성 평가로 식품원료의 인정 범위를 확대하고 다양한 제품 개발과 소비자에게 안전한 식품원료가 제공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농진청은 “수벌 번데기가 식품원료로 추가돼 양봉농가의 소득 증대와 양봉산업 활성화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라며, “앞으로도 새로운 소재에 대한 연구를 지속적으로 수행해 국내 양봉자원 활용과 식품산업 활성화에 기여하겠다"라고 말했다. ‘수벌 번데기’란 ? 꿀벌은 여왕벌(蜂王, queen), 일벌(動蜂, worker), 수벌(雄蜂, drone)로 이뤄져 있으며 각각 형태와 역할이 서로 다르다. 벌통 1개에 약 300∼3,000마리의 수벌이 존재하며 수벌의 성충은 여왕벌보다는 작으나 일벌보다는 2∼3배 체구다. 수벌은 여왕벌, 일벌과 달리 벌침을 갖지 않으며 여왕벌과 교미 이외에는 역할이 없어 먹이만 소비하기 때문에 그동안 양봉업자들이 폐기해 왔다. 수벌은 유충기 3일간은 일벌이 공급하는 로열젤리를, 이후 4일간은 꿀과 화분을 먹이원으로 하며 벌집이 밀납으로 봉해진 이후의 유충과 번데기 시기에는 먹이가 공급되지 않는다. 수벌 번데기는 이른 봄부터 초가을까지 여왕벌이 산란할 수 있는 환경만 되면 생산이 가능하지만 양봉농가의 노동력과 벌꿀 생산 등을 고려해 무밀기에 부가소득원으로 적합하다. 수벌 번데기 및 동결건조 분말은 3대 필수영양소인 탄수화물, 지방, 단백질이 고르게 분포하고 있으며 특히 단백질의 함량이 51.78%로 높다.


배너

포토


배너
배너

로컬푸드

더보기

배너

스토리

글로벌트렌드

더보기

배너

카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