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07 (수)

<창간16주년 축사> 임상규 경인제약 회장 “푸드투데이, 식품산업과 국민건강 위한 길잡이”


국민여러분! 안녕하십니까. 경인제약 주식회사 임상규 회장입니다. 

먼저 푸드투데이 창간 16주년을 저희 임직원 전가족과 함께 축하드립니다. 

푸드투데이는 식품산업과 국민건강을 위한 길잡이로써, 클린푸드의 정립과 먹거리 산업의 위생 상황 등을 정립해온 선두 언론매체로 국민건강을 위해서 남이 가지 않은 어떤 어둡고 힘든 곳도, 밤낮을 가리지 않고 개척자 정신을 갖고 힘껏 달려왔습니다. 


뿐만 아니라 의약품, 화장품 산업 등 미래 4차산업을 이끌어가는 선두언론으로써 그 범위를 날로 확대해 나가고 있습니다.

희망과 철학이 공론하지 않는 언론은 미래가 없다고 했습니다. 더 큰 꿈과 열정을 갖고 자만하지 말고, 16년전 첫발을 뗄 때의 창업자 정신을 잊지 말고, 보건산업의 새로운 이정표를 세워주는 중견매체로써 성장하시길 기원합니다. 

다시 한 번 창간 16주년을 축하드리며 항상 국민과 함께하는 푸드투데이가 되길 전국민과 함께 바랍니다. 

관련기사


배너
<김수범의 건강칼럼> 노화로 생기는 골다공증 예방법
인간은 오래 건강하게 오래 살기를 원한다. 그러나 나이가 들면서 한두 군데씩 문제가 생기기 시작하는 것이 현실이다. 젊었을 때야 무슨 운동을 해도 두려울 것이 없다. 그러나 나이가 들면서 항상 자신의 몸을 관리하여야 한다. 한번 다치면 오래가고 또한 후유증이 있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그중의 하나가 골다공증이다. 뼈에 구멍이 많아진다는 의미인데, 이것은 단단한 뼈가 푸석푸석해진다는 의미이다. 이것도 노쇠현상의 하나다. 젊었을 때는 웬만해서 뼈가 부러지지 않지만 나이가 들면 가볍게 넘어진 것이 뼈가 부러지고 평생 일어서지 못하는 경우도 있다. 또 한 환자는 젊었을 때 요추의 외상으로 급하게 허리뼈에 나사를 박아서 고정을 하였다. 젊었을 때는 큰 문제가 없었을 텐데 나이가 60이 넘어가자 요추의 나사를 박은 부분이 거의 주저앉아 버린 것이다. 다리의 저리고 아픈 증세를 고생을 하며 잘 낫지도 않고 수술도 하기 힘든 상황이 된 것이다. 어르신들은 보통 한번 다치면 약 6개월 이상 고생을 하게 된다. 바로 골다공증으로 인하여 뼈가 부러지는 골절상이다. 젊은이는 넘어져도 뼈는 부러지지 않고 인대의 손상정도로 끝나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중년기가 넘어가면 가볍게 넘어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