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2.21 (목)

<푸드투데이 창간 17주년 축사>이병화 국제농업개발원 연구소장 "앞으로도 더욱 현장 뉴스 실시간 전해주길"


국제농업개발원 연구소장 이병화 입니다. 푸드투데이 창간 17주년을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우리의 농업은 위기에 와있습니다. 국내 생산 자급율이 20%밖에 되지 않습니다. 


정부 당국의 시급한 대책이 필요합니다. 식량은 제1의 국가 안보 산업입니다. 



여기는 고 박정희 대통령께서 1972년 2월부터 1979년 10월 까지 새마을 지도자와 농민대표들과 같이 막걸리를 들고 농업정착을 토론한 곳입니다.

이 농기구는 고 박정희 대통령께서 농장에서 같이 일하고 했던 농기구 입니다.

저는 이곳에서 48년동안 농업촌 소득증대 새마을 운동의 기록과 흔적을 보존하고자 이곳에 살고 있습니다. 



이곳은 향후 유네스코 문화유산으로 등록보존 되기를 바랍니다. 

지난 17년간 국민의 안전한 먹거리 농축산경제산업이 앞장서 온 것 처럼 앞으로도 더욱 현장 뉴스를 실시간 전해주실것을 부탁드리겠습니다.

관련기사

관련태그

푸드투데이 창간 17주년  이병화 연구소장  국제농업개발원


배너
<푸드투데이 창간 17주년 축사> 전현희 의원 "국민 건강 지키는 정론지로 우뚝 서길"
안녕하십니까, 더불어민주당 전현희 의원입니다. 푸드투데이 창간 17주년을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아울러 독립언론의 열악하고 척박한 여건과 환경에서도 정론직필(正論直筆)의 가치에 입각해 독립언론문화 선도에 앞장서 온 황창연 대표님을 비롯한 모든 임직원 여러분의 노고에도 감사와 격려의 박수를 보냅니다. 지난 17년간 푸드투데이는 국민의 건강 증진과 식생활 문화 발전에 기여하기 위해 첫 발을 내디딘 후 식품산업 종사자, 소비자에게 다양한 정보와 현장의 목소리를 전달하며 식품분야 언론이라는 새로운 지평을 열어왔습니다.우리나라 식품산업은 빠르게 변화하며 새로운 미래 성장의 발판을 다지고 있습니다. 특히 국민경제의 향상과 더불어 건강에 대한 관심이 매우 높아지면서 식품의 기능은 과거 단순한 먹거리를 넘어서 국민의 건강 증진, 나아가 삶의 질을 향상시키는 방향으로 확대되고 있습니다. 이처럼 식품의 품질 및 안전성에 대한 소비자들의 관심도가 매우 높은 상황에서 푸드투데이의 역할이 매우 중요할 것입니다. 부디 푸드투데이가 한국 식품산업의 발전을 견인하고 국민 건강을 지키는 정론지로 우뚝 서길 진심으로 기원합니다. 저 역시 푸드투데이 발전을 기원하며 지켜보겠습니다. 다시 한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