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2.27 (화)

<창간16주년 축사> 이양수 의원 “안전한 먹거리, 생생한 현장 중심 보도”

안녕하십니까.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이양수 의원입니다.

식품산업경제뉴스 푸드투데이의 창간 16주년을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아울러 그동안 식품산업경제 전문언론으로서 식품산업 발전과 국민의 식생활 안전을 위해 힘써주신 황창연 대표님을 비롯한 임직원 및 기자 여러분께도 감사드립니다.

창간 이래 푸드투데이는 국민 건강과 안전한 먹을거리 환경 조성을 위해 생생한 현장 중심의 기사를 위주로 건전한 비판과 합리적인 대안을 제시하며 사회적으로 중요한 전문지의 역할을 다해 왔습니다. 

최근 가축전염병 사태로 가축들을 살처분해야 하는 경우가 비일비재하게 발생하였으며, 각종 자연재해로 인해 농축수산물의 가격이 폭등하는 등 여러 가지 문제로 우리 농축수산인들과 국민들의 근심걱정이 날로 늘어나고 있는 실정입니다.

따라서 식품산업경제 전문언론지로서 신속하고 정확하게 정보를 전달해주는 푸드투데이의 역할이 그 어느 때보다 막중하다고 생각합니다.

그런 의미에서 앞으로도 푸드투데이가 국민들의 식생활 안전을 도모하고, 어려움에 처한 우리 농축수산업과 식품산업의 발전을 이끌어 나간다는 사명감을 갖고 지금처럼 알찬 정보와 활발한 소통의 창구를 다양하게 마련해주시길 기대합니다.

저 또한 여러분들과 함께 우리나라 농축수산업과 식품산업의 발전을 위해 현장 곳곳을 누비며 현안 해결에 더욱 더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다시 한 번 푸드투데이 창간 16주년을 진심으로 축하드리며, 항상 푸드투데이의 무궁한 발전을 기원합니다. 감사합니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김수범의 건강칼럼> 사상체질에 따른 퇴행성관절질환 예방법
요즘 많은 분들이 인공관절을 하고 치료를 받으러 오는 경우가 많다. 고관절, 무릎관절에 인공관절을 하고 온다. 옛날 육백만불의 사나이가 기계를 인체에 부착하여 적과 싸우고 고장이 나면 공장에서 기계를 바꾸는 장면이 생각이 난다. 검사를 하여 퇴행성인거나 연골이 달은 경우에 MRI를 통하여 검사를 하고 조금만 퇴행성소견이 있으면 수술을 권하는 경우가 많은 것 같다. 판단은 환자 자신이 해야 하지만 신중을 기하는 것이 좋을 것 같다. 여러 가지 비수술적 치료법으로 치료를 하여 치료를 하는 것이 좋은데 당장 통증이 심하다고 급하게 결정하는 경우가 많다. 인공관절수술 후에 좋아지는 사람도 있지만 수술 후에 더 악화되는 사람도 많기 때문이다. 그리고 수술을 하면 평생치료가 되는 것이 아니고 언젠가는 다시 한번 수술을 더해야 하는 것도 생각을 하여야 한다. 앞으로 90세를 넘게 살아가야하는 것도 생각을 해 보아야 한다. 통증이 스트레스, 정신적 원인, 화병 등으로 인하여 오는 경우에 잘못 수술을 하면 통증이 없어지지 않거나 다른 곳으로 통증이 옮겨갈 수 있다. 최대한 비술적인 치료법을 시행한 후에 결정을 하는 것이 좋지 않을까 생각한다. 치료보다 가장 좋은 방법은 미리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