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07 (수)

<창간16주년 축사> 이양수 의원 “안전한 먹거리, 생생한 현장 중심 보도”

안녕하십니까.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이양수 의원입니다.

식품산업경제뉴스 푸드투데이의 창간 16주년을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아울러 그동안 식품산업경제 전문언론으로서 식품산업 발전과 국민의 식생활 안전을 위해 힘써주신 황창연 대표님을 비롯한 임직원 및 기자 여러분께도 감사드립니다.

창간 이래 푸드투데이는 국민 건강과 안전한 먹을거리 환경 조성을 위해 생생한 현장 중심의 기사를 위주로 건전한 비판과 합리적인 대안을 제시하며 사회적으로 중요한 전문지의 역할을 다해 왔습니다. 

최근 가축전염병 사태로 가축들을 살처분해야 하는 경우가 비일비재하게 발생하였으며, 각종 자연재해로 인해 농축수산물의 가격이 폭등하는 등 여러 가지 문제로 우리 농축수산인들과 국민들의 근심걱정이 날로 늘어나고 있는 실정입니다.

따라서 식품산업경제 전문언론지로서 신속하고 정확하게 정보를 전달해주는 푸드투데이의 역할이 그 어느 때보다 막중하다고 생각합니다.

그런 의미에서 앞으로도 푸드투데이가 국민들의 식생활 안전을 도모하고, 어려움에 처한 우리 농축수산업과 식품산업의 발전을 이끌어 나간다는 사명감을 갖고 지금처럼 알찬 정보와 활발한 소통의 창구를 다양하게 마련해주시길 기대합니다.

저 또한 여러분들과 함께 우리나라 농축수산업과 식품산업의 발전을 위해 현장 곳곳을 누비며 현안 해결에 더욱 더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다시 한 번 푸드투데이 창간 16주년을 진심으로 축하드리며, 항상 푸드투데이의 무궁한 발전을 기원합니다. 감사합니다.

관련기사


배너
<김수범의 건강칼럼> 노화로 생기는 골다공증 예방법
인간은 오래 건강하게 오래 살기를 원한다. 그러나 나이가 들면서 한두 군데씩 문제가 생기기 시작하는 것이 현실이다. 젊었을 때야 무슨 운동을 해도 두려울 것이 없다. 그러나 나이가 들면서 항상 자신의 몸을 관리하여야 한다. 한번 다치면 오래가고 또한 후유증이 있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그중의 하나가 골다공증이다. 뼈에 구멍이 많아진다는 의미인데, 이것은 단단한 뼈가 푸석푸석해진다는 의미이다. 이것도 노쇠현상의 하나다. 젊었을 때는 웬만해서 뼈가 부러지지 않지만 나이가 들면 가볍게 넘어진 것이 뼈가 부러지고 평생 일어서지 못하는 경우도 있다. 또 한 환자는 젊었을 때 요추의 외상으로 급하게 허리뼈에 나사를 박아서 고정을 하였다. 젊었을 때는 큰 문제가 없었을 텐데 나이가 60이 넘어가자 요추의 나사를 박은 부분이 거의 주저앉아 버린 것이다. 다리의 저리고 아픈 증세를 고생을 하며 잘 낫지도 않고 수술도 하기 힘든 상황이 된 것이다. 어르신들은 보통 한번 다치면 약 6개월 이상 고생을 하게 된다. 바로 골다공증으로 인하여 뼈가 부러지는 골절상이다. 젊은이는 넘어져도 뼈는 부러지지 않고 인대의 손상정도로 끝나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중년기가 넘어가면 가볍게 넘어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