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2.28 (수)

<창간16주년 축사> 최도자 의원 “안전한 먹거리 제공 분위기 조성에 힘써주길”

존경하는 푸드투데이 애독자 여러분과 임직원 여러분, 푸드투데이 창간 16주년을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어려운 여건에도 불구하고 푸드투데이를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전문지로 키우신 황창연 대표님과 임직원 여러분의 노고에 경의를 표합니다.

전문지는 이중 삼중의 고충을 겪고 있습니다. 자본의 부족과 시장의 한계를 숙명처럼 안고 있습니다. 그러나 그렇다고 해서 전문지의 역할과 사명이 줄어드는 것은 아닙니다. 전문산업계가 나아갈 방향을 제시하고 독자의 삶을 더욱 의미 있게 만드는데 전문지가 크게 기여하고 있습니다. 

푸드투데이가 식품·외식업계의 대표적인 종합 전문지로서 걸어온 발자취에 찬사를 보내며 앞으로 더 큰 도약이 있을거라 믿어 의심치 않습니다.

지난해 살충제계란 파동으로 식품 안전에 대한 국민적 관심이 커졌다고 생각됩니다. 국민들께 안전한 먹거리를 제공하기 위해서 정부와 민간 모두가 나서야 할 때입니다. 그러한 사회적 분위기를 조성하는데 푸드투데이가 더 많은 노력을 기울여 주시길 당부드립니다. 저도 여러분과 함께하겠습니다.  

푸드투데이의 창간 16주년을 다시 한번 축하드리며, 독자 여러분과 임직원 여러분 모두의 가정에 건강과 행복이 깃들길 기원합니다.

감사합니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김현 교수 칼럼> 김의 에너지
김은 원래 바닷물 속의 바위에서 자라는 해초류이다. 해초류 중에서도 분홍색을 띠는 홍조류에 속한다. 그런데 요즘 우리가 먹는 대부분의 김은 바닷물 속에 담겨진 발에서 키우는 양식으로 생산된다. 김은 차가운 바닷물 속에서 자라고, 수확철도 겨울철이어서 상대적으로 따듯한 성향을 가지고 있다. 또한 깨끗한 깊은 바다보다는 물속이 탁한 연안의 갯벌이 많은 지역에서 자란다. 이렇게 뻘 물에서 자라기 때문에 자정능력을 가지고 있다고 볼 수 있다. 이는 흙탕물 속에서 자라기 때문에 정화하는 에너지가 많아 우리 몸의 노폐물의 배출에 큰 도움을 주는 연꽃과 같다. 또한 탁한 갯벌 지역의 바닷물은 대양의 깊은 바닷물에 비해 염기가 강하다. 이는 민물이 육지를 굽이굽이 흐르면서 받은 토(土) 에너지가 수 에너지를 만나 녹아내리면서, 바다에 도착할 때에는 금(金) 에너지로 변화하여 연안의 바닷물에 수(水) 에너지를 강화시켜주기 때문이다. 즉, 연안의 바닷물은 민물과 흙에서 온 금 에너지인 소금이 함께 융합되어 있는 것이다. 김의 외형은 뿌리가 없이 잎과 줄기로 구성된 엽상체로 생존하고, 엽상체의 표면에는 점액질이 약하게 덮여있다. 이러한 엽상체에는 연안 바닷물의 강한 염기 즉,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