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07 (수)

<창간16주년 축사> 최도자 의원 “안전한 먹거리 제공 분위기 조성에 힘써주길”

존경하는 푸드투데이 애독자 여러분과 임직원 여러분, 푸드투데이 창간 16주년을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어려운 여건에도 불구하고 푸드투데이를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전문지로 키우신 황창연 대표님과 임직원 여러분의 노고에 경의를 표합니다.

전문지는 이중 삼중의 고충을 겪고 있습니다. 자본의 부족과 시장의 한계를 숙명처럼 안고 있습니다. 그러나 그렇다고 해서 전문지의 역할과 사명이 줄어드는 것은 아닙니다. 전문산업계가 나아갈 방향을 제시하고 독자의 삶을 더욱 의미 있게 만드는데 전문지가 크게 기여하고 있습니다. 

푸드투데이가 식품·외식업계의 대표적인 종합 전문지로서 걸어온 발자취에 찬사를 보내며 앞으로 더 큰 도약이 있을거라 믿어 의심치 않습니다.

지난해 살충제계란 파동으로 식품 안전에 대한 국민적 관심이 커졌다고 생각됩니다. 국민들께 안전한 먹거리를 제공하기 위해서 정부와 민간 모두가 나서야 할 때입니다. 그러한 사회적 분위기를 조성하는데 푸드투데이가 더 많은 노력을 기울여 주시길 당부드립니다. 저도 여러분과 함께하겠습니다.  

푸드투데이의 창간 16주년을 다시 한번 축하드리며, 독자 여러분과 임직원 여러분 모두의 가정에 건강과 행복이 깃들길 기원합니다.

감사합니다.

관련기사


배너
<김수범의 건강칼럼> 노화로 생기는 골다공증 예방법
인간은 오래 건강하게 오래 살기를 원한다. 그러나 나이가 들면서 한두 군데씩 문제가 생기기 시작하는 것이 현실이다. 젊었을 때야 무슨 운동을 해도 두려울 것이 없다. 그러나 나이가 들면서 항상 자신의 몸을 관리하여야 한다. 한번 다치면 오래가고 또한 후유증이 있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그중의 하나가 골다공증이다. 뼈에 구멍이 많아진다는 의미인데, 이것은 단단한 뼈가 푸석푸석해진다는 의미이다. 이것도 노쇠현상의 하나다. 젊었을 때는 웬만해서 뼈가 부러지지 않지만 나이가 들면 가볍게 넘어진 것이 뼈가 부러지고 평생 일어서지 못하는 경우도 있다. 또 한 환자는 젊었을 때 요추의 외상으로 급하게 허리뼈에 나사를 박아서 고정을 하였다. 젊었을 때는 큰 문제가 없었을 텐데 나이가 60이 넘어가자 요추의 나사를 박은 부분이 거의 주저앉아 버린 것이다. 다리의 저리고 아픈 증세를 고생을 하며 잘 낫지도 않고 수술도 하기 힘든 상황이 된 것이다. 어르신들은 보통 한번 다치면 약 6개월 이상 고생을 하게 된다. 바로 골다공증으로 인하여 뼈가 부러지는 골절상이다. 젊은이는 넘어져도 뼈는 부러지지 않고 인대의 손상정도로 끝나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중년기가 넘어가면 가볍게 넘어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