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07 (수)

<창간16주년 축사> 이홍기 한국농축산연합회 상임대표 “농업인 마음 어루만져주는 따뜻한 매체 되길”


하루가 다르게 변화하는 세상에서 제때 필요한 정보를 제공 받는 것만큼 중요한 일도 없을 것입니다. 수많은 정보 가운데 국민들에게 꼭 필요한 정보를 선별해 제공해주는 푸드투데이 창간 16주년을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푸드투데이는 지난 16년간 다른 매체와 차별성을 갖고 신뢰받는 언론으로서 국민 삶의 질을 높이는데 큰 역할을 해왔다는 평가를 받고 있습니다. 그동안 푸드투데이가 질적으로나 양적으로 고르게 발전하는데 힘써온 기자들을 비롯해 임직원분들에게 감사의 말씀을 드립니다. 


지난 한해 28개 농축산단체 활동이 있을 때 마다 전국을 빠짐없이 찾아 실시간의 정확한 정보를 보도해 주신 것에 대해 진심으로 감사의 말씀 드리겠습니다. 특히 김영란법 문제, 미허가축사 문제 그리고 대선농정공약검증위원회, 한미FTA재협상문제 등 농업계의 큰 문제 현황을 샅샅이 실시간으로 보도해준데 대해서 감사의 말씀 드립니다. 

저 또한 이 매체의 애독자로서 몇 가지 부탁 말씀을 드리고자 합니다. 다들 우리 농촌이 어렵다고 말합니다. 하지만 처방은 내놓지 못하고 있습니다. 4-H회원 육성과 농업인을 대변하는 직책을 맡은 저로서도 참으로 안타깝기만 합니다.

이에 푸드투데이가 농촌의 어려운 현실을 진단하고 대안을 내놓아 시름에 빠져 있는 농업인들의 마음을 어루만져주는 따뜻한 매체가 되어주십시오. 농업인들의 삶이 더욱 편리하고 윤택해지도록 언론이 펜으로 쓸 수 있는 것들을 찾아서 보도해 주시고 푸드투데이를 구독하는 모든 분들에게 기쁨을 주고 행복을 주는 힘을 보태 주시기 바랍니다. 

끝으로 푸드투데이 16주년을 다시 한 번 축하드리며 언론을 명실상부하게 대표하는 푸드투데이가 될 수 있도록 함께 응원하겠습니다.

이홍기 한국농축산연합회 상임대표 

관련기사


배너
<김수범의 건강칼럼> 노화로 생기는 골다공증 예방법
인간은 오래 건강하게 오래 살기를 원한다. 그러나 나이가 들면서 한두 군데씩 문제가 생기기 시작하는 것이 현실이다. 젊었을 때야 무슨 운동을 해도 두려울 것이 없다. 그러나 나이가 들면서 항상 자신의 몸을 관리하여야 한다. 한번 다치면 오래가고 또한 후유증이 있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그중의 하나가 골다공증이다. 뼈에 구멍이 많아진다는 의미인데, 이것은 단단한 뼈가 푸석푸석해진다는 의미이다. 이것도 노쇠현상의 하나다. 젊었을 때는 웬만해서 뼈가 부러지지 않지만 나이가 들면 가볍게 넘어진 것이 뼈가 부러지고 평생 일어서지 못하는 경우도 있다. 또 한 환자는 젊었을 때 요추의 외상으로 급하게 허리뼈에 나사를 박아서 고정을 하였다. 젊었을 때는 큰 문제가 없었을 텐데 나이가 60이 넘어가자 요추의 나사를 박은 부분이 거의 주저앉아 버린 것이다. 다리의 저리고 아픈 증세를 고생을 하며 잘 낫지도 않고 수술도 하기 힘든 상황이 된 것이다. 어르신들은 보통 한번 다치면 약 6개월 이상 고생을 하게 된다. 바로 골다공증으로 인하여 뼈가 부러지는 골절상이다. 젊은이는 넘어져도 뼈는 부러지지 않고 인대의 손상정도로 끝나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중년기가 넘어가면 가볍게 넘어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