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2.28 (수)

<창간16주년 축사> 김철민 의원 “식품산업 대변자로 식생활 문화 선도”

푸드투데이 독자 여러분, 반갑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안산시 상록을 국회의원 김철민입니다.

먼저 식품산업경제뉴스 푸드투데이의 창간 16주년을 진심으로 축하드리며, 불의와 타협하지 않고 ‘정론직필(正論直筆)’이라는 언론의 사명을 지켜가고 있는 푸드투데이의 바른 성장에 존경과 더불어 아낌없는 박수를 보냅니다. 아울러 오늘의 푸드투데이가 있기까지 헌신과 노고를 아끼지 않으신 황창연 대표님과 기자 여러분께 진심어린 감사의 말씀을 드립니다. 

푸드투데이는 창간 이후 식품산업의 힘들고 안타까운 일에 항상 앞장서는 대변자로, 건강과 식생활 문화를 선도하며 국민들의 삶의 질을 높이는데 큰 역할을 해왔습니다. 또한 예리한 기사와 논평으로 정부와 식품업체, 그리고 소비자 간의 상생모델을 제시하는 한편, 지역경제 발전에도 기여해 왔습니다. 

앞으로도 식품산업의 질적 성장과 글로벌화를 위한 푸드투데이의 눈부신 활약을 기대하며, 더불어 애독자 여러분의 끊임없는 관심과 애정을 부탁드립니다.

저 역시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으로서 푸드투데이의 날카로운 비판과 발전적 제언에 더욱 많은 관심을 기울이고, 꼼꼼히 챙기며 의정활동에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푸드투데이의 창간 16주년을 다시 한 번 축하드리며, 식품산업경제분야의 최고 언론으로 독자 여러분의 더 큰 사랑을 받는 푸드투데이가 되길 기대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김수범의 건강칼럼> 사상체질에 따른 퇴행성관절질환 예방법
요즘 많은 분들이 인공관절을 하고 치료를 받으러 오는 경우가 많다. 고관절, 무릎관절에 인공관절을 하고 온다. 옛날 육백만불의 사나이가 기계를 인체에 부착하여 적과 싸우고 고장이 나면 공장에서 기계를 바꾸는 장면이 생각이 난다. 검사를 하여 퇴행성인거나 연골이 달은 경우에 MRI를 통하여 검사를 하고 조금만 퇴행성소견이 있으면 수술을 권하는 경우가 많은 것 같다. 판단은 환자 자신이 해야 하지만 신중을 기하는 것이 좋을 것 같다. 여러 가지 비수술적 치료법으로 치료를 하여 치료를 하는 것이 좋은데 당장 통증이 심하다고 급하게 결정하는 경우가 많다. 인공관절수술 후에 좋아지는 사람도 있지만 수술 후에 더 악화되는 사람도 많기 때문이다. 그리고 수술을 하면 평생치료가 되는 것이 아니고 언젠가는 다시 한번 수술을 더해야 하는 것도 생각을 하여야 한다. 앞으로 90세를 넘게 살아가야하는 것도 생각을 해 보아야 한다. 통증이 스트레스, 정신적 원인, 화병 등으로 인하여 오는 경우에 잘못 수술을 하면 통증이 없어지지 않거나 다른 곳으로 통증이 옮겨갈 수 있다. 최대한 비술적인 치료법을 시행한 후에 결정을 하는 것이 좋지 않을까 생각한다. 치료보다 가장 좋은 방법은 미리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