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2.28 (수)

<창간16주년 축사> 윤소하 의원 “식품위해로부터 소비자 보호”

푸드투데이 독자 여러분, 정의당 국회의원 윤소하입니다.

식품산업인들의 권익 보호와 더불어 식품산업을 대변하기 위해 노력해 온 푸드투데이 발간 16주년을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식품 산업은 대한민국 사회에서 대단히 중요한 영역입니다. 건강한 인생을 향유하기 위해 일상에서 섭취하는 식품은 많은 국민들에게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기 때문입니다. 최근에는 다양해진 먹거리만큼이나 국민들의 신체에 지대한 영향을 미치는 식품위해사건이 크게 늘고 있습니다. 

올바르고 건강한 식품을 만드는 업체와 이를 돕고 체계적으로 관리하는 정부, 그리고 쏟아지는 식품의 홍수 속에서 유익한 식품을 택해야 하는 소비자 간의 소통이 나날이 더욱 중요해지는 이유입니다. 그 사이에서 식품 산업의 질적 성장을 도모하고, 우리의 식품이 세계로 진출하는데 큰 역할을 맡아온 푸드투데이에 존경을 표합니다. 

앞으로도 식품 산업의 발전과 다양한 식품위해로부터 소비자를 보호하는 중대한 역할을 맡아주시길 부탁드리며 푸드투데이 독자 여러분 내 가정에 건강과 행복만이 가득하기를 기원합니다.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의원의 한사람으로서 국민들께서 보다 건강한 삶을 살아가실 수 있도록 바른 정치로써 정의당 윤소하도 힘 더하겠습니다.

푸드투데이 발간 16주년을 다시 한 번 축하드립니다. 올 한해 바라시는 모든 것 성취하는 한해가 되실 수 있기를 기원합니다. 

감사합니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김현 교수 칼럼> 김의 에너지
김은 원래 바닷물 속의 바위에서 자라는 해초류이다. 해초류 중에서도 분홍색을 띠는 홍조류에 속한다. 그런데 요즘 우리가 먹는 대부분의 김은 바닷물 속에 담겨진 발에서 키우는 양식으로 생산된다. 김은 차가운 바닷물 속에서 자라고, 수확철도 겨울철이어서 상대적으로 따듯한 성향을 가지고 있다. 또한 깨끗한 깊은 바다보다는 물속이 탁한 연안의 갯벌이 많은 지역에서 자란다. 이렇게 뻘 물에서 자라기 때문에 자정능력을 가지고 있다고 볼 수 있다. 이는 흙탕물 속에서 자라기 때문에 정화하는 에너지가 많아 우리 몸의 노폐물의 배출에 큰 도움을 주는 연꽃과 같다. 또한 탁한 갯벌 지역의 바닷물은 대양의 깊은 바닷물에 비해 염기가 강하다. 이는 민물이 육지를 굽이굽이 흐르면서 받은 토(土) 에너지가 수 에너지를 만나 녹아내리면서, 바다에 도착할 때에는 금(金) 에너지로 변화하여 연안의 바닷물에 수(水) 에너지를 강화시켜주기 때문이다. 즉, 연안의 바닷물은 민물과 흙에서 온 금 에너지인 소금이 함께 융합되어 있는 것이다. 김의 외형은 뿌리가 없이 잎과 줄기로 구성된 엽상체로 생존하고, 엽상체의 표면에는 점액질이 약하게 덮여있다. 이러한 엽상체에는 연안 바닷물의 강한 염기 즉,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