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2.19 (월)

푸드TV

<창간16주년 축사> 고금식 봉이치킨 대표 “안전한 먹거리, 국민건강 지킴이”


안녕하세요. 봉이치킨 대표 고금식입니다. 

푸드투데이 창간 16주년을 진심으로 축하합니다. 


오늘의 안전한 먹거리, 국민건강 지킴이로 뚜벅뚜벅 한길을 걸어온 언론인으로서 황창연 대표의 집념과 끊임없는 노력이 오늘의 푸드투데이가 이 자리에 있는 것이라 생각합니다. 

작금의 국내 프랜차이즈 산업은 많은 변화 속에 성장해왔습니다. 그 가운데 봉이치킨은 옛날치킨의 선두주자로서 봉이 김선달의 지혜로 많은 사람들이 이익을 나누었던 것처럼 봉이치킨을 통해 많은 사람들이 저렴한 가격에 최고의 맛을 나눌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습니다. 

온 국민의 사랑받는 치킨브랜드로서 이같은 노력은 전국의 국민들이 먹을 수 있는 계기가 되었습니다. 봉이치킨은 신선한 재료, 안전한 먹거리, 하림의 신선육을 가공한 닭으로 HACCP과 IS인증을 품질관리를 함으로써 소비자들의 신뢰를 받고 있습니다.

다시 한 번 푸드투데이 창간 16주년을 축하드립니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김현 교수 칼럼> 돼지고기의 에너지
돼지는 가축 중에서 상대적으로 수(水) 에너지가 많은 가축이다. 우리가 어린 시절 시골 살림을 기억해 보면, 돼지에게는 늘 국물이 많은 먹이를 주었던 기억을 모두 가지고 있을 것이다. 풀을 좋아하는 소에 비해 돼지는 물이 가득한 먹이를 좋아한다. 때문에 돼지는 수분 즉, 수 에너지가 많이 축적되어 있다. 수 에너지는 동물의 장부 중에서 신장과 방광에 힘을 준다. 신장과 방광의 에너지는 남성에게는 정력을, 여성에게는 출산력을 뜻한다. 그래서 신장과 방광의 에너지가 강한 돼지는 한배에 여러 마리의 새끼를 낳을 수 있는 것이다. 이러한 성질을 가지는 돼지에서 얻어지는 돼지고기는 당연히 수 에너지가 강하다. 그래서 생고기는 상대적으로 부드러움이 강하고, 간간한 맛을 느낄 수가 있다. 즉, 육미(六味) 중에서 상대적으로 짠맛이 강하다. 이러한 성질은 돼지고기를 먹고 나면, 다른 고기에 비해 상대적으로 더 갈증이 나는 것으로 보아도 알 수 있다. 이렇게 수 에너지가 많은 돼지고기는 구이를 하더라도 오랜 시간 열 에너지를 주어야 고기의 부드러움을 유지할 수 있다. 이는 돼지고기 바비큐를 생각해 보면 이해가 쉬울 것이다. 오랜 시간 동안 기름과 같은 수 에너지가 제거된 돼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