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2.22 (목)

<창간16주년 축사> 전혜숙 의원 “건강증진, 식품정책 발전에 기여”


안녕하십니까? 더불어민주당 서울 광진 갑 국회의원 전혜숙입니다.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국회의원으로서, 푸드투데이의 창간 16주년을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또한 그동안 푸드투데이가 국민 건강증진과 식품정책 발전을 위해 기여해 오신 점에 감사드립니다.


푸드투데이는 지난 16년 간 국민에게 안전한 먹거리를 제공하겠다는 신념하에, 식품 안전에 관한 여러 정책을 제안한 바 있습니다. 학교 급식 안전, 수입 식품 안전, 지역 우수 농산물 홍보 등에도 큰 역할을 해오셨습니다.

특히 18대 국회 보건복지위원회에서 제가 수입식품 양념 다대기 문제를 다룰 때에도 푸드투데이가 현장 동행취재를 하여, 제도를 바로 잡는데 큰 역할을 했습니다.

또한 작년 국정감사에서 살충제달걀 사태와 관련해서는 저와 푸드투데이가 양계 농가를 직접 방문하여, 친환경 미생물 등에 대한 지원과 동물복지농장의 애로사항을 눈으로 확인하고, 정부 차원의 지원을 촉구했습니다. 

아울러 압축공기의 위생 문제를 다룰 때에도 푸드투데이가 함께 했습니다. 

저는 현장에 답이 있다는 생각으로 의정활동을 하고 있습니다. 늘 현장 취재에 충실한 푸드투데이에 감사드립니다.   

푸드투데이가 지금껏 국민 건강을 위해서 해온 것처럼 앞으로도 국민과 함께 발전하기를 기원합니다.

다시 한 번 푸드투데이의 창간 16주년을 축하드립니다. 감사합니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김현 교수 칼럼> 돼지고기의 에너지
돼지는 가축 중에서 상대적으로 수(水) 에너지가 많은 가축이다. 우리가 어린 시절 시골 살림을 기억해 보면, 돼지에게는 늘 국물이 많은 먹이를 주었던 기억을 모두 가지고 있을 것이다. 풀을 좋아하는 소에 비해 돼지는 물이 가득한 먹이를 좋아한다. 때문에 돼지는 수분 즉, 수 에너지가 많이 축적되어 있다. 수 에너지는 동물의 장부 중에서 신장과 방광에 힘을 준다. 신장과 방광의 에너지는 남성에게는 정력을, 여성에게는 출산력을 뜻한다. 그래서 신장과 방광의 에너지가 강한 돼지는 한배에 여러 마리의 새끼를 낳을 수 있는 것이다. 이러한 성질을 가지는 돼지에서 얻어지는 돼지고기는 당연히 수 에너지가 강하다. 그래서 생고기는 상대적으로 부드러움이 강하고, 간간한 맛을 느낄 수가 있다. 즉, 육미(六味) 중에서 상대적으로 짠맛이 강하다. 이러한 성질은 돼지고기를 먹고 나면, 다른 고기에 비해 상대적으로 더 갈증이 나는 것으로 보아도 알 수 있다. 이렇게 수 에너지가 많은 돼지고기는 구이를 하더라도 오랜 시간 열 에너지를 주어야 고기의 부드러움을 유지할 수 있다. 이는 돼지고기 바비큐를 생각해 보면 이해가 쉬울 것이다. 오랜 시간 동안 기름과 같은 수 에너지가 제거된 돼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