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07 (수)

<양향자 교수의 슈퍼 푸드>바지락의 효능

바지락은 바닷가 하구의 모래나 진흙에 야트막하게 묻혀 살면서 서민들의 건강을 지켜온 가장 흔한 단백질 공급원이다.


예부터 바지락은 '술독을 풀어서 술에 취한 것을 깨어나게 한다.'고 하였다. 약 400년전에 지어진 동의보감에서도 이것의 탁월한 효과는 입증됐으며 정약전의 《자산어보》에는 바지락을 천합(淺蛤)이란 이름으로 형태에 대하여 설명하며 ´살도 또한 풍부하며 맛이 좋다´고 기록하고 있다.


바지락은 칼슘, 철, 인, 비타민 B2가 풍부하며, 담즙의 분비를 촉진하고 간장의 기능을 활발하게 하는 작용이 있어 황달에 바지락 끓인 물을 먹였다.


현대과학으로 밝혀진 바에 따르면 바지락에 들어있는 [베타인]은 혈액과 혈관, 장기의 지방질 및 노폐물과 독성물질을 배출하여 해독작용을 원활하게 하여 술로 인한 피로를 풀어준다고 한다.


특히 [베타인]은 그 효과가 뛰어나 지방간 치료제의 원료로도 쓰이며 지방간을 막는 베타인성분, 필수아미노산인 메치오닌, 무기질이 풍부해 간을 보호하는 효과가 있다.


또한 빈혈에 효과적인 철을 함유하고 있는데 철은 혈액 속의 헤모글로빈을 구성하는 성분의 하나고 빈혈을 예방해준다.


타우린은 고혈압, 심장 질환을 예방하며 간 기능을 돕고 콜레스테롤의 배설을 촉진한다.


바지락 국물은 담즙 분비를 돕고 간 기능을 활성화시켰다. 술 마신 날 바지락을 듬뿍 넣고 된장을 풀어 시원하게 끓인 술국을 권한다.


과음이 잦다면 아예 바지락 삶은 물을 냉장고에 보관했다가 국이나 찌개 끓일 때 맛국물로 이용해보자.


<바지락 순두부 찌개>


재료

바지락 1봉지, 순두부 1봉지, 고춧가루 1.5T, 멸치가루 1T, 다진 마늘 1T,
양파 1/2개, 애호박 1/2개, 표고버섯 1/2개, 대파 반개, 포도씨유 조금


만드는 법

1. 해감시킨 바지락을 삶은 후 조개만 꺼내 따로 두고 국물을 준비한다.
2. 양파는 껍질을 벗기고 채썬다.
3. 애호박은 반갈라 반달모양으로 자른다.
4. 표고버섯을 기둥을 제거하고 굵게 채썬다
5. 대파는 굵게 어슷썬다.
6. 냄비에 포도씨유를 두르고 마늘과 고춧가루를 넣고 약한 불로 볶는다.
7. 준비한 바지락 국물을 그릇에 넘지 않게 붓고 멸치가루를 넣는다.
8. 끓이면서 작게 썰어둔 버섯과 양파, 애호박을 넣는다.
9. 그 다음 순두부를 반 잘라 숟가락으로 떠 넣는다.
10. 두부를 다 떠 넣고 마지막으로 바지락과 대파를 올려 완성한다.

 

<바지락 와인 찜>

재  료
바지락 200g, 올리브오일, 마늘 3톨, 화이트와인 3T, 월계수잎, 파슬리 가루,
버터 10g , 페페로치노 약간, 소금, 후추


만드는 법

1. 바지락은 해감을 한 후 물기를 체에 받쳐 물기를 빼준다.
2. 마늘은 편썬고, 페페로치노는 굵게 자른다.
3. 올리브 오일을 두른 팬에 편으로 썬 마늘과 페페로치노를 넣고 볶는다.
4. 바지락을 팬에 넣고 뚜껑을 닫은후 조개껍질이 열릴 때 까지 쪄준다.
5. 4에 와인을 넣어 준다.
6. 조개가 입을 벌리면 버터를 넣고 다시 뚜껑을 덮는다.
7. 버터가 녹을 때 까지 한 번 더 쪄 주고, 버터가 녹으면 파슬리가루를 뿌려 완성한다.

 

 

 

요리연구가/식공간연출학박사   양  향   자

현)사단법인 세계음식문화원 이사장
현)사단법인 한국푸드코디네이터협회 회장
현)양향자 푸드 앤 코디 아카데미 원장
현)중국 산동대학교외 5개대학 객원교수
전)농림부 한식세계화 포럼위원
현)러시아 국립식품기술대학교외 2개대학 한식초빙교수
현)2012 세계조리사대회 홍보대사
현)2012대한민국 여성 대표멘토12인 선정(문화예술분야대표)
현)연세대학교 외래교수

관련기사


배너
<김수범의 건강칼럼> 노화로 생기는 골다공증 예방법
인간은 오래 건강하게 오래 살기를 원한다. 그러나 나이가 들면서 한두 군데씩 문제가 생기기 시작하는 것이 현실이다. 젊었을 때야 무슨 운동을 해도 두려울 것이 없다. 그러나 나이가 들면서 항상 자신의 몸을 관리하여야 한다. 한번 다치면 오래가고 또한 후유증이 있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그중의 하나가 골다공증이다. 뼈에 구멍이 많아진다는 의미인데, 이것은 단단한 뼈가 푸석푸석해진다는 의미이다. 이것도 노쇠현상의 하나다. 젊었을 때는 웬만해서 뼈가 부러지지 않지만 나이가 들면 가볍게 넘어진 것이 뼈가 부러지고 평생 일어서지 못하는 경우도 있다. 또 한 환자는 젊었을 때 요추의 외상으로 급하게 허리뼈에 나사를 박아서 고정을 하였다. 젊었을 때는 큰 문제가 없었을 텐데 나이가 60이 넘어가자 요추의 나사를 박은 부분이 거의 주저앉아 버린 것이다. 다리의 저리고 아픈 증세를 고생을 하며 잘 낫지도 않고 수술도 하기 힘든 상황이 된 것이다. 어르신들은 보통 한번 다치면 약 6개월 이상 고생을 하게 된다. 바로 골다공증으로 인하여 뼈가 부러지는 골절상이다. 젊은이는 넘어져도 뼈는 부러지지 않고 인대의 손상정도로 끝나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중년기가 넘어가면 가볍게 넘어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