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09 (수)

[양향자의 집밥 레시피] 향신료이자 해독제 ‘레몬’ - 라이스레몬 야채롤

1인 가구, 맞벌이 가구 증가와 소비트렌드 변화로 외식과 가정간편식에 대한 선호가 높아지는 추세다. 그러나 편리함 뒤에 따뜻한 '집밥'에 대한 그리움이 여전히 존재하면서 집에서 간단하게 직접 만들어 먹을 수 있는 음식에 대한 관심도 함께 늘었다. 이에 푸드투데이에서는 양향자 요리연구가로부터 레시피를 받아 소개한다. <편집자주>  


소금, 식초 대용 ‘레몬’ 

레몬 껍질에는 리모닌, 시트랄, 미트로네랄 등이 함유되어 있는데 이들 성분은 액취나 발냄새 등의 역한 체취를 없애주는 작용도 가지고 있다. 레몬을 회나 생선요리에 뿌리는 것도 레몬즙의 항균작용과 함께 그 강력한 성분이 목에 걸린 생선가시를 녹인다는 믿음에서 유래한 것이다. 

레몬에 살균작용을 하는 성분이 들어 있기 때문에 서양에선 흔히 식초대신 레몬을 사용한다. 샐러드에 레몬즙, 레몬주스를 살짝 뿌리면 샐러드가 더 신선해진다. 또한 레몬은 소금대용으로도 쓴다. 이럴 경우 고혈압, 위암의 발병요인 중 하나인 식염 섭취량을 줄일 수 있다. 당뇨 환자는 당분 함량과 칼로리에 특히 조심해야 하는데 레몬은 췌장으로부터 췌액 분비를 촉진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또한 레몬즙을 자주 마시게 되면 피로회복이 빠르며 감기에 잘 걸리지 않고 피부도 고와지게 된다. 아울러 레몬즙은 아주 좋은 천연 청소제로, 껍질 채 짠 녹즙을 따뜻한 물에 타서 마시면 간장, 담낭, 신장을 청소하고 신장이나 담낭에 축척된 칼슘을 녹이는데도 도움을 준다. 반대로 찬물과 마시면 장운동을 자극해서 변을 내보낸다.

<라이스레몬 야채롤>



▶재료: 라이스페이퍼 10장, 깻잎 10장, 찬밥 1공기, 파프리카 1/2개, 양파 1/3개, 당근 1/2개, 맛살 3개, 케찹 2큰술, 설탕 1/2작은술, 소금 약간
▶땅콩소스: 땅콩잼 2큰술, 머스타드 1큰술, 레몬즙 1큰술

조리법

1. 파프리카, 양파, 당근, 맛살은 0.5cm로 잘게 다져 준비한다. 
2. 찬밥 1공기에 다진 야채를 넣고 케찹 2큰술과 소금, 설탕을 1작은술 넣고 잘비벼준다
3. 라이스페이퍼를 미지근한 물에 10초정도 잠깐 담갔다가 꺼내 그위에 깻잎을 깔고 준비된 밥을 넣고 돌돌 말아준다
4. 레몬즙 1큰술, 땅콩잼 2큰술, 머스타드 1큰술을 넣고 고루 섞어 땅콩소스를 만들어 낸다.



양향자 요리연구가/식공간연출학박사/푸드스타일리스트
사단법인 세계음식문화연구원 이사장
사단법인 한국푸드코디네이터협회장 
양향자 푸드앤코디아카데미원장
연세대학교 외래교수
국정교과서(고등)편찬위원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김수범의 건강칼럼> 4차 산업혁명 시대 사상체질의학
최근에 4차산업혁명이 시작이 되면서 주위의 많은 것이 변하고 있다. 인공지능, 무인자동차, 드론, 3D프린터, 로봇, 비트코인, 블록체인 등이 새롭게 나오면서 우리의 주변이 어느 정도까지 변할지 예측을 못할 지경이다. 또한 세상이 변하면서 기존의 많은 직업이 없어진다고 한다. 가장 큰 관심은 자신의 직업은 어떻게 될 것인가에 대한 의문과 두려움이다. 그중 하나가 의료계이기도 하다. 앞으로는 인공지능로봇의 등장으로 의사가 하는 처방과 진단을 대신하게 될 것이라는 예측이 많이 나오기 때문이다. 사상체질의학도 앞으로 어떻게 변할지 궁금하다. 어떻게 대처를 해야 할지도 고민이 되기도 한다. 검사를 하여 데이터를 가지고 진단하는 경우에는 인공지능로봇으로 대체가 가능하다. 사상체질의 진단하는 경우에도 어느 정도는 판단을 하지만 마지막의 확정하고 진단하는 부분에서는 쉽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요즘은 유전자의학, 맞춤의학에 대한 관심과 함께 자신의 체질에 대한 궁금증이 높아 졌다. 나는 어떤 음식을 먹어야 좋은가, 어떤 음식이 해로운가? 나에게는 어떤 직업이 좋은가? 나에게 맞는 배우자는 어떤 체질이 좋을까? 대인관계는 어떻게 하는 것이 좋을까? 그래서 관련 책과 인터넷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