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07 (수)

[양향자의 집밥 레시피] 신장 기능 강화 ‘옥수수’ - 옥수수통 버터구이

1인 가구, 맞벌이 가구 증가와 소비트렌드 변화로 외식과 가정간편식에 대한 선호가 높아지는 추세다. 그러나 편리함 뒤에 따뜻한 '집밥'에 대한 그리움이 여전히 존재하면서 집에서 간단하게 직접 만들어 먹을 수 있는 음식에 대한 관심도 함께 늘었다. 이에 푸드투데이에서는 양향자 요리연구가로부터 레시피를 받아 소개한다. <편집자주>  




식단에 풍요로움 더해주는 옥수수’ 


옥수수는 ‘수수’에다 ‘옥(玉)’자가 붙어 알맹이가 구슬처럼 윤택이 난다고 해서 붙여진 이름이다. 


프랑스의 역사학자인 페르낭 브로델은 “옥수수가 없었더라면 마야나 아스텍의 거대한 피라미드도, 쿠스코의 성벽도, 마추픽추의 인상적이고 놀라운 건조물도 불가능했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중앙아메리카가 원산인 옥수수는 고대 중남미인들에게 있어 식량이며 삶이며 존재 그 자체였다. 그들은 옥수수가 있어 세상이 존재한다고 믿었고, 옥수수가 세상에서 가장 귀한 것이라 생각하였다. 

그 후 16세기 초에 포르투갈 사람들에 의해 중국에 전해지게 되어 중국의 본초강목에는 새로운 작물로 기록이 되어 있으나 중국각지에 보급이 되지는 않은 듯하다. 우리나라에는 임진왜란 당시 명나라를 거쳐 처음으로 수입되었다. 

우리나라 학자 서유구의 행포지에는 ‘옥수수 가루의 맛이 밀가루에 필적함에도 우리나라 사람들은 그리 좋아하지 않으니 애석하다’라고 하는 것을 보아 16세기에 옥수수는 그렇게 많이 재배된 것은 아닌 모양이다. 

이후에 북부지역과 강원도를 중심으로 옥수수가 대대적으로 재배되어 지금에 이르고 있다. 우리나라에선 대체작물로서 각광을 받았는데, 아메리카와 아프리카에선 옥수수가 주식이었다. 

우리나라에 옥수수박사라는 김순권이란 분이 아프리카 나이지리아에서 옥수수의 재배를 막는 ‘악마의 잡초 스트라이가’를 이겨내는 품종을 만들어 내었다. 그러자 그곳 사람들이 무척 기뻐하며 그를 명예추장으로 삼았을 정도였다. 

옥수수는 단백질, 지질, 당질, 섬유소, 무기질, 비타민 등의 성분을 가지고 있어 피부의 건조와 노화예방, 피부 습진 등의 저항력을 높이는데 좋다. 또한 잇몸질환 치료제인 인사돌, 덴타놀의 주성분으로 약리 작용으로도 매우 높다. 

옥수수의 섬유질은 장을 자극하여 운동을 활발하게 하고, 신경을 진정시키는 작용도 있어 조리해서 먹으면 눈의 피로를 없애고 초조함을 진정시킬 수도 있다. 비타민 B1이 많이 함유되어 있어 여름을 타느라 나타나는 증세인 식욕부진, 나른함, 무기력에 효과적이다. 

옥수수는 단백질에는 필수 아미노산인 트립토판, 라이신의 함량은 적으나, 비타민류인 A, B, E가 함유되어 있으며 그 중에서도 비타민 E가 풍부하여 체력증강, 신장병에 효과를 나타낸다. 

옥수수수염은 이뇨 작용이 있어 염화물의 배출 양을 증가시켜 주지만 그 작용은 약하다. 옥수수 수염물 추출물의 메타몰 불용해 부분을 투석해 본 결과 강한 이뇨 작용을 가졌다. 이 이뇨 작용은 신외성으로 신장에 대한 작용이 매우 약하다. 

혈액의 응고과정을 빠르게 하여 혈액 중의 프로트롬빈의 함량을 증가시켜 혈소판 수치를 높여주므로 지혈제와 이뇨제를 겸할 수 있어 방광과 요도결석에 응용할 수 있다. 또한 옥수수수염은 혈당강하 작용이 있다. 항암 물질이라고 알려진 프로티아제 인히비터가 고농도로 함유되어 있다. 1981년 루지아나 주립대학 메디컬센터의 코러하 박사는 결장암, 유방암, 전립선암으로 인한 사망률과 옥수수, 콩, 쌀 등을 먹은 사람 간에 역학 관계가 있다고 밝혔다. 

한의학에서는 옥수수는 속을 편하게 하고 위장을 도우며, 뿌리와 잎은 소변이 나오지 않을 때와 담석으로 고통이 있을 때 푹 달여 자주 마시면 효과가 있고 옥수수 잎에는 항암작용이 있는 다당류가 함유되어 있으며 종자는 건위 제 및 이뇨 촉진의 효과가 있고 옥수수수염은 혈당강하 및 이담작용의 효과가 있으며 옥수수는 소화기능을 돕고 구미를 돋우며 입병을 치료하는데 효능이 있다. 건위제도 되며 달여 복용하면 이뇨의 효과가 있고 예로부터 민방에서는 피로회복의 효과와 소화촉진 신장병 등에 이용하고 있으며 수종과 고혈압에도 좋다고 하였다. 

<옥수수 통째로 버터구이>



▶재료: 옥수수 1개, 버터, 호일

조리법
1. 옥수수를 알맞게 삶는다.
2. 익은 옥수수에 버터를 골고루 바르고 호일에 감싼다.
3. 예열된 160도 오븐에 굽거나 전자렌지에 돌린다.
4. 버터는 옥수수 1개에 1큰술 정도가 적당하다.



양향자 요리연구가/식공간연출학박사/푸드스타일리스트
사단법인 세계음식문화연구원 이사장
사단법인 한국푸드코디네이터협회장 
양향자 푸드앤코디아카데미원장
연세대학교 외래교수
국정교과서(고등)편찬위원

관련기사


배너
<김수범의 건강칼럼> 노화로 생기는 골다공증 예방법
인간은 오래 건강하게 오래 살기를 원한다. 그러나 나이가 들면서 한두 군데씩 문제가 생기기 시작하는 것이 현실이다. 젊었을 때야 무슨 운동을 해도 두려울 것이 없다. 그러나 나이가 들면서 항상 자신의 몸을 관리하여야 한다. 한번 다치면 오래가고 또한 후유증이 있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그중의 하나가 골다공증이다. 뼈에 구멍이 많아진다는 의미인데, 이것은 단단한 뼈가 푸석푸석해진다는 의미이다. 이것도 노쇠현상의 하나다. 젊었을 때는 웬만해서 뼈가 부러지지 않지만 나이가 들면 가볍게 넘어진 것이 뼈가 부러지고 평생 일어서지 못하는 경우도 있다. 또 한 환자는 젊었을 때 요추의 외상으로 급하게 허리뼈에 나사를 박아서 고정을 하였다. 젊었을 때는 큰 문제가 없었을 텐데 나이가 60이 넘어가자 요추의 나사를 박은 부분이 거의 주저앉아 버린 것이다. 다리의 저리고 아픈 증세를 고생을 하며 잘 낫지도 않고 수술도 하기 힘든 상황이 된 것이다. 어르신들은 보통 한번 다치면 약 6개월 이상 고생을 하게 된다. 바로 골다공증으로 인하여 뼈가 부러지는 골절상이다. 젊은이는 넘어져도 뼈는 부러지지 않고 인대의 손상정도로 끝나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중년기가 넘어가면 가볍게 넘어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