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07 (수)

식품

세계음식문화연구원, 9년째 호치민시에 한식아리랑 선봬

[푸드투데이=김보연 기자] 베트남 호치민시가 매년 개최하는 베트남 최대의 음식축제인 ‘월드푸드컬쳐 페스티벌’이 지난 15~19일까지 호치민시립공원에서 1200만 호치민 시민들의 뜨거운 환호 속에 열렸다.

 

이번 행사에 호치민시의 초청으로 9년 동안, 매년 한식문화 호치민 관광국 홍보대사자격으로 참가해 온 세계음식문화연구원(원장 양향자)은 올해도 우리식문화를 알리기위해 20여명이 참가, 한식의 맛과 멋을 호치민 시민들에게 선보였다.

 

호치민시의 가장 성대한 음식패스티발 축제인 이 행사에는 매년 호치민 시민 약 150만여명이 참가, 세계 각 국의 음식과 문화를 체험해보는 등 가장 역사와 전통을 자랑하는 음식축제다.

지난 2006년부터 호치민시와 한식홍보교류를 위해 호치민시 문화관광국과 양해각서를 체결하고, 매년 초청인 자격으로 참가해 온 세계음식문화연구원은 이번 축제기간 동안에도 한-베 양국의 식문화발전 간담회, 한식대표전통요리시연, 김치소믈리에특별교육, 국제전통음식경연대회참가 등 다양한 콘셉트로 참가했다.

 

세계음식문화연구원에서는 이번 행사 때 한국의 전통혼례인 ‘한국의 폐백 이바지 음식과  문화’ 콘셉트를 국제경연대회 주제로 출품, 호치민 시민들의 큰 호응과 함께 금상을 획득했다.

 

또한, 호치민 시장의 특별요청에 의거 호치민시에서 선발된 일반시민 50명을 대상으로 김치소믈리에 특별외국인교육을 실시하고, 수료자에게는 세계음식문화연구원에 수여하는 ‘김치소믈리에 외국인 특별명예인증서’를 수여하는 등 우리음식 알리기에 일조했다.

양향자 원장은 “아직도 한국음식을 깊게, 가깝게 느끼지 못하고 있는 베트남 시민들에게 한식과 문화의 맛과 멋을 직접 경험해보는 프로그램을 통해서 그동안 한식에 대해 좋은 이미지를 가지고 있는 호치민시민들에게 이젠 우리음식을 기호식으로 극대화하고, 직접 구매와 관광유입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하고, 오감만족으로 불러일으키도록 하고자 행사를 기획했다”며 “앞으로도 베트남 내에 한식의 우수성을 알리고 호치민이 한식글로벌화의 전초기지가 될 수 있도록  일조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관련기사


배너
<김수범의 건강칼럼> 노화로 생기는 골다공증 예방법
인간은 오래 건강하게 오래 살기를 원한다. 그러나 나이가 들면서 한두 군데씩 문제가 생기기 시작하는 것이 현실이다. 젊었을 때야 무슨 운동을 해도 두려울 것이 없다. 그러나 나이가 들면서 항상 자신의 몸을 관리하여야 한다. 한번 다치면 오래가고 또한 후유증이 있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그중의 하나가 골다공증이다. 뼈에 구멍이 많아진다는 의미인데, 이것은 단단한 뼈가 푸석푸석해진다는 의미이다. 이것도 노쇠현상의 하나다. 젊었을 때는 웬만해서 뼈가 부러지지 않지만 나이가 들면 가볍게 넘어진 것이 뼈가 부러지고 평생 일어서지 못하는 경우도 있다. 또 한 환자는 젊었을 때 요추의 외상으로 급하게 허리뼈에 나사를 박아서 고정을 하였다. 젊었을 때는 큰 문제가 없었을 텐데 나이가 60이 넘어가자 요추의 나사를 박은 부분이 거의 주저앉아 버린 것이다. 다리의 저리고 아픈 증세를 고생을 하며 잘 낫지도 않고 수술도 하기 힘든 상황이 된 것이다. 어르신들은 보통 한번 다치면 약 6개월 이상 고생을 하게 된다. 바로 골다공증으로 인하여 뼈가 부러지는 골절상이다. 젊은이는 넘어져도 뼈는 부러지지 않고 인대의 손상정도로 끝나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중년기가 넘어가면 가볍게 넘어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