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07 (수)

브로콜리의 효능


브로콜리 속에 풍부하게 들어 있는 셀레늄은 노화를 촉진하는 활성산소를 중화시키는 작용을 하고 함암 작용이 탁월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브로콜리 속에는 비타민A가 풍부한데 이는 피부나 점막의 저항력을 강화해 감기나 세균의 감염을 예방하는 효과가 있어 꾸준히 먹으면 질병을 예방할 수 있다. 특히 브로콜리 싹에는 비타민A 전구물체인 베타카로틴이 다량 들어 있어 면역력 증진은 물론 야맹증에도 좋다.

 

브로콜리는 비타민c 가 풍부한데 레몬의 2ㄹ배 감자의 7배난 더 많다 또 빈혈을 예방하는 철분 함량도 100g 중 1.9mg으로 야채중에서 당연 으뜸이다. 이는 다른 야채보다 2배나 많은 양 특히 브로콜리의 풍부한 식이섬유는 장 속의 유해물질을 흡착해 몸 밖으로 배출시키는 작용을 하여 대장암 예방에 탁월한 효과가 있다.


우리몸속에 활성산소가 쌓이면 노화가 촉진하는데 활성산소는 음식이 소화되고 흡수되는 과정에서 발생한다. 브로콜리는 활성산소를 억제하는 효능이 탁월하고 해독 작용도 뛰어나서 노화를 예방하는 효과가 크다.


브로콜리를 이용한 요리


브로콜리 야채볶음

 

재료: 브로콜리100 양파1/2개 소시지100g 마늘 올리브오일 소금 후추


만드는법
1.브로콜리를 뜨거운 물에 데쳐서 한입크기로썬다.
2.당근 양파도 1이 크기에 맞게 썬다.
3.소시지는 칼집을 넣어 주고 마늘은 슬라이스 한다.
4.팬에 올리브유를 두르고 마늘 소시지 양파 당근을 넣고 볶다가 브로콜리를 넣어 볶은 후 소금 후추로 양념을 해준다.


 

 

 

 

브로콜리 이유식


재료:브로콜리100g 우유1법 찹쌀가루1큰술 물1/2법 소금약간


만드는법
1.브로콜리는 한 송이씩 떼어서 끓는 물에 소금을 약간 넣고 파랗게 테친 뒤 물을 붓고 믹서로 곱게 간다.
2.냄비에 찹쌀가루를 넣고 우유를 약간씩 부어가면서 부어 젓는다.
  뭉근하게 끓으면 1의 브로콜리를 넣고 약한 불에서 죽을 쑨다.
3.찹쌀가루와 브로콜리가 부드럽게 익으면 걸쭉한 농도로 맞춰 그릇에 담아내고 소금으로 간해서 먹는다.

 

 


요리연구가/식공간연출학박사 양향자

현)사단법인 세계음식문화원 이사장
현)사단법인 한국푸드코디네이터협회 회장
현)양향자 푸드 앤 코디 아카데미 원장
현)상명대학교 푸드코디네이터 석박사과정외래교수
현)중국 산동대학교외 2개대학 객원교수

 

 

 

 

 

 

 

 

 

 

 

관련기사


배너
<김수범의 건강칼럼> 노화로 생기는 골다공증 예방법
인간은 오래 건강하게 오래 살기를 원한다. 그러나 나이가 들면서 한두 군데씩 문제가 생기기 시작하는 것이 현실이다. 젊었을 때야 무슨 운동을 해도 두려울 것이 없다. 그러나 나이가 들면서 항상 자신의 몸을 관리하여야 한다. 한번 다치면 오래가고 또한 후유증이 있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그중의 하나가 골다공증이다. 뼈에 구멍이 많아진다는 의미인데, 이것은 단단한 뼈가 푸석푸석해진다는 의미이다. 이것도 노쇠현상의 하나다. 젊었을 때는 웬만해서 뼈가 부러지지 않지만 나이가 들면 가볍게 넘어진 것이 뼈가 부러지고 평생 일어서지 못하는 경우도 있다. 또 한 환자는 젊었을 때 요추의 외상으로 급하게 허리뼈에 나사를 박아서 고정을 하였다. 젊었을 때는 큰 문제가 없었을 텐데 나이가 60이 넘어가자 요추의 나사를 박은 부분이 거의 주저앉아 버린 것이다. 다리의 저리고 아픈 증세를 고생을 하며 잘 낫지도 않고 수술도 하기 힘든 상황이 된 것이다. 어르신들은 보통 한번 다치면 약 6개월 이상 고생을 하게 된다. 바로 골다공증으로 인하여 뼈가 부러지는 골절상이다. 젊은이는 넘어져도 뼈는 부러지지 않고 인대의 손상정도로 끝나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중년기가 넘어가면 가볍게 넘어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