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07 (수)

흑미의 효능


현미의 겨 부분에 검은 색소인 안토시아닌이 포함된 흑미는 장수미, 약미로 불렸을 정도로 효능을 인정받고 있다. 안토시아닌은 항산화, 항암, 항궤양 효과가 있는데 특히 활성산소를 제거하는 항산화 작용으로 인해 노화를 방지하고, 피부를 윤택하게 해주는 효능을 갖고 있다.


특히 흑미에는 검은콩보다 4배나 많은 안토시아닌이 들어 있어 암 발생도 예방해준다. 이 성분은 사람의 망막에 있는 로돕신이란 색소의 재합성에 관여하는데 로돕신 색소가 부족하면 시력이 떨어지거나 백내장이 발병할 수 있다. 로돕신 색소가 재합성하는 것을 촉진시켜줘 시력을 보호하는 역할을 할 수 있다. 흑미 안에는 비타민B가 블루베리보다 풍부하여 신진대사를 원활히 돌아가게 해주며, 피로회복을 도와주고, 면역력을 높여준다.


흑미에는 식이섬유도 풍부해 장 내 좋은 균을 번식시키면서 콜레스테롤이나 지방분은 배설시켜 변비를 예방하고, 혈액의 흐름을 좋게 해준다.
감마 오리자놀이라는 성장을 촉진시켜주는 성분이 있어 어린이 성장 발육을 도와주며, 신경성 위장병, 불면증 등 질병 치료에도 도움을 준다.


흑미을 이용한 요리로는 흑미주먹밥과 흑미누룽지탕를 권한다.


흑미 주먹밥

재료
흑미 1컵, 날치알 2큰술, 소금 약간, 식용유, 파슬리 약간, 물


만드는 법
1. 흑미는 깨끗이 씻어준다.
2. 냄비에 흑미와 소금 물을 붓고 밥을 지어준다.
3. 흑미밥을 한 수저씩 떠서 동그랗게 말아서 위를 조금 파이게 눌러준 후 파슬리 한 장을 옆에 세우고 날치알을 올려준다.

 

 

 

 

 


흑미 누룽지탕

재료
흑미밥 1공기, 오징어 1/2마리, 표고버섯 6장, 배추잎 1잎, 굵은 파, 초간장(간장 1큰술, 식초 1/2큰술), 전분 1큰술

 

만드는 법
1. 흑미밥은 팬을 뜨겁게 달군 후 평평하게 펴 누룽지를 만든다.
2. 오징어는 씻어 칼집을 넣어 한 입 크기로 썰고, 새우는 꼬리만 남기고 껍질을 깐다.
3. 표고버섯은 씻어 갓 위쪽에 열 십자 모양으로 칼집을 넣고 배추는 씻어 물기를 뺀다.
4. 마늘 생강은 씻어 껍질을 벗겨서 얇게 채 썬 후 기름을 두른 프라이팬에 볶는다.
5. 4에 손질한 오징어, 새우, 표고버섯, 배추를 넣어 볶다가 굴소스를 넣어 볶는다.
6. 재료가 골고루 볶아지면 육수를 넉넉히 부어 끓이다가 소금, 청주, 설탕, 후춧가루를 넣어 간을 하고 녹말물을 넣어 걸쭉하게 만든 다음 참기름을 한방울 떨어트린다.
7. 깊이가 있는 튀김 냄비에 기름을 붓고 170℃ 정도로 뜨거워지면 1의 누룽지를 넣어 바삭하게 튀긴다.
8. 오목한 탕기에 튀긴 누룽지를 담고, 그 위에 6을 부어 초간장을 함께 낸다.


<세계 식문화 연구가 ‘양향자’>

연구 및 업계 육성

현) 사단법인 세계음식문화연구원 이사장
현) 사단법인 한국푸드코디네이터협회 회장       
현) 양향자 푸드 & 코디아카데미 원장
현) 파티설렘 대표이사
현) 경기대학교 식공간연출학 박사


강단
 
현) 상명대학교 푸드코디네이터 학과 석박사 외래교수
현) 중국 상업직업관리대학 객원교수
현) 중국 청도 주점관리대학 객원교수
현) 중국 산동 여유대학 객원교수
현) 러시아 국립과학대학교 한식강좌 초빙교수
전) 농림수산식품부 알텐강사 위촉
전) 일본 가와꾸찌 학교 객원교수
전) 연세대학교 외래교수

자문&컨설팅

현)농림수산식품부 한식 세계화 포럼 위원
현)중국 공자요리협회 임원
전)2012년  여성가족부 대한민국 여성계 대표 멘토 12인 선정
전)2012년 대전 세계조리사 대회 홍보대사 위촉
전)전주시 유네스코도시유치 자문위원
전)농심레시피 자문위원
전) 여주 농업기술센터 김치소믈리에 과정 운영

 

2012년 여성가족부 대한민국 여성계 대표 멘토 12인 선정
2012년 대전 세계조리사 대회 홍보대사 위촉

 


 

관련기사


배너
<김수범의 건강칼럼> 노화로 생기는 골다공증 예방법
인간은 오래 건강하게 오래 살기를 원한다. 그러나 나이가 들면서 한두 군데씩 문제가 생기기 시작하는 것이 현실이다. 젊었을 때야 무슨 운동을 해도 두려울 것이 없다. 그러나 나이가 들면서 항상 자신의 몸을 관리하여야 한다. 한번 다치면 오래가고 또한 후유증이 있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그중의 하나가 골다공증이다. 뼈에 구멍이 많아진다는 의미인데, 이것은 단단한 뼈가 푸석푸석해진다는 의미이다. 이것도 노쇠현상의 하나다. 젊었을 때는 웬만해서 뼈가 부러지지 않지만 나이가 들면 가볍게 넘어진 것이 뼈가 부러지고 평생 일어서지 못하는 경우도 있다. 또 한 환자는 젊었을 때 요추의 외상으로 급하게 허리뼈에 나사를 박아서 고정을 하였다. 젊었을 때는 큰 문제가 없었을 텐데 나이가 60이 넘어가자 요추의 나사를 박은 부분이 거의 주저앉아 버린 것이다. 다리의 저리고 아픈 증세를 고생을 하며 잘 낫지도 않고 수술도 하기 힘든 상황이 된 것이다. 어르신들은 보통 한번 다치면 약 6개월 이상 고생을 하게 된다. 바로 골다공증으로 인하여 뼈가 부러지는 골절상이다. 젊은이는 넘어져도 뼈는 부러지지 않고 인대의 손상정도로 끝나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중년기가 넘어가면 가볍게 넘어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