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07 (수)

매실의 효능


지친 여름날씨에 원기회복, 알카리성 식품 초록 매실


매실은 예로부터 약용으로 주로 사용되었는데, 중국에서 처음 해열이나 수렴, 지혈, 진통, 갈증 방지 등에 오매라는 것을 사용했다고 한다. 오매는 덜 익은 매실을 따서 껍질을 벗기고 짚 풀에 불을 지퍼 그 연기에 그을려서 말린 것인데, 주름이 많고 신맛이 강하다. 매실은 수분이 약 85%, 당분이 약 10% 정도 함유되어 있고 구연산, 사과산, 호박산등 유기산이 5% 가량이나 들어 있어 피로회복과 입맛을 돋우는 데 효과가 있다.


게다가 비타민 A와C의 함량은 다른 야채도 부러워할 만큼 뛰어나다. 또 정류성분이 함유되어 이어 매실과 만나면 좋은 향기를 더하고 부패세균의 번식을 억제할 수 있다. 매실의 효능은 감기나 배탈이 났을 때 먹으면 효과를 볼 수 있는데, 특히 식중독이 많은 여름철에 매실을 먹으면 위속에 산성이 강해져서 조금 변질한 식품을 먹어도 소독이 된다.


매실을 이용한 요리로는 매실미역무침과 매실소스 샐러드를 권한다.


매실미역무침

재료
오이1개, 생미역100g, 굵은소금-1작은술
양념장 가쓰오부시 국물 200ml, 맛술100ml, 매실엑기스 20ml, 식초 3큰술,
소금 약간


만드는 법
1. 양념장 재료를 끓여서 식혀 사용한다.
2. 오이는 굵은 소금으로 문지르며 물에 씻어 채썬다.
3. 생미역은 끓는 물에 살짝 데쳐 적당한 길이로 자른 다음 물기를 짠다.
4. 오이와 미역을 양념장에 무쳐낸다.


 

 

 

 

매실소스 샐러드 

 재료
매실 5개, 양상추100g, 방울토마토 5개, 파프리카 1/2개,
단촛물 물, 식초, 설탕 각 2큰술
요구르트 드레싱 플레인요구르트1/2컵, 설탕1/2큰술, 레몬즙1/2 작은술, 설탕1작은술,레몬 1작은술


만드는 법
1. 매실은 씨를 제거하고 단촛물 에 담가 둔다.
2. 양상추는 먹기 좋게 손으로 뜯고, 방울토마토는 2등분 한다.
3. 파프리카는 0.5cm두께로 채썰고, 분량의 재료를 섞어 요구르트 드레싱을  만든다.
4. 준비한 채소와 매실을 섞은 다음 접시에 담고 3.의 드레싱을 끼얹어 낸다


 

 

<세계 식문화 연구가 ‘양향자’>
연구 및 업계 육성
현) 사단법인 세계음식문화연구원 이사장
현) 사단법인 한국푸드코디네이터협회 회장       
현) 양향자 푸드 & 코디아카데미 원장
현) 파티설렘 대표이사
현) 경기대학교 식공간연출학 박사


강단

 
현) 상명대학교 푸드코디네이터 학과 석박사 외래교수
현) 중국 상업직업관리대학 객원교수
현) 중국 청도 주점관리대학 객원교수
현) 중국 산동 여유대학 객원교수
현) 러시아 국립과학대학교 한식강좌 초빙교수
전) 농림수산식품부 알텐강사 위촉
전) 일본 가와꾸찌 학교 객원교수
전) 연세대학교 외래교수


자문&컨설팅


전)농림수산식품부 한식 세계화 포럼 위원
현)중국 공자요리협회 임원
전)2012년  여성가족부 대한민국 여성계 대표 멘토 12인 선정
전)2012년 대전 세계조리사 대회 홍보대사 위촉
전)전주시 유네스코도시유치 자문위원
전)농심레시피 자문위원
전) 여주 농업기술센터 김치소믈리에 과정 운영


2012년 여성가족부 대한민국 여성계 대표 멘토 12인 선정
2012년 대전 세계조리사 대회 홍보대사 위촉

 

관련기사


배너
<김수범의 건강칼럼> 노화로 생기는 골다공증 예방법
인간은 오래 건강하게 오래 살기를 원한다. 그러나 나이가 들면서 한두 군데씩 문제가 생기기 시작하는 것이 현실이다. 젊었을 때야 무슨 운동을 해도 두려울 것이 없다. 그러나 나이가 들면서 항상 자신의 몸을 관리하여야 한다. 한번 다치면 오래가고 또한 후유증이 있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그중의 하나가 골다공증이다. 뼈에 구멍이 많아진다는 의미인데, 이것은 단단한 뼈가 푸석푸석해진다는 의미이다. 이것도 노쇠현상의 하나다. 젊었을 때는 웬만해서 뼈가 부러지지 않지만 나이가 들면 가볍게 넘어진 것이 뼈가 부러지고 평생 일어서지 못하는 경우도 있다. 또 한 환자는 젊었을 때 요추의 외상으로 급하게 허리뼈에 나사를 박아서 고정을 하였다. 젊었을 때는 큰 문제가 없었을 텐데 나이가 60이 넘어가자 요추의 나사를 박은 부분이 거의 주저앉아 버린 것이다. 다리의 저리고 아픈 증세를 고생을 하며 잘 낫지도 않고 수술도 하기 힘든 상황이 된 것이다. 어르신들은 보통 한번 다치면 약 6개월 이상 고생을 하게 된다. 바로 골다공증으로 인하여 뼈가 부러지는 골절상이다. 젊은이는 넘어져도 뼈는 부러지지 않고 인대의 손상정도로 끝나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중년기가 넘어가면 가볍게 넘어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