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08 (목)

종합

농업기술실용화재단, 유명무실 '자문위원회' 억대 수당만 축내

김철민 의원 "참석률 50% 대부분, 올해 개편 핑계 단 한차례도 열리지 않아"


농촌진흥청 산하 준정부 기관인 농업기술실용화재단(이사장 류갑희)이 자체적으로 설치·운영하고 있는 ‘자문위원회’가 당초 설립취지와 달리 형식적이고 유명무실하게 운영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김철민 의원(안산시 상록을)은 2일 농업과학기술분야 연구개발성과를 산업화하는 국내 유일의 전담기관인 농농업기술실용화재단의 자문기구인 ‘농업기술실용화자문위원회’ 5개 분과위원회가 참석률도 극히 저조하고, 회의조차 형식적으로 개최되는가 하면 금년 들어서는 단 한차례도 열리지 않는 등 엉터리로 운영되고 있는 사실이 드러났다고 밝혔다.


김철민 의원이 밝힌 자료에 따르면 농업분야 R&D 연구개발성과의 실용화, 사업화를 촉진하기 위해 각 분야별로 지식, 경험 등을 가진 전문위원회를 통해 현장 컨설팅 등 기술적 자문을 수행하기 위해 2010년 7월 22일 제정하고 7월 26일에 시행한 ‘농업기술실용화자문위원회’ 운영규정에 근거해 5개 분과(분과별 위원 7명)자문위원회를 설치·운영해 왔는데, 2011년 이후 금년 8월말까지 개최된 총 50차례 회의 가운데 참석률이 60% 미만에 그친 경우가 30회에 이르고 있다.


내부적으로 설치·운영해 온 「농업기술실용화자문위원회」의 ‘경영전력분과’ ‘기술사업분과’ ‘창조경영기술분과’ ‘분석검정분과’ ‘종자사업분과’ 등 5개 분과위원회의 지금까지 열렸던 11차례에 걸친 회의는 참석률이 겨우 절반(50%)도 안됐다.


특히 ‘종자사업분과’의 경우, 정원이 15명이던 지난 2012년 12월 14일에 열린 회의에는 겨우 4명만 참석했던 적도 있었다. 당시 참석률이 27%에 불과했다.


또한 ‘경영전략분과’의 경우도 2014년 2월 14일에 열린 회의에 정원 11명 가운데 4명이 참석해 참석률이 36%를 기록했다. 이 밖에도 지난 2014년 9월 18일 열린 ‘기술사업화분과’의 경우 정원 7명 중 단 4명만 참석, 참석률이 30%에 그쳤다.


더구나 농업기술실용화자문위원회 분과위원회는 지난 2011년에 7회, 2012년 10회, 2013년 11회, 2014년 10회, 2015년 12차례가 열렸으나 금년에는 개편을 한다는 핑계로 단 한차례도 열리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이처럼 위원 참석률이 절반도 안되는 회의가 수두룩하는 등 부실하게 운영되는 자문위원회 분과위원들에게 지급한 수당총액만 억대(총9800만원)에 육박하고 있다.


년도별로 수당지급 현황을 보면 2011년도에 950만원, 2012년 2400만원, 2013년에 2850원, 2014년에 2040억원, 2015년 1560억원을 지급한 것으로 드러났다.


자문위원회 안건 역시도 핵심성과 창출방안 자문 및 방향설정, 년도별 사업성과 보고 및 발전방안 토의, 사업추진계획 보고 및 자문 등 형식적으로 운영돼 왔다.


김 의원은 “국내 유일의 농업과학기술분야 연구개발성과를 산업화하는 전담기관인 농업기술실용화재단이 그동안 몇 년동안 자문위원회를 매우 형식적이고 유명무실하게 운영해 오며 억대에 달하는 수당만 지급한 행위야말로 당초 기관의 설립취지와 목적을 망각한 처사"라며 "더구나 금년에는 단 한차례도 개최하지 않았는데 명실상분한 자문위원회가 되도록 조속히 활성화방안을 마련해 농업이 녹색성장 시대에 핵심산업이 될수 있도록 농업과학기술분야의 연구개발성과의 신속한 영농현장 실용화를 촉진하는데 노력하라“고 촉구했다.


한편, 농업기술실용화재단 농업과학기술분야 연구개발성과의 신속한 영농현장 실용화를 촉진하기 위해 ‘농촌진흥법’ 제33조에 근거해 지난 2009년 9월 7일에 농촌진흥청이 설립한 공공기관이다. 지난 2010년 1월 29일, 기획재정부는 공공기관의 운영에 관한 법률에 의거한 위탁집행형 준정부기관으로 지정됐다.


2015년 9월 17일 제3대 이사장으로 취임한 류갑희 이사장이 기관을 이끌고 있다. 류이사장은 농촌진흥청 차장을 역임한 공직자 출신이다. 공직에서 퇴임한 후 사)농산업발전연구원 이사장, 사)한국농어업재해보험협회 이사장 등을 역임했다.

관련기사


배너
<김수범의 건강칼럼> 노화로 생기는 골다공증 예방법
인간은 오래 건강하게 오래 살기를 원한다. 그러나 나이가 들면서 한두 군데씩 문제가 생기기 시작하는 것이 현실이다. 젊었을 때야 무슨 운동을 해도 두려울 것이 없다. 그러나 나이가 들면서 항상 자신의 몸을 관리하여야 한다. 한번 다치면 오래가고 또한 후유증이 있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그중의 하나가 골다공증이다. 뼈에 구멍이 많아진다는 의미인데, 이것은 단단한 뼈가 푸석푸석해진다는 의미이다. 이것도 노쇠현상의 하나다. 젊었을 때는 웬만해서 뼈가 부러지지 않지만 나이가 들면 가볍게 넘어진 것이 뼈가 부러지고 평생 일어서지 못하는 경우도 있다. 또 한 환자는 젊었을 때 요추의 외상으로 급하게 허리뼈에 나사를 박아서 고정을 하였다. 젊었을 때는 큰 문제가 없었을 텐데 나이가 60이 넘어가자 요추의 나사를 박은 부분이 거의 주저앉아 버린 것이다. 다리의 저리고 아픈 증세를 고생을 하며 잘 낫지도 않고 수술도 하기 힘든 상황이 된 것이다. 어르신들은 보통 한번 다치면 약 6개월 이상 고생을 하게 된다. 바로 골다공증으로 인하여 뼈가 부러지는 골절상이다. 젊은이는 넘어져도 뼈는 부러지지 않고 인대의 손상정도로 끝나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중년기가 넘어가면 가볍게 넘어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