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07 (수)

종합

농진청, 잦은 R&D 연구책임자 교체 연구 신뢰도 우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새누리당 이완영 의원(경북 칠곡·성주·고령)은 3일 농촌진흥청에 R&D개발 연구책임자의 잦은 교체를 지적하며 안정적인 인사시스템 구축으로 연구신뢰도를 높일 방안 마련을 주문했다.


농진청의 R&D예산은 예산은 2010년 4606억원에서 올해 6308억원으로 연평균 6.5%의 증가율을 보이고 있으나, 특허출원 실적은 2013년 983건, 2014년 850건, 2015년 750건으로 점점 줄고 있는 등 연구개발 투자의 생산성을 높여야 한다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특히 농진청 R&D개발의 핵인 연구책임자의 변경이 상당히 빈번하게 이뤄지고 있다. 2010년부터 현재까지 농진청의 R&D 연구책임자 변경횟수는 총 961회로, 2016년의 경우 192회로 2010년 65회에 비해 3배나 늘었다.


농진청의 '농업과학기술개발 공동연구사업 운영규정 및 지침'에 따르면, 연구책임자 변경은 ‘사망, 퇴직, 휴직, 6개월 이상 국외 출장 등 과제수행이 불가능할 때나, 평가결과 타 적임자로 교체할 필요가 있는 경우’에 한해 가능하도록 돼 있다.


이 의원은 “농진청 연구책임자 교체 사유의 대부분은 인사이동, 업무조정으로 내부에서 충분히 조정이나 예상 가능한 경우다. 인사시기를 통상 연구가 끝나는 연 초로 조절하고, 연구를 담당하는 사람은 일정기간 같은 업무를 담당하게 함으로써 연구를 집중적으로 수행할 수 있는 인사시스템을 구축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일례로 농진청은 2014년부터 2021년까지 총 669억원을 투입해 '포스트게놈 다부처 유전체 사업'이라는 대형 연구개발을 진행 중이다. 이처럼 대규모 예산이 투입되는 대형 연구개발 사업의 경우 연구책임자의 역할은 더욱 중요할 것이나, 동 사업은 사업초기인 2014년에 3개 주관과제, 2015, 2016년에도 각 2개씩, 현재까지 총 7개의 주관과제 연구책임자가 교체됐다. 세부・협동책임자 교체도 2014~2016년까지 총 12명에 달했다.


이 의원은 “농진청은 초기 연구책임자 선발에서부터 신중을 기해야 한다. 연구책임자의 잦은 교체는 연구과제의 신뢰도에 부정적 영향을 끼치고, 부실화로 인한 국민 혈세의 낭비로 이어질 수도 있는 문제인 만큼 교체를 최소화하는 근본적인 해결책을 마련해야 할 것”을 촉구했다.

관련기사


배너
<김수범의 건강칼럼> 노화로 생기는 골다공증 예방법
인간은 오래 건강하게 오래 살기를 원한다. 그러나 나이가 들면서 한두 군데씩 문제가 생기기 시작하는 것이 현실이다. 젊었을 때야 무슨 운동을 해도 두려울 것이 없다. 그러나 나이가 들면서 항상 자신의 몸을 관리하여야 한다. 한번 다치면 오래가고 또한 후유증이 있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그중의 하나가 골다공증이다. 뼈에 구멍이 많아진다는 의미인데, 이것은 단단한 뼈가 푸석푸석해진다는 의미이다. 이것도 노쇠현상의 하나다. 젊었을 때는 웬만해서 뼈가 부러지지 않지만 나이가 들면 가볍게 넘어진 것이 뼈가 부러지고 평생 일어서지 못하는 경우도 있다. 또 한 환자는 젊었을 때 요추의 외상으로 급하게 허리뼈에 나사를 박아서 고정을 하였다. 젊었을 때는 큰 문제가 없었을 텐데 나이가 60이 넘어가자 요추의 나사를 박은 부분이 거의 주저앉아 버린 것이다. 다리의 저리고 아픈 증세를 고생을 하며 잘 낫지도 않고 수술도 하기 힘든 상황이 된 것이다. 어르신들은 보통 한번 다치면 약 6개월 이상 고생을 하게 된다. 바로 골다공증으로 인하여 뼈가 부러지는 골절상이다. 젊은이는 넘어져도 뼈는 부러지지 않고 인대의 손상정도로 끝나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중년기가 넘어가면 가볍게 넘어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