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08 (목)

종합

농협 하나로마트.공영홈쇼핑, 국내 농수산물 '외면'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국민의당 간사 황주홍 의원(전남 고흥·보성·장흥·강진군)이 하나로마트와 공영홈쇼핑(아임쇼핑)을 조사한 결과, 우리 농수산물을 팔아줘야 할 농협의 수입농수산물(가공품) 판매 실태가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3일 밝혔다.


전북의 A 하나로마트는 중국산 낙지를 비롯해 아르헨티나산 홍어, 노르웨이산 고등어구이세트, 중국산 부서조기 등을 판매하고 있었으며 경북의 B 하나로마트에서는 베트남산 바나나와 미국산 레몬을, 경기도의 C 하나로마트에서는 중국산 낙지, 베트남산 쭈꾸미, 노르웨이산 고등어, 필리핀산 파인애플, 뉴질랜드산 그린키위, 골드키위 등을 판매하고 있었다.


수년 전부터 국정감사에서 수입농산물 판매에 대한 지적했음에도 불구하고 전혀 개선되지 않고 있는 것이다. 농협은 바나나 또는 파인애플과 같은 경우에는 다문화가족의 수요가 있기 때문에 또는 다른 마트와 경쟁하기 위해서는 소비자가 원하는 구색을 갖춰야 한다는 이유로 수입 농수산물을 판매할 수밖에 없다고 변명한 바 있다. 이에 대해 황 의원은 "국산이 충분한 품목을 판매하는 것에 대해서는 어떻게 대응할지 의문"이라고 말했다.


하나로마트 뿐만 아니라 농협이 50%의 지분을 가지고 투자한 공영홈쇼핑 홈페이지에서도 수입농산물을 사용한 제품은 얼마든지 찾아볼 수 있었다. 일부 양념 등에 수입산을 사용한 부분은 용인한다 하더라도 쇠고기나 돼지고기 등을 주재료로 하는 갈비나 주물럭 등에서 수입 축산물을 이용하는 것은 이해할 수 없다고 황 의원은 지적했다.


D 갈비찜은 호주산 소갈비를, E 갈비는 호주산 쇠고기, F 불고기는 호주산 쇠고기, G 주물럭은 수입산 돼지 목살, H 제육볶음은 수입산 돼지고기 목살, I 돼지불고기백반은 스페인산 돼지고기 등을 사용하고 있었다. 이외에도 브라질산 닭, 미국산 쇠고기, 수입산 고춧가루와 참깨 등을 사용하는 경우도 확인됐다.


황 의원은 “농협 본연의 역할은 우리 농축산물을 최대한 판매하는 것인데 국내에서도 조달가능한 수입농수산물을 판매하거나 주된 재료를 수입산으로 가공한 제품까지 판매하는 것은 그 목적에 어긋나기 때문에 반드시 시정해야 한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배너
<김수범의 건강칼럼> 노화로 생기는 골다공증 예방법
인간은 오래 건강하게 오래 살기를 원한다. 그러나 나이가 들면서 한두 군데씩 문제가 생기기 시작하는 것이 현실이다. 젊었을 때야 무슨 운동을 해도 두려울 것이 없다. 그러나 나이가 들면서 항상 자신의 몸을 관리하여야 한다. 한번 다치면 오래가고 또한 후유증이 있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그중의 하나가 골다공증이다. 뼈에 구멍이 많아진다는 의미인데, 이것은 단단한 뼈가 푸석푸석해진다는 의미이다. 이것도 노쇠현상의 하나다. 젊었을 때는 웬만해서 뼈가 부러지지 않지만 나이가 들면 가볍게 넘어진 것이 뼈가 부러지고 평생 일어서지 못하는 경우도 있다. 또 한 환자는 젊었을 때 요추의 외상으로 급하게 허리뼈에 나사를 박아서 고정을 하였다. 젊었을 때는 큰 문제가 없었을 텐데 나이가 60이 넘어가자 요추의 나사를 박은 부분이 거의 주저앉아 버린 것이다. 다리의 저리고 아픈 증세를 고생을 하며 잘 낫지도 않고 수술도 하기 힘든 상황이 된 것이다. 어르신들은 보통 한번 다치면 약 6개월 이상 고생을 하게 된다. 바로 골다공증으로 인하여 뼈가 부러지는 골절상이다. 젊은이는 넘어져도 뼈는 부러지지 않고 인대의 손상정도로 끝나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중년기가 넘어가면 가볍게 넘어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