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08 (목)

종합

농협 쇼핑몰, 일반 쇼핑몰보다 더 비싸...쌀 20%↑

김한정 의원, "a-마켓.NH우수고객몰.NH채움몰 등 통합해야"

 

지역농협에서 생산한 신선한 먹거리를 저렴한 가격에 공급하기 위해 운영 중인 농협의 인터넷 쇼핑몰 농산물이 일반 인터넷 쇼핑몰보다 오히려 더 비싼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김한정 의원(경기 남양주을)은 농협중앙회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쌀의 경우 같은 지역농협에서 생산된 동일제품 10여종을 비교한 결과 농협 쇼핑몰이 최대 17%까지 일반 쇼핑몰보다 쌀을 비싸게 판매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5일 밝혔다.


갈말농협에서 생산한 2016년산 20kg 철원오대쌀은 일반 쇼핑몰에서 5만3200원에 판매되고 있으나 농협 쇼핑몰에서는 20.3% 비싼 6만4000원에 판매되고 있었으며 안정농협에서 생산한 2016년산 10kg 고향별미쌀은 일반 쇼핑몰에서 1만9608원에 판매, 농협 쇼핑몰에서는 이보다 17.3% 비싼 2만3000원에 판매하는 등 대부분의 지역농협 생산 쌀이 농협 쇼핑몰에서 일반 쇼핑몰보다 비싸게 판매되고 있었다.


김 의원은 “농협이 일반쇼핑몰보다 높은 가격으로 농산물을 판매함으로 인해 농민과 소비자 모두에게 이익도 돌려주지 못하고 신뢰마저 잃고 있다"며, “농협의 쇼핑몰 운영에 대한 전반적인 재검토와 함께 a-마켓, NH우수고객몰, NH채움몰 등 소비자의 혼란만 가중시키는 쇼핑몰을 통합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관련기사


배너
<김수범의 건강칼럼> 노화로 생기는 골다공증 예방법
인간은 오래 건강하게 오래 살기를 원한다. 그러나 나이가 들면서 한두 군데씩 문제가 생기기 시작하는 것이 현실이다. 젊었을 때야 무슨 운동을 해도 두려울 것이 없다. 그러나 나이가 들면서 항상 자신의 몸을 관리하여야 한다. 한번 다치면 오래가고 또한 후유증이 있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그중의 하나가 골다공증이다. 뼈에 구멍이 많아진다는 의미인데, 이것은 단단한 뼈가 푸석푸석해진다는 의미이다. 이것도 노쇠현상의 하나다. 젊었을 때는 웬만해서 뼈가 부러지지 않지만 나이가 들면 가볍게 넘어진 것이 뼈가 부러지고 평생 일어서지 못하는 경우도 있다. 또 한 환자는 젊었을 때 요추의 외상으로 급하게 허리뼈에 나사를 박아서 고정을 하였다. 젊었을 때는 큰 문제가 없었을 텐데 나이가 60이 넘어가자 요추의 나사를 박은 부분이 거의 주저앉아 버린 것이다. 다리의 저리고 아픈 증세를 고생을 하며 잘 낫지도 않고 수술도 하기 힘든 상황이 된 것이다. 어르신들은 보통 한번 다치면 약 6개월 이상 고생을 하게 된다. 바로 골다공증으로 인하여 뼈가 부러지는 골절상이다. 젊은이는 넘어져도 뼈는 부러지지 않고 인대의 손상정도로 끝나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중년기가 넘어가면 가볍게 넘어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