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0.18 (수)

푸드TV

[2017국감] 날선 야당, 감싸는 여당...류영진 처장 초반부터 '진땀'

야당 "류 처장 부처 내 장악력.통솔력 거의 상실된 상황"
류 처장 "최선 다해 국민하고 소통하고 신뢰 회복 노력"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류영진 식품의약품안전처장이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보건복지위원회 식약처 국정감사에 참석해 야당 의원들의 날선 비판에 직면하는 등 시작부터 진땀을 흘렸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국민의당 간사 김광수 의원(전북 전주시갑)은 국감 현장에서 의사진행 발언을 통해 "현재 식약처는 정부와 국회에서도 신뢰를 잃었다"면서 "식약처장을 앞에 놓고 국정감사를 이대로 진행하는 것이 옳은지 처장의 입장과 생각을 듣고 시작해야 한다"고 초반부터 류 처장을 향한 압박에 나섰다.


그러면서 "더 심각한 것은 식약처 직원들, 부처 내 장악력과 통솔력이 거의 상실된 상황"이라며 "최근 용가리 과자, 생리대와 살충제 계란 등 문제를 거치면서 국민 불신이 심하다"고 지적했다.

자유한국당 송석준 의원(이천)도 "정부 고위직은 준비된 사람이 맡는 자리다"라며 "식약처는 국민 먹거리 안전과 직결된 처로 이런 보직을 맡는 처장은 제대로 준비하고 지식을 발휘해야 한다"고 말하고 "최근 여러 행태를 보면 이 자리(국정감사)를 지키는게 타당한지 의문이 든다"고 꼬집었다.



국민의당 천정배 의원(광주 서구을)은 '소통의 부재'를 지적했다. 천 의원은 "이제는 다시는 이런 사태(살충제 계란)가 발생하지 않을거라 국민들이 믿어도 되냐"며 "살충제 계란 사태가 더 심각하게 부각된 것은 대국민 소통의 실패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류 처장은 "그간 식약처가 국민 눈높이에 맞추지 못했다"면서 "최선을 다해서 국민하고 소통하고 앞으로 국민 신뢰 회복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답했다.

류 처장은 또 "미흡한 부분은 개선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반면 여당 의원들은 류 처장 지원사격에 나섰다.

더불어민주당 인재근 의원(도봉갑)은 "취임 3개월이면 시간이 많이 갔고 이제 업무파악을 다 했을거라 생각한다"면서 "오늘 지적을 잘 새겨서 식약처가 국민 신뢰 회복을 해야 한다"고 격려의 말을 전했다.

오전 질의 마지막 순서인 같은 당 기동민 의원(서울 성북을)은 "많은 분들이 (류 처장에 대해)걱정하고 우려하면서도 식약처 권한이 강화돼 (살충제 계란 사태와 같은 문제)수습 과정에서 혼란이 없어야 없어야 한다는 생각을 하고 있다"고 전하고 질의에 답변하는 류 처장에게 "훨씬 정리된 모습으로 보고해 주셔서 개인적으로 참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