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0.30 (월)

식자재.캐터링

[2017국감] 평가인증 받은 어린이집, 유통기한 지난 식자재 수두룩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한국보육진흥원(보건복지부 산하)으로부터 평가인증을 받은 어린이집의 식재료의 위생관리가 엉망인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윤종필 의원이 한국보육진흥원으로부터 제출받은 '평가인증 어린이집 불시점검 결과 부적절 사례 발생 현황'에 따르면, 최근 5년간(‘13~’17.6) 총 7590개소의 평가인증 어린이집을 대상  으로 점검 한 결과, 전체의 54.8%에 해당하는 4160개소에서 총 5288건의   부적절 사례가 적발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부적절 사례의 67%인 3589건이 ‘유통기한 경과 식자재’ 때문으로   드러나 어린이집의 식자재 위생관리가 시급한 것으로 밝혀졌다. ‘유통기한 경과 식자재’점검은 최초 평가인증 당시에도 시행되는 항목으로 조리실 뿐 아니라 보육실, 교사실 등 어린이집안의 모든 식자재를 대상으로 이뤄진다.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2013년 935개소 어린이집을 대상으로 확인점검을 시행한 결과, 577개소에서 총 487건(전체 부적절 사례 건수 812건 수 중 60%)의 ‘유통기한 경과 식자재’가 적발되었으며, 2014년엔 1,845개소에서 927건 (전체 부적절 사례: 1398, 66.3%)이, 2015년엔 2090개소에서 1044건(전체 부적절  사례: 1,565, 66.7%), 2016년엔 2,111개소에서 907건(전체 부적절 사례: 1,227, 73.9%)이 ‘유통기한 경과 식자재’로 인한 부적절 사례였다. 

 윤종필 의원은 “유통기한 경과 식자재 사용은 자칫 영유아 및 어린이의 건강에 큰 위협이 될 수 있다. 11월 달부터 어린이집 평가 체계가 바뀌는 만큼, 관련 부처 및 보건당국은 어린이집의 식자재 위생관리를 더욱 철저히 관리·감독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