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0.20 (금)

종합

[2017국감] 농협, 부채비율 639.8%...임원진은 억대연봉, 직원은 성과급 돈잔치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최근 농협중앙회의 경영수지가 악화되는 가운데도 회장을 비롯한 농협중앙회 상임임원진은 농촌과 농민현실과는 동떨어진 채 여전히 3억원이 넘는 고액 연봉을 받고 일반직원은 성과급 돈잔치를 벌이고 있다는 지적이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김철민 의원(안산상록을)이 20일 농협중앙회(회장 김병원)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농협중앙회는 지난해에 당기순이익이 전년대비 1000억원 이상이 감소한 1731억원을 기록했으며, 부채비율도 639.8%에 달하는데도 농협중앙회 회장을 비롯한 전무이사, 농업경제대표이사, 축산경제대표이사, 상호금융대표이사, 감사위원장, 조합감사위원장 등 상임임원진의 평균연봉이 3억 4천만원에 달하고 일반직원들은 2013년 이후 기본성과급과 특별성과급 등을 합해 총 4038억원의 돈잔치를 벌인것으로 드러났다고 밝혔다.

농협중앙회가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2016년 기준으로 기본급과 성과급을 포함한 상임임원들의 연봉총액 현황을 보면 ▲회장 3억 6000만원 ▲전무이사 3억 5900만원 ▲농업경제대표이사 3억 1300만원 ▲축산경제대표이사 3억 1700만원 ▲상호금융대표이사 3억 6800만원 ▲감사위원장 3억 3300만원 ▲조합감사위원장 3억 3300만원으로 드러났다. 농협중앙회 상임임원진 가운데는 상호금융 대표이사 연봉이 회장보다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농협중앙회장의 경우 100㎡에 달하는 넓은 사무공간은 물론 지난 2016년 기준으로 연간 렌트료가 3억2882만원, 연간 유지비로 1253만원에 운전기사 인건비 4739만원이 지출되는 제니시스EQ900(2016년식) 고급세단을 제공받고 있다. 매년 업무추진비도 상당액을 쓰고 있다. 농협 회장을 비롯해 상임임원진에게 각종 명목불문하고 실질적으로 지급되는 금액은 상당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2014년에는 전무, 대표이사 등에게 각각 1억 5600만원, 감사와 조합감사위원장에게 역시 1억 3200만원씩 지급하던 경영활동비를 폐지하고 성과급 최대 지급률을 80%에서 120%로 상향 조정한 바 있다. 사업구조개편이 완료된 2017년 1월 1일 이후 농협경영대표와 축산경제대표는 농협경제지주회사 소속으로 바꼈다. 

이에 비해 농협중앙회의 비정규직인 계약직 월평균 급여는 2900만원에 불과하다. 농협중앙회 회장과 상임임원 평균연봉의 10분의 1도 채 안되는 수준이다. M급 직원들의 평균연봉에 비해서는 4분의 1수준이다. 

더구나 연도별, 직급별 평균연봉 추이를 보면 상위직급인 3급, M급은 평균연봉이 올랐으나 하위직급인 5급과 6급은 오히려 평균연봉이 줄어들었다. 

경영수지도 악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농협중앙회는 2016년도에 당기순이익이 전년대비 1천억원 이상이 감소한 1731억원을 기록했다. 2015년에는 2797억원의 당기순이익을 기록한 바 있다. 

특히 4002억원의 당기순이익을 기록했던 지난 2013년과 비교해서는 지난해에는 무려 2271억원이나 이익이 감소한 실정이다. 3년 사이에 당기순이익 규모가 56.7%나 감소했다. 부채비율 역시 2013년에 583.3%를 기록했으나 지난해에도 639.8%로 악화된 상태다.

김 의원은 “최근 경영수지와 재무비율이 악화되는 수치를 보이고 있는 가운데 회장을 비롯한 농협중앙회 상임임원들은 3억원이 넘는 고액연봉을 받고 일반직원들은 성과급 돈잔치를 벌이고 있다"며 "농협의 주인인 조합원 농민들이 이같은 사실을 알면 충격을 넘어 분노할 것이다. 경영여건을 외면하는 특별성과급 지급을 지양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