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0.18 (수)

종합

[2017국감] 집단식중독 발생 1위 학교… 최근 5년간 1만2000여명 감염


[푸드투데이 = 금교영기자]  최근 5년간 집단급식소의 식중독 발생 현황을 조사한 결과 281개소에서 식중독 환자가 발생했으며, 그 중 학교 급식소가 186건으로 식중독에 취약한 것으로 나타났다.  


인재근 의원이 식품의약품안전처(이하 식약처)로부터 제출 받은 ‘집단급식소 식중독 발생 및 식품위생법 위반 현황’을 분석한 결과, 최근 5년간(2013년~2017년 6월) 집단급식소 281개소에서 1만5029명의 식중독 환자가 발생했다. 

년도별로는 2013년 58건 2855명, 2014년 66건 4515명, 2015년 64건 2782명, 2016년 68건 3943명, 2017년 6월까지 25건 934명으로 집계됐다.

급식소 유형별로는 학교가 186곳에서 1만2173명 감염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기업체 22곳 625명, 유치원 14곳 267명, 어린이집 12곳 202명, 수련시설 11곳 515명, 사회복지시설 4곳 90명, 기타 32곳 1157명 순이었다.



발생 원인별로는 노로바이러스 87건 3263명으로 가장 많았고, 병원성대장균 77건 5722명, 캠필로박터제주니 32건 1703명, 클로스트리디움 퍼프린젠스 22건 1272명, 황색포도상구균 7건 229명, 살모넬라 5건 1147명, 바실러스 세레우스 4건 96명, 장염비브리오 3건 59명, 기타 바이러스 3건 188명, 불명 36건 1094명, 진행 중 5건 310명으로 조사됐다. 

또한 최근 5년간 식품위생법 위반으로 적발돼 행정처분을 받은 집단급식소는 2991개소에 달했다. 

년도별 적발 현황은 2013년 753곳, 2014년 711곳, 2015년 618곳, 2016년 568곳, 2017년 8월까지 341곳이다.

급식소 유형별로는 어린이집·유치원이 1057곳으로 가장 많았고, 병원·요양병원·요양원 617곳, 회사·기업·관공서 543곳, 학교 343곳, 사회복지시설 104곳, 수련원·수련관·유스호스텔 99곳 등이 뒤를 이었다. 

인 의원은 “부실한 식자재와 위생관리 소홀로 인한 집단식중독이 매년 발생해 학생들을 비롯한 많은 국민들의 피해가 발생하고 있다”며 “집단생활을 하는 학교나 기업, 사회복지시설 등 다중이용시설에서는 철저한 식품위생 관리로 자칫 대형 사고로 이어질 수 있는 집단식중독을 사전에 예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