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07 (수)

우리 민족은 콩과의 인연이 참 많다. 

아는 사람들은 알겠지만, 두만강(豆滿江)의 두자는 콩 두자이다. 풀어보면, 콩이 강에 가득 있다는 뜻이다. 옛날에는 만주가 거대한 콩밭을 이루고 있었고, 이 콩들을 나르는 배들이 두만강에 가득하였다는 것이다.

생각해 보면 우리만큼 콩을 잘 이용하는 민족도 세계적으로 찾기 힘들다. 음식의 기본인 장과 된장에 콩이 빠질 수가 없다는 것을 보아도 잘 알 수 있다.

콩을 쪼개보면 두 개로 갈라지고, 그 가운데에 새싹이 될 눈이 달려있음을 알 수 있다. 즉 콩 껍질로 싸인 하나가 태극 문양과 같이 두 개로 나누어져 있다는 것이다.

음(陰) 에너지와 양(陽) 에너지가 조화를 이루는 이 태극 속에는 새로운 눈, 즉 생명이 탄생을 준비하고 있다. 이는 마치 하늘과 땅 사이에 인간이 존재하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는 것 같다. 

좀 더 나아가면 콩을 닮은 우리 머리는 얼굴과 머리카락이 자라는 부분이 태극을 이루고 있다. 아무튼 우리는 콩과 떨어질 수 없는 인연을 맺고 있음을 알 수 있다.

일반적인 콩의 형태를 보면 겉 표면도 아주 매끈하고, 전체적으로 아주 단단하다. 이 단단함은 금(金) 에너지가 강하다는 뜻이고, 열에너지를 주면 기름을 짤 수 있는 것으로 보아 수(水) 에너지도 가득하다는 것을 알 수 있다(金生水).

이러한 성질은 우리 몸의 수 에너지를 관장하는 신장과 방광에 힘을 줄 수 있다는 것을 보여 준다.

콩은 종류가 참으로 많다. 콩, 팥, 녹두, 그리고 결명자 등 옛날에는 수백 가지가 있었다고 한다. 

우선 콩의 대표 격이라 할 수 있는 대두를 보면 콩의 기본적인 성질, 즉 단단한 금 에너지와 수 에너지가 가득하여 음 에너지가 약간 더 강하다. 대두를 이용하여 전통적으로 만드는 음식은 된장이다.

팥은 색깔도 진보라 색으로 화(火) 에너지를 표현하고 있듯이, 콩 종류 중에서 화 에너지가 가장 강하다. 팥에 열에너지를 주면 다른 어떤 콩 종류보다 빨리 익고, 뜨겁다는 것을 느낄 수 있다. 특히 팥으로 만든 음식은 다른 음식에 비해 쉽게 쉰다는 것 또한 경험으로 알고 있는 사실이다.

녹두의 진한 녹색은 자연에서 따듯한 봄철의 부드러운 생명력이 솟아나는 목(木) 에너지를 상징한다. 녹두를 갈아서 맛을 보면 떫고 단백한맛이 아주 강하다. 즉 상화(相火) 에너지가 아주 많이 축적되어 있다는 것이다.

녹두전이든 녹두죽이든 어떤 요리를 하더라도 전체적으로 따뜻하고 더운 양 에너지가 강하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이는 콩나물에 비해 숙주나물이 열에 아주 약하다는 것을 보아도 잘 알 수 있다.

이러한 녹두의 성질은 우리 몸에 생명력과 면역력을 아주 강하게 해준다. 반면에 이러한 녹두의 따뜻한 목 에너지와 상화 에너지는 약 특히 한약과 같은 식물성 치료약의 성질을 완화시킬 수도 있다.

식용보다는 약용으로 많이 이용되는 결명자는 팥이나 녹두에 비하여, 차가운 성질을 가지고 있다. 때문에 우리 몸에 열이 많이 날 때 수 에너지를 주관하는 신장에 힘을 주어 해열에 도움을 준다. 그래서 오관 중에서 열에 가장 약한 눈에 도움을 주게 되므로 시중에서는 눈에 좋다고 하는 것이다. 

이렇게 팥은 화 에너지가 강하고, 녹두는 목에너지와 상화 에너지가 강하며, 결명자는 음 에너지가 강함을 알 수 있다. 이러한 이치로 많은 콩들의 성질을 잘 이해하여, 식재료로 이용함으로서 건강한 삶이 되었으면 한다. 

관련기사


배너
<김수범의 건강칼럼> 노화로 생기는 골다공증 예방법
인간은 오래 건강하게 오래 살기를 원한다. 그러나 나이가 들면서 한두 군데씩 문제가 생기기 시작하는 것이 현실이다. 젊었을 때야 무슨 운동을 해도 두려울 것이 없다. 그러나 나이가 들면서 항상 자신의 몸을 관리하여야 한다. 한번 다치면 오래가고 또한 후유증이 있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그중의 하나가 골다공증이다. 뼈에 구멍이 많아진다는 의미인데, 이것은 단단한 뼈가 푸석푸석해진다는 의미이다. 이것도 노쇠현상의 하나다. 젊었을 때는 웬만해서 뼈가 부러지지 않지만 나이가 들면 가볍게 넘어진 것이 뼈가 부러지고 평생 일어서지 못하는 경우도 있다. 또 한 환자는 젊었을 때 요추의 외상으로 급하게 허리뼈에 나사를 박아서 고정을 하였다. 젊었을 때는 큰 문제가 없었을 텐데 나이가 60이 넘어가자 요추의 나사를 박은 부분이 거의 주저앉아 버린 것이다. 다리의 저리고 아픈 증세를 고생을 하며 잘 낫지도 않고 수술도 하기 힘든 상황이 된 것이다. 어르신들은 보통 한번 다치면 약 6개월 이상 고생을 하게 된다. 바로 골다공증으로 인하여 뼈가 부러지는 골절상이다. 젊은이는 넘어져도 뼈는 부러지지 않고 인대의 손상정도로 끝나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중년기가 넘어가면 가볍게 넘어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