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08 (목)

쌀은 벼의 껍질을 깎아내는 정도에 따라 백미, 현미로 나뉘고, 찰진 정도에 따라 멥쌀과 찹쌀로 나뉜다. 그리고 검정색을 띤 흑미, 덜 여문 벼를 쪄서 말린 뒤 찧어 낸 찐쌀(올게쌀) 등도 있다. 


쌀의 에너지를 알아보려면 벼, 즉 도(稻)의 성질을 잘 살펴보아야 한다.


벼는 논에서 재배되는 수도(水稻)와 밭에서 재배되는 육도(陸稻)로 나뉘는데, 우리나라에서는 거의 수도이므로 수도를 중심으로 고찰해 보자.


음(陰) 에너지 중에서 가장 일반적인 물 즉, 수(水) 에너지에 잠겨 있는 논에서 재배되는 벼는 양(陽) 에너지 중에서 가장 강한 화(火) 에너지를 가득 품고 있어야 살 수 있다.


한편, 벼의 잎은 날카로운 금(金) 에너지가 강해 잘 못 만지면 손을 상할 수도 있다. 이는 물에서 사는 물고기가 금 에너지가 강한 비늘로 덮여 있는 이치와 같다. 물보다 얼음이 더 강한 음에너지를 가지고 있듯이, 외부에 가득한 수 에너지 보다 강한 음에너지인 금 에너지를 겉에 가득가지고 있어서, 내부는 더욱 강한 화 에너지를 가지게 되어 안과 밖이 음양의 조화를 이루는 이치이다.


이렇게 벼 줄기 내부의 강한 화 에너지의 힘으로 열린 낱알은 양 에너지가 가득한 토(土) 에너지를 가지게 된다(火生土).


벼의 형태도 단단하고 거친 금 에너지가 가득한 껍질, 즉 겨로 싸여 있어서 안쪽의 쌀이 양 에너지의 토 에너지를 가지게 하는데 기여한다. 이러한 이치에서 쌀은 양 에너지를 가진 단맛을 가지게 된다.


흰쌀은 벼의 껍질을 완전히 벗겨 낸 것으로 토 에너지가 충만한 상태이나 껍질을 덜 벗겨낸 현미는 거친 금 에너지가 남아 있는 것이다. 따라서 밥을 하면 흰쌀밥은 보슬보슬하고 씹으면 바로 고소한 단맛이 느껴지지만, 현미밥은 거칠고 좀 오래 씹어야 고소한 단맛을 느낄 수 있다.


이에 반하여 밭에서 재배된 육도는 외부 환경의 수 에너지가 아주 적은 상태이기 때문에 벼 자체의 화기도 상대적으로 약할 수밖에 없어서, 쌀도 역시 수도에 비해 상대적으로 약한 양 에너지와 토 에너지를 가지게 되어 단맛 또한 덜하게 된다.


또한 일반적인 쌀, 즉 멥쌀 보다 음 에너지인 수 에너지가 많아 찰기가 강한 찹쌀은 약간 차가운 느낌을 주며 단맛이나 씹는 뒷맛이 텁텁한 느낌을 준다.


검정색을 띠는 흑미의 경우는 찹쌀보다 수 에너지를 더 많이 가지고 있다고 볼 수 있다. 이와 반대로 찐쌀은 말리고 쪄지는 과정에서 수 에너지가 거의 없어져, 솥 안에 누룽지처럼 고소한 단맛이 더 강해지고 단단한 금 에너지가 많아 진 것이다.


쌀의 토 에너지는 일차적으로 우리 몸의 비장과 위장에 에너지를 주어 튼튼하게 해주며, 이차적으로는 폐와 대장에도 에너지를 준다(土生金). 


쌀로 지은 밥은 열에너지에 의해 물(수 에너지)이 기화되면서 쌀에 가득한 토 에너지를 변화시켜, 담백한 느낌의 상화(相火) 에너지가 가득 차게 한다. 이는 얼음을 녹여 수분이 가득한 봄철의 열기에 따뜻한 흙이 부풀어 올라 수많은 생물을 탄생하게 하는 이치와 같다.

 
뜨겁고 수 에너지가 가득한 솥 안에서 부풀어 오른 밥은 따뜻하며 단백한 맛(상화 에너지)을 가지며, 촉촉하면서도 찰진 금수(金水) 에너지가 충만하게 차게 된다. 이는 솟아오르는 화 에너지와 내리는 수 에너지가 만나 상화의 생명의 에너지를 이루는 자연의 이치(주역 63번 水火旣濟의 괘)와 같은 것이다. 그래서 쌀밥은 우리 몸에 생명의 힘을 준다.


쌀로 밥을 지은 후 누려진 누룽지를 물에 끓여 만든 숭늉은 따뜻하고 담백한 상화 에너지와 구수한 화토 에너지에 수 에너지까지 가득하게 된다. 따라서 자연에서 흙이 물을 막듯이(土克水), 쌀의 강한 토 에너지에 의해 신장과 방광에도 무리를 주지 않고 비장과 위장에 좋은 에너지를 주게 된다.


이런 까닭에 숭늉은 단기적으로는 비장과 위장에 큰 에너지를 주어 소화에 도움을 주게 되며, 흙속에서 단단한 금속이 나오듯이(土生金), 장복할 경우 폐와 대장에도 건강한 에너지를 주게 된다. 


뿐만 아니라 질병으로 허약해진 몸을 추스를 때 맨 먼저 고소하면서도 뒷맛이 단 쌀죽을 먹어 위장에 열과 힘을 주면 회복하는 시간을 짧게 해 준다.


앞서서도 언급이 되었지만 주의할 점은 쌀은 토 에너지가 강하므로, 수 에너지를 주관하는 신장과 방광의 에너지를 약하게 할 수 있음을 알고 활용하여야 한다.


자고로 과유불급(過猶不及)하며, 윤궐집중(允厥執中)하는 것이 100세 건강을 지킨다.


관련기사


배너
<김수범의 건강칼럼> 노화로 생기는 골다공증 예방법
인간은 오래 건강하게 오래 살기를 원한다. 그러나 나이가 들면서 한두 군데씩 문제가 생기기 시작하는 것이 현실이다. 젊었을 때야 무슨 운동을 해도 두려울 것이 없다. 그러나 나이가 들면서 항상 자신의 몸을 관리하여야 한다. 한번 다치면 오래가고 또한 후유증이 있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그중의 하나가 골다공증이다. 뼈에 구멍이 많아진다는 의미인데, 이것은 단단한 뼈가 푸석푸석해진다는 의미이다. 이것도 노쇠현상의 하나다. 젊었을 때는 웬만해서 뼈가 부러지지 않지만 나이가 들면 가볍게 넘어진 것이 뼈가 부러지고 평생 일어서지 못하는 경우도 있다. 또 한 환자는 젊었을 때 요추의 외상으로 급하게 허리뼈에 나사를 박아서 고정을 하였다. 젊었을 때는 큰 문제가 없었을 텐데 나이가 60이 넘어가자 요추의 나사를 박은 부분이 거의 주저앉아 버린 것이다. 다리의 저리고 아픈 증세를 고생을 하며 잘 낫지도 않고 수술도 하기 힘든 상황이 된 것이다. 어르신들은 보통 한번 다치면 약 6개월 이상 고생을 하게 된다. 바로 골다공증으로 인하여 뼈가 부러지는 골절상이다. 젊은이는 넘어져도 뼈는 부러지지 않고 인대의 손상정도로 끝나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중년기가 넘어가면 가볍게 넘어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