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28 (금)

식품

[2018 히트상품(24)] CJ제일제당-‘고메 상온 간편식’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푸드투데이와 문화투데이는 서울과 경기도에 거주하는 만 19세~49세 남,녀 500명을 대상으로 SNS와 온라인을 통해 ‘2017년 식·음료 소비자 선호조사’를 실시해 제과, 주류, 유가공, 건강기능식품 등 각 분야에서 총 25개 제품을 선정했다.


수 많은 식.음료 제품들 중에서 소비자들의 미각을 자극하며 지갑을 열게한 ‘2018년 히트상품’을 소개한다.


CJ제일제당-‘고메 상온 간편식’

지난해 7월 출시된 고메 상온 간편식은함박스테이크,치즈크림함박스테이크, 토마토미트볼,핫스파이시미트볼, 로제치킨,고메 마크니커리치킨, 고메 칠리치즈포테이토 7종을 갖추고 있다.


출시 이후 월 평균 15억원 가량의 매출을 기록해 온 것에 이어,11월 말 기준 누적 매출 약 270억원,누적판매량 약 700만개라는 성과를 거두며단기간에 히트상품 반열에 올랐다.


30~40대 젊은층과 1인가구,육아에 전념하는 전업주부와 워킹맘 등이 주 소비층으로,집에서 편안하게 미식을 즐기거나 간식이나 반찬, 간편식 등으로 가벼운 식사를 즐기는 식문화 확산에 따라 ‘라이프 스타일 맞춤형’저녁대용식으로 자리잡고 있는 것이다.


이는셰프 레시피 수준의 맛 품질, 합리적인 가격과 감성 패키지, 전자레인지 조리만으로 즐기는 간편성 덕분인 것으로 분석된다.


특히 ‘상온 제품은 맛이 없다’는 편견을 깨고 있다는 점은 인기를 한층 견인하는 요인이다.보통 상온 제품은 보관과 조리가 간편한 대신 고온 살균처리 때문에 만족스러운 맛 구현이 쉽지 않다는 한계가 있다.고메 상온 간편식은 CJ제일제당만의 차별화된 R&D 연구개발을 통한 회전식 살균기술을 적용해 산소와 미생물 유입을 차단해 원재료 본연의 맛을 살리면서 최장 9개월간 실온 보관이 가능하도록 했다.


여기에셰프 레시피로 만든 소스와 야채를 곁들여 맛의 풍미를 한층 끌어올렸고, 트레이 용기에 포장해 별도 그릇 없이 전자레인지 90초 조리만으로 편리하게 즐길 수 있도록 했다.


CJ제일제당은고메 상온 간편식을 통해 '늦은 저녁 편안하게 즐기는 간편 미식'이라는 가치를 소비자에게 전달하기 위해 고메와 함께 하는 와인 페어링 클래스,야식박스 배송 서비스 등 다양한 마케팅 활동을 펼치고 있다.




관련기사


배너
[기고] 정부는 원유 생산부터 최종 소비까지의 과정 투명하게 공개하라
'살충제 계란' 파동에 이어 몇몇 농가의 우유에서도 잔류허용 기준치 이상의 항생제가 발견됨에 따라 소비자 불안감이 고조되고 있다. 앞서 SBS에서 보도된 내용에 따르면 고기와 계란에 이어 우유도 금년도부터 국가 잔류물질 검사 대상으로 포함시켜 지난 7월 첫 우유 잔류물질 오염 실태조사를 진행하였고, 그 결과 농가 200곳의 원유를 대상으로 동물용 의약품, 농약, 환경 유해물질 등 67항목을 조사하여 5건의 잔류허용기준치 이상의 항생제가 발견되었다고 밝혔다. 그런 가운데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살충제 계란 파동 이후 먹거리 안전에 대해 철저한 관리를 하겠다는 밝힌 바 있으나, 연이은 식품사고 발생으로 소비자들의 불안과 축산식품에 대한 불신은 더욱 가중되고 있다. 특히 우유는 영·유아시기부터 가장 많이 섭취하는 주요 식품이며, 유치원·학교 등에서 단체급식으로 채택된 식품이기에 철저히 관리되어야 할 것이며, 잔류 항생제가 포함된 우유를 반복해서 마실 경우 항생제 내성 부작용이 생길 우려가 큰 만큼 더욱 체계적인 안전관리가 필요하다. 현재 우유 항생제 검사 시스템은 우유 업체가 목장을 돌며 원유를 모을 때 업체 소속의 수의사가 간이 검사용 키트로 조사하는 자체 검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