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20 (목)

식품

[2018 히트상품(3)] 농심- 백두산 백산수

전년 대비 매출 22% 증가...백두산 천지 물이 솟아오르는 내두천이 수원지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푸드투데이와 문화투데이는 서울과 경기도에 거주하는 만 19세~49세 남,녀 500명을 대상으로 SNS와 온라인을 통해 ‘2017년 식·음료 소비자 선호조사’를 실시해 제과, 주류, 유가공, 건강기능식품 등 각 분야에서 총 25개 제품을 선정했다.


수 많은 식.음료 제품들 중에서 소비자들의 미각을 자극하며 지갑을 열게한 ‘2018년 히트상품’을 소개한다.


농심-백두산 백산수

농심(대표 박준)의 백두산 백산수는 전년 대비 매출이 22% 증가하며 올 한해 큰 인기를 끌었다. 농심은 백산수의 맛과 품질이 최고로 꼽히는 가장 큰 이유가 백두산 천지 물이 솟아오르는 내두천을 수원으로 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백산수는 백두산 천지 물이 평균 수백 미터 두께의 현무암층과 부석층(용암이 잘게 부서져 쌓인 층)을 50㎞ 이상 지나면서 만들어진 물을 담고 있다. 물은 여러 지질을 통과한 후 수원으로 자연스레 솟아오르는 과정을 통해 칼슘과 마그네슘, 칼륨, 실리카 등 몸에 좋은 각종 미네랄 성분도 함유하게 됐다.


또, 농심은 2015년 백산수 신공장을 준공하고 세계 최고의 설비로 생산라인을 구축하는 등의 노력도 기울이고 있다. 물의 특성상 사람의 노력으로 품질이 더 좋아지는 게 아니라 취수한 물을 안전하게 병에 담는 일이 중요한 만큼 최소한의 여과 시스템만 거친 채 백두산 물을 원래 그대로 깨끗하게 담을 수 있도록 한 것.


최소한의 여과 시스템만을 거친 뒤 백두산 물을 그대로 담을 수 있는 생산설비를 갖춘 '스마트 팩토리'다. 농심 관계자는 "백산수 한 병을 생산하는 데 사용된 에너지 양을 산출해 낭비되는 부분이 없는지 실시간 체크한다"고 말했다.


농심은 공장에서 생산한 생수를 철도와 선박을 통해 들여오는데 공장에서 중국 다롄항까지 철도로 1000㎞를 달린 뒤 선박으로 평택항(600㎞)이나 부산항(1000㎞)으로 들어온다. 운송 거리가 약 1600~2000㎞에 이르지만 국내에 들어오기까지 걸리는 시간은 일주일이 채 되지 않는다.


농심 관계자는 “좋은 물을 많이 마시는 것만으로도 환절기 건강을 챙기는 데 큰 도움이 된다”며 “백두산의 자연을 그대로 담는다는 철학 아래 깨끗하고 안전한 백산수를 소비자에 공급할 수 있도록 계속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배너
[기고] '국민의 식탁 우리가 지킵니다' 보다 촘촘한 수입식품 안전관리
국내로 수입되는 해외식품은 자유무역협정(FTA) 등의 국가 간 자유무역 확대로 교역이 활발해 짐에 따라 연평균 8%씩(식품의약품안전처 2013∼2017 수입신고통계) 증가추세에 있고 2017년도 수입건수는 67만2273건(1829만4000톤, 28조원)으로 수입식품이 우리 밥상을 차지하는 비중이 점점 높아지고 있다. 이러한 시점에서 국민의 중요 먹거리중의 하나인 수입식품의 안전성 확보는 매우 중요하다. 이에,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수입식품 안전관리를 강화하기 위해 기존에 「식품위생법」, 「축산물 위생관리법」, 「건강기능식품에 관한 법률」 등 관련 법령들에 흩어져 있던 수입식품 규정을 하나로 통합하여 ‘15년 「수입식품안전관리 특별법」을 제정, 2016년 2월부터 본격 시행함으로써 현지 제조단계에서부터 통관․유통․소비에 이르기 까지 모든 과정에서 수입식품을 더욱 체계적이고 안전하게 관리하고 있다. 해외식품이 우리나라 국민의 식탁에 오르기까지는 여러 과정의 까다로운 안전관리 단계를 거쳐야 한다. 즉 현지 제조단계, 통관단계, 유통․소비단계 등 3중 안전관리 체계(수입식품등 검사흐름도 참조)를 통해 수입식품 안전성을 확보하고 있다. 그 첫번째가 수입 전 현지 제조단계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