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26 (수)

식품

[2018 히트상품(21)] 한국야쿠르트-‘핫브루 by 바빈스키 액상스틱’

커피전문점 못지않은 맛과 품질로 소비자에게 어필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한국야쿠르트(대표 김병진)의 ‘핫브루 by 바빈스키 액상스틱’는 2016년 국내 커피 시장에 새 바람을 불러 일으킨 ‘콜드브루 by 바빈스키’의 후속작이다.


콜드브루 by 바빈스키는 당시 국내에서는 아직 낯설었던 콜드브루 추출방식과 원두 로스팅 날짜를 국내 최초로 공개하며 신선 커피의 장을 연 제품으로 기억된다.  

핫브루 by 바빈스키는 기존 제품의 신선 커피 철학을 이으면서도 대중에 친근한 에스프레소 커피를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커피전문점 못지않은 맛과 품질의 커피로 소비자의 입맛을 사로잡으며 인스턴트 원두커피 시장의 고급화를 선도하겠다는 것이 한국야쿠르트의 포부다.

핫브루 by 바빈스키는 커피전문점의 커피와 동일하게 뜨거운 물로 단시간 내 추출한 에스프레소 커피를 구현했으며 기존 인스턴트 커피보다 깊은 맛과 향을 자랑한다.

액상 스틱 형태로 출시돼 뜨거운 물이나 차가운 물에 넣기만 하면 자연스레 물과 섞여 맛있는 커피를 즐길 수 있다. 제품 주문은 가까운 야쿠르트 아줌마에게 하거나 한국야쿠르트가 운영하는 온라인몰 하이프레스에서 할 수 있다.

한국야쿠르트가 선보이는 커피 브랜드 ‘바빈스키’는 총 5종이며 바로 마실 수 있는 제품 3종(콜드브루), 액상 스틱 형태로 물에 타 먹는 제품이 2종(콜드브루, 핫브루)으로 구성돼 있다. 콜롬비아, 브라질, 에티오피아 등에서 공급받은 고품질 원두를 다양한 방식으로 로스팅하고 블렌딩해 제품별로 고유의 풍미와 향을 느낄 수 있다.  



관련기사


배너
[기고] 정부는 원유 생산부터 최종 소비까지의 과정 투명하게 공개하라
'살충제 계란' 파동에 이어 몇몇 농가의 우유에서도 잔류허용 기준치 이상의 항생제가 발견됨에 따라 소비자 불안감이 고조되고 있다. 앞서 SBS에서 보도된 내용에 따르면 고기와 계란에 이어 우유도 금년도부터 국가 잔류물질 검사 대상으로 포함시켜 지난 7월 첫 우유 잔류물질 오염 실태조사를 진행하였고, 그 결과 농가 200곳의 원유를 대상으로 동물용 의약품, 농약, 환경 유해물질 등 67항목을 조사하여 5건의 잔류허용기준치 이상의 항생제가 발견되었다고 밝혔다. 그런 가운데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살충제 계란 파동 이후 먹거리 안전에 대해 철저한 관리를 하겠다는 밝힌 바 있으나, 연이은 식품사고 발생으로 소비자들의 불안과 축산식품에 대한 불신은 더욱 가중되고 있다. 특히 우유는 영·유아시기부터 가장 많이 섭취하는 주요 식품이며, 유치원·학교 등에서 단체급식으로 채택된 식품이기에 철저히 관리되어야 할 것이며, 잔류 항생제가 포함된 우유를 반복해서 마실 경우 항생제 내성 부작용이 생길 우려가 큰 만큼 더욱 체계적인 안전관리가 필요하다. 현재 우유 항생제 검사 시스템은 우유 업체가 목장을 돌며 원유를 모을 때 업체 소속의 수의사가 간이 검사용 키트로 조사하는 자체 검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