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20 (목)

외식.프랜차이즈

[2018 히트상품(6)] 디딤 - 연안식당 꼬막비빔밥

SNS와 온라인 통한 ‘식·음료 소비자 선호조사’ 푸드투데이·문화투데이 선정
비빔밥과 잘 어울리는 벌교.여수 새꼬막만 사용해 맛과 향, 식감 좋아
꼬막 특유의 맛과 물리지 않는 매콤 짭짤한 맛 조화, 밥도둑 평 받아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푸드투데이와 문화투데이는 서울과 경기도에 거주하는 만 19세~49세 남,녀 500명을 대상으로 SNS와 온라인을 통해 ‘2017년 식·음료 소비자 선호조사’를 실시해 제과, 주류, 유가공, 건강기능식품 등 각 분야에서 총 25개 제품을 선정했다.

수 많은 식.음료 제품들 중에서 소비자들의 미각을 자극하며 지갑을 열게한 ‘2018년 히트상품’을 소개한다.

디딤 - 연안식당 꼬막비빔밥

디딤(대표 이범택)의 꼬막비빔밥 음식점 연안식당이 170호점까지 계약이 완료 되는 등 불경기에도 불구하고 빠른 성장을 보이고 있다.

연안식당에서 가장 대표적이고 많은 고객들에게 호응을 얻고 있는 메뉴가 바로 꼬막비빔밥이다. 

연안식당의 꼬막비빔밥은 질 좋고 우수한 품질의 꼬막을 고객들에게 제공하기 위해 벌교, 여수 꼬막만을 사용하고 있다. 특히 꼬막 중에서도 맛과 향, 식감이 좋아 비빔밥과 가장 잘 어울리는 새꼬막만을 사용해 제대로 된 꼬막비빔밥을 고객들에게 제공하고 있다.

또한 찜누름 방식으로 직접 짠 100% 통깨 참기름을 기호에 맞게 넣을 수 있도록 각 테이블에 비치해 둔 것도 연안식당만의 특별한 점이다. 참기름으로 인해 비빔밥에 고소함을 더해주며 여기에 숙성 간장, 청양고추까지 더해져 꼬막 특유의 맛과 물리지 않는 매콤 짭짤한 맛의 조화가 돋보인다.

연안식당은 맛과 영양이 높은 신선한 재료를 사용한 점, 식사와 술자리에 어울리는 다양한 해산물 메뉴를 보유한 점 등이 성공의 비결로 꼽지만 가장 큰 성공비결은 고객들의 입소문이다.

지난 해 첫 매장을 오픈한 이후 연안식당의 꼬막비빔밥은 소비자들 사이에서 밥도둑이라는 평을 받으며, 온라인과 방송을 통해 지속적으로 소개되고 있다. 이를 통해 현재 꼬막 관련 메뉴를 보유한 브랜드 중에서도 연안식당이 가장 대표 브랜드로 꼽히고 있다. 


또한 연안식당은 꼬막비빔밥을 더 많은 고객이 맛볼 수 있도록 매장에서 메뉴를 판매하는 것을 넘어 백화점에 팝업스토어를 열어 맛을 체험하게끔 만들기도 했다. 이를 통해 잠재 고객들의 매장 방문과 입소문 효과를 높여 브랜드 인지도를 상승시키는데 크게 기여했다. 

연안식당 측은 “단기간에 성장할 수 있었던 비결이 고객들의 관심과 성원이 있었기 때문인 만큼 고객들이 바다의 영양을 고스란히 품고 있는 품질 좋은 해산물 메뉴를 맛있게 먹고 또 방문하고 싶은 브랜드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다”고 말했다.

한편, 연안식당은 마포갈매기 등 프랜차이즈 브랜드와 백제원, 도쿄하나 등 직영 브랜드를 운영 중인 외식 기업 디딤이 지난 해 9월 론칭한 브랜드이다. 올 초 서울에 첫 매장을 오픈한 이후 현재까지 전국 100여개의 매장을 보유하고 있다.

대표 메뉴인 꼬막비빔밥 외에 가리비비빔밥, 밴댕이회 비빔밥, 멍게비빔밥, 회무침, 해물탕 등 신선한 해산물 메뉴를 맛볼 수 있어 국내 대표 해산물 맛집으로 성장해 나가고 있다. 


관련기사


배너
[기고] '국민의 식탁 우리가 지킵니다' 보다 촘촘한 수입식품 안전관리
국내로 수입되는 해외식품은 자유무역협정(FTA) 등의 국가 간 자유무역 확대로 교역이 활발해 짐에 따라 연평균 8%씩(식품의약품안전처 2013∼2017 수입신고통계) 증가추세에 있고 2017년도 수입건수는 67만2273건(1829만4000톤, 28조원)으로 수입식품이 우리 밥상을 차지하는 비중이 점점 높아지고 있다. 이러한 시점에서 국민의 중요 먹거리중의 하나인 수입식품의 안전성 확보는 매우 중요하다. 이에,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수입식품 안전관리를 강화하기 위해 기존에 「식품위생법」, 「축산물 위생관리법」, 「건강기능식품에 관한 법률」 등 관련 법령들에 흩어져 있던 수입식품 규정을 하나로 통합하여 ‘15년 「수입식품안전관리 특별법」을 제정, 2016년 2월부터 본격 시행함으로써 현지 제조단계에서부터 통관․유통․소비에 이르기 까지 모든 과정에서 수입식품을 더욱 체계적이고 안전하게 관리하고 있다. 해외식품이 우리나라 국민의 식탁에 오르기까지는 여러 과정의 까다로운 안전관리 단계를 거쳐야 한다. 즉 현지 제조단계, 통관단계, 유통․소비단계 등 3중 안전관리 체계(수입식품등 검사흐름도 참조)를 통해 수입식품 안전성을 확보하고 있다. 그 첫번째가 수입 전 현지 제조단계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