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21 (금)

식품

[2018 히트상품(8)] 롯데칠성음료-‘데일리-씨 레몬 1000+’

레몬 32개 분량의 비타민C 1000mg을 한병에 담았다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푸드투데이와 문화투데이는 서울과 경기도에 거주하는 만 19세~49세 남,녀 500명을 대상으로 SNS와 온라인을 통해 ‘2017년 식·음료 소비자 선호조사’를 실시해 제과, 주류, 유가공, 건강기능식품 등 각 분야에서 총 25개 제품을 선정했다.


수 많은 식.음료 제품들 중에서 소비자들의 미각을 자극하며 지갑을 열게한 ‘2018년 히트상품’을 소개한다.


롯데칠성음료-‘데일리-씨 레몬 1000+’

롯데칠성음료(대표 이영구)의 '데일리씨 레몬1000'은 '소용량 하루 한 병으로 상큼하게 활력 충전! 리얼 레몬 1000'이라는 콘셉트로 선보이는 비타민C 드링크로 140ml 병 제품이다.


롯데칠성음료는 음료 하나를 선택할 때 맛뿐만 아니라 건강까지 챙기려는 소비자를 공략하기 위해 약 1030억원 규모로 성장한 국내 비타민C 드링크 시장에 주목하고 시장의 적극적 대응과 저변 확대를 위해 패키지, 함량, 맛 등을 차별화했다.


상큼하고 진한 레몬 과즙과 함께 일반적인 드링크 제품 대비 비타민C 함량이 2배 정도인 레몬 32개 분량의 1000mg이 들어있는 것이 특징이다. 한 병으로 비타민C 하루 권장량 100mg의 10배 분량을 섭취할 수 있다.


패키지는 기존 갈색병 위주의 드링크 제품과 차별화해 레몬 빛깔의 캡과 라벨, 투명한 용기로 디자인해 상큼하고 진한 레몬 과즙을 넣은 제품의 장점을 강조했다.


롯데칠성음료 관계자는 “몸이 피로하고 활력이 필요할 때, 요즘 같은 환절기에는 가볍게 하루 한 병으로 비타민C를 충전할 수 있는 데일리씨 레몬1000이 제격"이라며 "앞으로도 소비자의 다양한 니즈와 음용 상황에 맞춰 차별화된 제품을 선보이며 '데일리씨'의 브랜드 인지도를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비타민C는 면역력 강화, 피로해소 등에 도움을 주는 중요 성분이지만 몸에서 만들지 못하기 때문에 식품 등을 통해서 섭취해야 한다. 한국인의 1일 영양섭취 기준 하루 권장량은 보통 100mg이지만 20세 이상의 성인은 최대 2000mg까지 섭취 가능하다.



관련기사


배너
[기고] '국민의 식탁 우리가 지킵니다' 보다 촘촘한 수입식품 안전관리
국내로 수입되는 해외식품은 자유무역협정(FTA) 등의 국가 간 자유무역 확대로 교역이 활발해 짐에 따라 연평균 8%씩(식품의약품안전처 2013∼2017 수입신고통계) 증가추세에 있고 2017년도 수입건수는 67만2273건(1829만4000톤, 28조원)으로 수입식품이 우리 밥상을 차지하는 비중이 점점 높아지고 있다. 이러한 시점에서 국민의 중요 먹거리중의 하나인 수입식품의 안전성 확보는 매우 중요하다. 이에,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수입식품 안전관리를 강화하기 위해 기존에 「식품위생법」, 「축산물 위생관리법」, 「건강기능식품에 관한 법률」 등 관련 법령들에 흩어져 있던 수입식품 규정을 하나로 통합하여 ‘15년 「수입식품안전관리 특별법」을 제정, 2016년 2월부터 본격 시행함으로써 현지 제조단계에서부터 통관․유통․소비에 이르기 까지 모든 과정에서 수입식품을 더욱 체계적이고 안전하게 관리하고 있다. 해외식품이 우리나라 국민의 식탁에 오르기까지는 여러 과정의 까다로운 안전관리 단계를 거쳐야 한다. 즉 현지 제조단계, 통관단계, 유통․소비단계 등 3중 안전관리 체계(수입식품등 검사흐름도 참조)를 통해 수입식품 안전성을 확보하고 있다. 그 첫번째가 수입 전 현지 제조단계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