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20 (수)

종합

롯데家, 3대가 일본인과 결혼...피로연에 아베 참석 ‘눈길’

신동빈과 집안 대대로 절친한 사이라고 알려져
국민기업이라고 자처했지만 정체성 시비 올수도

그룹 경영권과 관련해 형제 간 분쟁을 겪고 있는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의 장남 결혼식 피로연에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참석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논란이 불거지고 있다.

 

일본 내에서도 그룹 총수의 행사에 총리가 참석하는 것이 이례적인 만큼 그동안 일가의 국적 의혹에 대해 국민 기업이라 자처했던 롯데로서는 다시금 정체성 시비를 불러올 것으로 보인다.

 

29일 일본 도쿄에서 치러진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신 회장 장남 유열씨(29)의 결혼 피로연은 지난 28일 낮 1230분부터 3시간동안 도쿄 데이코쿠 호텔에서 진행됐다.

    

유열씨는 지난 3월 하와이에서 미국 컬럼비아대 MBA동문인 일본 여성과 결혼했다.

 

일본 전통대로 결혼식은 양가 가족만 참석한 채 진행했고, 피로연은 일본의 정··재계 인사 등 5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성대하게 치렀다.

 

특히 아베총리가 참석해 눈길을 끌었는데 신 회장은 아버지 신격호 롯데그룹 총괄회장과 아베 총리 집안의 교류로 인해 일찍부터 그와 친분을 쌓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신격호 총괄회장은 아베 총리의 부친인 아베 신타로(安倍晋太郞) 전 외무상과 친했으며 아베 총리의 외조부로 일본의 56·57대 총리를 지낸 기시 노부스케(岸信介)와도 오랜 인연이 있다.

 

신동빈 회장과 아베 총리는 나이가 1살밖에 차이나지 않는 친구 사이로 신동빈 회장이 일본에 들를 때면 가끔 면담할 정도로 교류가 깊은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1985년 신동빈 회장의 결혼 때도 당시 일본 총리가 참석해 눈길을 끌었다. 후쿠다 다케오(福田赳夫) 전 일본 총리가 신 회장의 결혼 중매를 서고 주례를 맡았으며 결혼식에는 나카소네 야스히로(中曾根康弘) 당시 총리, 기시 전 총리 등 전·현직 일본 총리가 3명이나 참석한 것이다.

 

피로연에는 신동빈 회장의 모친 시게미쓰 하츠코(重光初子·88) 여사와 누나 신영자 롯데장학재단 이사장 가족들도 참석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등 한일 양국의 재계 인사들도 다수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유열씨의 큰 아버지인 신 전 부회장 내외는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으며, 할아버지인 신 총괄회장 역시 건강상의 이유로 불참해 경영권 분쟁으로 상한 형제의 감정의 골을 노출했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