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신격호, 유령회사서 차명주식 넘기는 방식으로 탈세

서미경.신유미 모녀 위해 홍콩에 페이퍼컴퍼니도 설립

신격호 롯데그룹 총괄회장이 차명 보유한 일본 롯데홀딩스 지분을 해외 페이퍼컴퍼니에 헐값에 넘겨 증여 대상자들이 최소 천억 원대를 탈세한 정황이 드러났다.


이 페이퍼컴퍼니는 신 총괄회장의 장녀 신영자 롯데장학재단 이사장, 셋째 부인 서미경 씨와 딸 신유미 씨가 지배하는 구조다.

신 총괄회장은 오래전부터 경영권 분쟁 등에 대비해 롯데그룹 지주회사인 일본 롯데홀딩스 지분 6.2%를 친인척이나 지인 이름으로 보유해왔다.


검찰은 롯데 수사를 하면서 2003년 당시 계열사 사장 L씨와 서 씨 오빠의 지인 C씨가 각각 롯데홀딩스 지분 3.25%와 2.96%를 차명 보유한 사실을 확인했다.


이들은 그해 신 총괄회장의 지시로 한 주당 액면가인 50엔, 우리 돈 약 500원에 서 씨가 대주주인 경유물산에 매각했다.


신 총괄회장이 차명 주식을 서 씨가 지배한 경유물산으로 넘기게 한 것은 차명 소유주들이 소유권을 주장하는 등의 법적 분쟁을 우려했기 때문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2005년 신 총괄회장은 이 주식을 서 씨 모녀와 신 이사장에게 세금을 덜 내고 증여하는 방안을 찾도록 그룹 정책본부에 은밀히 지시했다.


롯데 측은 서 씨 모녀를 위해 홍콩에 '차이나 라이즈'라는 자본금 2억 원 짜리 유령회사를 세웠습니다.이 회사가 재출자해 싱가포르에 '경유'라는 이름의 다른 유령회사를 설립했다.


L씨 등은 싱가포르의 '경유'에 롯데홀딩스 지분 6.2%를 액면가에 팔았다. 신 이사장을 위해서도 홍콩과 미국에 각각 모기업인 '엑스트라 프로핏 트레이딩'과 자회사인 '클리어 스카이'가 설립됐다.


이후 '경유'가 '클리어 스카이'에 신 이사장 몫인 롯데홀딩스 지분 3.0%를 매도 형태로 액면가에 넘겨 해외 유령회사를 대거 동원해 증여 절차는 마무리됐다.


검찰은 신 총괄회장 집무실에서 서 씨 모녀와 신 이사장에게 각각 3.2%, 3.0% 지분을 줬다는 친필 확인서가 발견됐고 롯데홀딩스가 정기적으로 '경유'와 '클리어 스카이'에 배당금을 준 사실을 확인했다.


서 씨 모녀와 신 이사장도 세금을 내지 않고 증여를 받은 사실 자체는 인정하고 있지만 탈세액이 천 100억 원가량이라고 주장하는 반면 검찰은 최소 3천억 원 이상으로 보고 있다.


검찰 관계자는 "양도에 따른 거래 대금조차 신 총괄회장의 돈으로 가장 납입한 사실이 확인됐다"며 "증여세를 안 내려고 양도 형식을 취한 범죄"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대상웰라이프, 당뇨 환자 위한 균형영양식 ‘뉴케어 당플랜’ 리뉴얼 출시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대상웰라이프가 프리미엄 당뇨 환자용 균형영양식인 ‘뉴케어 당플랜’을 리뉴얼 출시했다. ‘뉴케어 당플랜’은 대상웰라이프의 균형영양식 국내 판매 1위 브랜드 ‘뉴케어’의 대표 품목으로 당뇨 환자는 물론 혈당이 높아 당 함량을 신경 써야 하는 이들을 위한 균형영양식이다. 2015년 출시돼 소비자에게 많은 관심을 받아왔다. 대상웰라이프는 당뇨 환자를 위한 영양 성분과 맛을 강화하기 위해 제품 리뉴얼을 진행했다. 리뉴얼된 ‘뉴케어 당플랜’은 기존 제품 대비 탄수화물 함량을 줄여 이전 제품과 비교해 탄수화물이 8% 적게 함유됐다. 또한 최근 제작 공정에 신규설비를 도입해 더욱 깔끔하고 부드러워진 맛을 구현했다. 더불어 소비자가 쉽게 제품 정보를 얻을 수 있도록 가독성을 고려한 제품 디자인을 선보였다. ‘뉴케어 당플랜’은 일반 음식 섭취에 제한이 많은 당뇨 환자를 위해 체계적인 영양 설계를 기반으로 맛있게 만든 것이 특징이다. 당뇨 환자들이 식단 관리에 맞춰 영양분을 섭취할 수 있도록 당 함유량이 0%이며 설탕 대신에 알룰로스를 이용해 건강한 단맛을 느낄 수 있다. 1일 영양성분 기준치 대비 8%의 낮은 나트륨 함량과 1일 영양성분 기준치 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