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최순실'폭탄 맞은 롯데...사장단 회의서 어떤말 오가나

URL복사

신동빈 회장 쇄신안 미뤄질 가능성 제기돼

신동빈 신동주 형제의 경영권 분쟁과 롯데가 검찰 수사에 이어 '최순실 게이트'라는 위기를 맞은 롯데그룹의 수뇌부 회동에 재계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업계에 따르면 롯데그룹은 오는 30일 서울 잠실 롯데월드몰 내 롯데시네마에서 개최되는 사장단 회의에서는 소진세 대외협력단장(사장), 황각규 운영실장(사장) 등 정책본부 소속 임원들과 계열사 사장급 임원들이 대거 참석할 예정이다.


롯데그룹 사장단 회의는 올해 처음으로 진행되는 회의로 매년 두 차례 열린다. 올해 첫 회의는 당초 7월로 예정돼 있었지만 지난 6월 검찰 수사가 시작되면서 취소됐었다.


현재 롯데그룹은 호텔롯데 상장과 서울시내 면세점 특허 심사 등 굵직한 주요 현안에 직면해 있다. 이날 회의에서는 내년도 사업방안을 논의함과 동시에 이들 현안에 대한 논의도 진행될 것이란 관측이 나오고 있다.


조직개편이나 그룹 정기 임원 인사가 논의될지는 미지수다. 신 회장은 검찰 수사 뒤 대국민 사과 기자회견을 통해 롯데그룹의 개혁을 천명했다. 개혁의 주요 요지는 △정책본부 축소개편 △계열사 책임경영 확대 △회장 직속 준법경영위원회 구성 등을 강조했다. 이를 위해 롯데는 글로벌 컨설팅 업체 맥켄지 등 외부 컨설팅사의 자문까지 받았다.



하지만 검찰 수사 방향에 따라 그룹이 요동치고 불확실성이 커진 만큼 쇄신안과 인사 자체가 연기될 가능성이 크다는 의견이 지배적이다. 최순실 게이트에 발목이 잡힌만큼 물갈이 인사와 대규모 조직개편 보다는 '안정'으로 키워드가 맞춰질 가능성이 크다는 것.


재계 관계자는 "경영권 분쟁도 마무리 되지 않고 미래에 대한 불확실성도 커지고 있는 만큼 신 회장의 쇄신안이 미뤄질 가능성이 크다"며 "불확실성이 해소되야 롯데의 쇄신작업이 재시동이 걸릴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CJ제일제당, ‘해찬들 그대로 끓여먹는 된장찌개 양념’ 3종 리뉴얼 시판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CJ제일제당이 손쉽게 된장찌개를 만들 수 있는 ‘해찬들 그대로 끓여먹는 된장찌개 양념’ 3종을 리뉴얼해 선보였다. CJ제일제당은 최근 ‘집밥’ 수요 확대에 맞춰 ‘더욱 맛있고 간편한 요리’를 돕는다는 점에 주안점을 두고 리뉴얼을 단행했다. 특히, 맛과 품질을 한층 더 끌어올리기 위해 해물·고기 육수 원료들이 잘 어우러지는 배합비에 보다 집중했다. 제품 상단에는 요리법을 직접 표기해 직관적으로 숙지하고 쉽게 요리할 수 있도록 디자인을 바꿨다. 이번 리뉴얼 제품은 ‘라면만큼 쉬운 된장찌개’를 콘셉트로 한 ‘바지락 꽃게’, ‘차돌’, ‘청양초’ 등 3종이다. 따로 육수를 우려내거나 별도 양념 필요 없이 물에 풀고 두부, 채소 등 기호에 맞는 재료를 넣고 끓이면 간편하게 완성할 수 있다. ‘해찬들 그대로 끓여먹는 바지락 꽃게 된장찌개 양념’은 바지락, 게, 새우 등으로 맛을 낸 해물 육수와 각종 양념으로 시원하면서도 깔끔한 해물의 진한 풍미가 특징이다. ‘해찬들 그대로 끓여먹는 차돌 된장찌개 양념’은 된장과 어울리는 ‘차돌양지’를 활용해 깊고 진한 된장 고유의 맛과 풍부한 고기 향이 어우러져 고소함이 일품이다. ‘해찬들 그대로 끓여먹는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