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10 (금)

식품

끌레도르 출격으로 프리미엄 아이스크림 시장 과열되나

빙그레, 롯데 등 다양한 콘셉트 제품으로 소비자 입맛 사로잡기 나서

빙그레(대표 박영준)가 출시 10주년을 맞고 끌레도르 신제품을 출시하면서 프리미엄 아이스크림 시장이 가열화 되고있다.

 

빙그레 끌레도르는 2005'합리적인 프리미엄 아이스크림'이라는 콘셉트로 출시돼 작년까지 약 1300억원의 누적 매출을 올려 국내 대표 프리미엄 아이스크림으로 자리 잡았다.

 

빙그레는 끌레도르 출시 이후 경쟁 제품들이 등장해 시장을 키웠다고 설명했다.

 

롯데계열의 나뚜루팝(대표 노일식)도 최근 고급 디저트 '티라미수' 아이스크림 신제품을 출시했다.

 

나뚜루팝이 새롭게 선보이는 '티라미수'는 고소하고 후레쉬한 풍미의 마스카포네치즈에 향긋한 커피 풍미를 더해 티라미수 케이크의 맛과 풍미를 그대로 재현한 아이스크림이다.

 

나뚜루팝 관계자는 "남녀노소가 좋아하는 고급 디저트 티라미수를 아이스크림으로 즐길 수 있도록 기획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롯데푸드도 편의점에서 고급 아이스크림을 판매하기 위해 프리미엄에 주력하고 있다. 이를 위해 지난해 마카롱 아이스크림을 출시했고 올해 첫 신제품으로 브라우니아이스크림을 선보였다. 롯데푸드는 향후에도 고급 디저트를 활용한 프리미엄 제품을 출시할 계획이다.

 

업계 관계자는 더 비싼, 고가의 프리미엄 디저트를 추구하는 것이 트렌드라며 경기 불황과 맞물려 고가의 디저트를 소비하며 자신을 위한 사치를 했다는 만족감을 느끼는 고객들의 성향 들이 프리미엄 아이스크림 시장을 키우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기존 판매되는 아이스크림 브랜드가 소비자들의 관심을 다시 얻기 위해선 결국 신제품 개발과 투자를 통해 내실을 다져야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시장조사 업체 링크 아즈텍에 따르면 작년 기준 프리미엄 아이스크림 시장규모는 약 900억원으로 추정되고 있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오피니언

더보기
[김진수 칼럼] 보건부 설치는 시대적 소명
총선을 앞둔 시점에 각 정당에서 보건부의 신설공약을 보고 만시지탄이라는 생각이 든다. 정작으로 코로나 사태를 직접 겪으면서 대통령과 정부여당은 더욱 절실하게 보건부 존재의 필요성을 느꼈을 것이다. 현대행정의 가장 큰 특징이라면 행정의 전문화와 기술화를 꼽는다. 그러나 여러 나라들이 코로나 사태를 맞으며 전문행정을 무시하고 정치적으로 풀려하다가 많은 국민들을 죽음으로 몰아넣고 언제 병마가 끝날지 예측할 수 없게 되었다. 지도자들이 경제를 염려한 나머지 코로나가 별거 아니라는 태도를 보였던 미국이나 일본, 그리고 EU국가 원수들이 한결같이 코로나19 환자의 대량발생에 전전긍긍하고 있다. 또한 현대행정은 행정의 기능과 구조가 양적으로 확대되고 있다는 것이다. 특히, 보건이나 복지, 인권 등의 사회정책이 중시되고 이를 뒷받침하는 행정기구나 인력이 확대되는 추세이다. 그리고 행정이 질적으로 보다 전문화되고 과학화, 기술화의 합리성을 추구하고 있다는 점이다. 보건의료 행정조직은 타행정과는 달리 다양한 직종의 집합체이다. 보건의료서비스는 업무의 연속성과 응급성을 가지고 있어 의료기관은 24시간 운영되어야 하고 환자 모두가 절박한 상황과 응급성을 요하고 있으므로 신속한 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