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끌레도르 출격으로 프리미엄 아이스크림 시장 과열되나

빙그레, 롯데 등 다양한 콘셉트 제품으로 소비자 입맛 사로잡기 나서

빙그레(대표 박영준)가 출시 10주년을 맞고 끌레도르 신제품을 출시하면서 프리미엄 아이스크림 시장이 가열화 되고있다.

 

빙그레 끌레도르는 2005'합리적인 프리미엄 아이스크림'이라는 콘셉트로 출시돼 작년까지 약 1300억원의 누적 매출을 올려 국내 대표 프리미엄 아이스크림으로 자리 잡았다.

 

빙그레는 끌레도르 출시 이후 경쟁 제품들이 등장해 시장을 키웠다고 설명했다.

 

롯데계열의 나뚜루팝(대표 노일식)도 최근 고급 디저트 '티라미수' 아이스크림 신제품을 출시했다.

 

나뚜루팝이 새롭게 선보이는 '티라미수'는 고소하고 후레쉬한 풍미의 마스카포네치즈에 향긋한 커피 풍미를 더해 티라미수 케이크의 맛과 풍미를 그대로 재현한 아이스크림이다.

 

나뚜루팝 관계자는 "남녀노소가 좋아하는 고급 디저트 티라미수를 아이스크림으로 즐길 수 있도록 기획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롯데푸드도 편의점에서 고급 아이스크림을 판매하기 위해 프리미엄에 주력하고 있다. 이를 위해 지난해 마카롱 아이스크림을 출시했고 올해 첫 신제품으로 브라우니아이스크림을 선보였다. 롯데푸드는 향후에도 고급 디저트를 활용한 프리미엄 제품을 출시할 계획이다.

 

업계 관계자는 더 비싼, 고가의 프리미엄 디저트를 추구하는 것이 트렌드라며 경기 불황과 맞물려 고가의 디저트를 소비하며 자신을 위한 사치를 했다는 만족감을 느끼는 고객들의 성향 들이 프리미엄 아이스크림 시장을 키우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기존 판매되는 아이스크림 브랜드가 소비자들의 관심을 다시 얻기 위해선 결국 신제품 개발과 투자를 통해 내실을 다져야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시장조사 업체 링크 아즈텍에 따르면 작년 기준 프리미엄 아이스크림 시장규모는 약 900억원으로 추정되고 있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대상웰라이프, 고단백 간식 ‘마이밀 뉴프로틴바’ 출시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대상웰라이프가 고단백 고식이섬유 간식 ‘마이밀 뉴프로틴바’를 지난 1일 출시했다. ‘마이밀 뉴프로틴바’는 고단백 고식이섬유의 단백질 간식으로, 바쁜 일상으로 식사할 시간이 없을 때 식사 대용으로 먹거나 불필요한 군것질을 대신해 건강한 고단백 간식으로 섭취할 수 있다. 1개(21g)에 근육의 주원료인 단백질 2.5g과 장 기능에 도움을 주는 식이섬유 2g이 들어있어 간편하게 영양 성분을 섭취할 수 있다. 또한 맛있게 단백질을 즐길 수 있도록 귀리, 땅콩, 콘플레이크, 아몬드, 완두 플레이크를 넣어 바삭한 식감과 고소함을 높였다. 건조 크랜베리를 첨가해 상큼한 맛도 더했다. ‘마이밀 뉴프로틴바’는 대상웰라이프의 단백질 보충제인 ‘마이밀 뉴프로틴’의 인기와 더불어 늘어나는 소비자의 요구를 반영해 개발한 단백질 간식이다. 50년 이상 식품 연구 노하우를 축적한 대상과 건강식품 브랜드 대상웰라이프의 기술력으로 허기를 채우면서 맛있게 단백질과 식이섬유를 섭취할 수 있도록 만들어졌다. ‘마이밀 뉴프로틴바’는 1박스(12개입) 2만9800 원이며 대상웰라이프 자사 홈페이지에서 50% 할인 판매한다. 대상웰라이프 관계자는 “지속적인 덤벨 경제의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