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신격호, 서미경 음식점 숨겨왔지만...

URL복사

롯데백화점서 3곳 퇴출되고 공정위에 거래법 위반혐의로 고발 당해

신격호 총괄그룹 회장(94)이 셋째 부인 서미경씨(56) 소유 4개 회사를 신고하지 않고 숨겨온 것으로 드러났다.


서울중앙지검은 최근 공정위가 신 총괄회장을 공정거래법 위반 혐의로 고발한 사건을 특수4부에 배당하고 수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신 총괄회장은 2012~2015년 공정위에 상호출자제한기업집단 지정자료를 제출하면서 서씨와 서씨 딸 신유미 롯데호텔고문(33) 등이 100% 지분을 소유하고 있는 유니플렉스, 유기개발, 유원실업, 유기인터내셔널 등 4개 회사를 신고하지 않았다는 혐의를 받고 있다.


유기인터내셔널을 제외한 나머지 3개 회사는 외부감사와 공시 의무가 없는 유한회사 형태로 운영돼 공정위의 감시망을 피해 왔다.


공정위는 신 총괄회장이 직접 유니플렉스와 유기개발에 통상적인 범위를 초과해 거액의 자금을 직접 대여하는 등 지배적인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다.


이 4곳의 회사는 신 총괄회장이나 다른 롯데 계열사와 지분 관계까 전혀 없지만 공정위는 이런 특수한 관계 때문에 롯데그룹의 계열사에 해당한다고 판단했다.



현재 검찰은 롯데그룹 측이 유원실업에 롯데시네마 서울·수도권 매점 운영권을 몰아준 부분을 '일감 몰아주기'로 보고 배임 관련 법리를 적용해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서씨 모녀는 롯데시네마 외에 롯데백화점 등 다른 곳에서도 일감 몰아주기 특혜를 받았다는 의혹이 제기되기도 했다. 롯데백화점 소공동, 부산 본점과 서울 시내 주요 지점에는 유기개발이 운영하는 유경(비빔밥), 유원정(냉면), 마가레트(커피), 향리(우동) 등이다.


한편, 롯데그룹 측은 최근 롯데백화점 내에 입점한 유기개발 운영 매장의 계약을 끝내고 직영점으로 운영하는 등 서씨와의 '연'을 끊기 위해 움직이고 있다.


롯데백화점측은 서씨와 외동딸 신유미(33)씨가 실소유주인 유기개발이 운영하던 서울 영등포점의 롯데리아 매장 2곳과 지난달 말 계약 관계를 끝내고 지난 18일에는 같은 지점에 있는 냉면 전문점 유원정도 철수시켰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삼양사, 편리미엄 시대 맞춤 큐원 홈메이드 비스킷믹스 3종 출시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삼양사(대표 송자량 부사장)는 편리미엄 트렌드에 맞춘 ‘큐원 홈메이드 믹스’ 신제품 3종을 출시했다고 25일 밝혔다. 편리미엄은 편리함과 프리미엄을 합친 말로 소비자의 시간과 노력을 아껴주는 제품, 서비스를 선호하는 현상을 가리키는 신조어다. 이번에 출시한 비스킷믹스 3종은 플레인, 크림치즈맛, 버터갈릭맛 3종류로 파우치 포장으로 출시됐다. 이번 신제품은 물 또는 우유와 계란, 비스킷믹스를 섞어 반죽을 만든 후 6등분 해 약 12분간 에어프라이어로 구우면 겉은 바삭하고 속은 촉촉한 미국식 소프트 비스킷이 완성된다. 한 번에 먹기 좋은 크기로 간식, 디저트 뿐만 아니라 홈브런치, 홈파티 등 특별한 자리에도 잘 어울린다. 특히 이번 신제품 3종은 작년말 기준 대도시의 10가구 중 약 6가구가 보유하고 있을 정도로 보급이 확대된 에어프라이어를 이용해 간단히 조리할 수 있어 ‘편리미엄’을 추구하는 소비자 만족도를 높여줄 것으로 기대된다. 큐원 홈메이드 비스킷믹스는 조리법이 간단할 뿐만 아니라 완성된 비스킷에 잼, 버터, 치즈 등을 토핑하거나 반죽 단계에서 추가 재료를 섞는 등 레시피 변형도 쉬워 자신만의 방식으로 조리법을 바꾸는 모디슈머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