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10 (금)

종합

롯데 지배구조 바뀐다...제과 등 4개사 분할합병

롯데제과.쇼핑·칠성음료·푸드, ‘롯데지주 주식회사’ 출범 결정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롯데가 지주회사인 ‘롯데지주 주식회사’ 출범을 결정했다. 이로써 복잡했던 지배구조는 단순해지게 됐다. 업계에 따르면 롯데쇼핑·롯데제과·롯데칠성음료·롯데푸드 등 4개 계열사는 이사회를 열고 이같이 결정했다.
 
이들 4개 회사는 각각 투자부문과 사업부문으로 분할한 이후 제과를 중심으로 각 투자부문 회사를 합병해 롯데지주 주식회사를 출범시킬 예정이다.


분할 방식은 기존 주주들이 지분율대로 신설 법인의 주식을 나눠 갖는 방식인 인적분할로 진행된다. 제과를 중심으로 지주회사를 만드는 것은 그룹의 모태라는 상징성 때문이다.


현재 롯데는 2015년 416개에 달했던 순환출자 고리를 순차적으로 해소해 현재 67개까지 줄였으며, 계열사 지분을 상호보유하고 있는 4개 회사의 분할 합병이 완료되면 순환출자 고리는 18개로 줄어든게 된다.



롯데의 기업분할을 통한 지주사 전환에는 신 회장의 의지가 강하게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현재 롯데그룹은 '최순실 게이트'에 연루돼 뇌물 혐의에 대한 재판이 이어지고 있으며 면세점과 롯데마트 사업은 중국의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보복에 의해 타격이 크다.


앞서 롯데그룹은 호텔롯데 상장 뒤 롯데제과와 롯데쇼핑 등의 기업분할을 통한 지주사 전환을 그렸었다.


재계 관계자는 "롯데그룹이 미뤄지고 있는 호텔롯데 상장을 기다리기보다 경영구조 개선을 위해 지주사 전환에 속도를 내고 있다"면서 "신생 '롯데지주 주식회사'는 롯데제과·롯데칠성·롯데쇼핑·롯데푸드 등 각 사업회사 지분을 20~50% 보유하기 때문에 신동빈 롯데 회장의 그룹 장악력은 더 커질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롯데그룹의 기업 분할 및 합병안은 8월 29일로 예정된 주주총회에서 승인을 받아야하며 10월 1일이 분할 합병 기일이 될 예정이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오피니언

더보기
[김진수 칼럼] 보건부 설치는 시대적 소명
총선을 앞둔 시점에 각 정당에서 보건부의 신설공약을 보고 만시지탄이라는 생각이 든다. 정작으로 코로나 사태를 직접 겪으면서 대통령과 정부여당은 더욱 절실하게 보건부 존재의 필요성을 느꼈을 것이다. 현대행정의 가장 큰 특징이라면 행정의 전문화와 기술화를 꼽는다. 그러나 여러 나라들이 코로나 사태를 맞으며 전문행정을 무시하고 정치적으로 풀려하다가 많은 국민들을 죽음으로 몰아넣고 언제 병마가 끝날지 예측할 수 없게 되었다. 지도자들이 경제를 염려한 나머지 코로나가 별거 아니라는 태도를 보였던 미국이나 일본, 그리고 EU국가 원수들이 한결같이 코로나19 환자의 대량발생에 전전긍긍하고 있다. 또한 현대행정은 행정의 기능과 구조가 양적으로 확대되고 있다는 것이다. 특히, 보건이나 복지, 인권 등의 사회정책이 중시되고 이를 뒷받침하는 행정기구나 인력이 확대되는 추세이다. 그리고 행정이 질적으로 보다 전문화되고 과학화, 기술화의 합리성을 추구하고 있다는 점이다. 보건의료 행정조직은 타행정과는 달리 다양한 직종의 집합체이다. 보건의료서비스는 업무의 연속성과 응급성을 가지고 있어 의료기관은 24시간 운영되어야 하고 환자 모두가 절박한 상황과 응급성을 요하고 있으므로 신속한 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