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10 (금)

종합

롯데 창립 50주년 잔치…신동빈은 검찰 소환 위기

지난 2일 소진세 사장 참고인 신분 조사받아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롯데그룹이 창립 50주년을 맞아 새로운 비전을 발표하는 등 자축의 분위기를 내고 있지만, 정작 오너인 신동빈 회장은 국정농단 사건에 대한 조사를 받기 위해 검찰의 소환이 임박한 것으로 보인다.


3일 법조계에 따르면 검찰은 빠른시일내에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을 불러 지난해 박 전 대통령과 독대 당시에 오간 대화 내용과 이후 미르·K스포츠재단 출연 과정에 대가성이 있었는지 등을 확인한다는 계획이다.


검찰은 지난해 3월 14일 박 전 대통령이 신 회장과 단독면담을 통해 '5대 거점 체육인재 육성사업' 지원 명목으로 롯데 측에 75억원을 요청한 정황을 파악했다.


검찰은 2015년 11월 면세점 갱신 심사에서 탈락한 롯데가 출연금 등을 낸 후 정부의 신규 사업자 공고를 통해 면세점 사업자로 추가 선정된 게 아닌지를 의심하고 있는 상황이다.



신 회장은 특검 수사가 시작된 작년 말부터 출국이 금지된 상태로 롯데를 둘러싼 뇌물 의혹 수사는 사실관계 조사가 거의 마무리됐고 사실상 법리 판단만 남았다는 법조계의 시각도 있다.


검찰은 박 전 대통령의 구속영장을 청구하면서 롯데가 낸 출연금과 관련해서는 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강요 혐의만 적용했다.


앞서 검찰은 2일 소진세 롯데그룹 사회공헌위원장(사장)을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해 롯데 계열사가 K스포츠에 70억원을 추가 출연했다가 되돌려 받게 된 배경을 캐물었다.



한편, 3일 롯데는 'Lifetime Value Creator'라는 새로운 비전을 선포하고 지난 50년의 역사를 발판삼아 새로운 롯데로 거듭나겠다는 뜻을 밝혔다.


재계 관계자는 "신동빈이 '뉴 롯데'에 대한 의지를 내보였지만 검찰 소환과 중국의 보복성 조치 등 악재가 이어지고 있다"면서 "올해가 쇄신과 도약의 기회가 될 수 있는지는 미지수"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오피니언

더보기
[김진수 칼럼] 보건부 설치는 시대적 소명
총선을 앞둔 시점에 각 정당에서 보건부의 신설공약을 보고 만시지탄이라는 생각이 든다. 정작으로 코로나 사태를 직접 겪으면서 대통령과 정부여당은 더욱 절실하게 보건부 존재의 필요성을 느꼈을 것이다. 현대행정의 가장 큰 특징이라면 행정의 전문화와 기술화를 꼽는다. 그러나 여러 나라들이 코로나 사태를 맞으며 전문행정을 무시하고 정치적으로 풀려하다가 많은 국민들을 죽음으로 몰아넣고 언제 병마가 끝날지 예측할 수 없게 되었다. 지도자들이 경제를 염려한 나머지 코로나가 별거 아니라는 태도를 보였던 미국이나 일본, 그리고 EU국가 원수들이 한결같이 코로나19 환자의 대량발생에 전전긍긍하고 있다. 또한 현대행정은 행정의 기능과 구조가 양적으로 확대되고 있다는 것이다. 특히, 보건이나 복지, 인권 등의 사회정책이 중시되고 이를 뒷받침하는 행정기구나 인력이 확대되는 추세이다. 그리고 행정이 질적으로 보다 전문화되고 과학화, 기술화의 합리성을 추구하고 있다는 점이다. 보건의료 행정조직은 타행정과는 달리 다양한 직종의 집합체이다. 보건의료서비스는 업무의 연속성과 응급성을 가지고 있어 의료기관은 24시간 운영되어야 하고 환자 모두가 절박한 상황과 응급성을 요하고 있으므로 신속한 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