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10 (금)

종합

신동빈의 '뉴롯데' 조직개편 초안 확정

유통.화학.식품.호텔·서비스 BU 체제로 전환


[푸드투데이 = 조성윤 기자] 롯데그룹이 임원인사와 조직개편을 이달 중순 실시할 예정이다.


업계에 따르면 롯데는 지난 2일 고위 임원들이 모인 자리에서 맥킨지의 컨설팅을 반영한 조직개편 초안을 확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개편안에 따르면 현재 93개 계열사를 주력 계열사 중심인 유통, 화학, 식품, 호텔·서비스 BU 체제로 전환한다. 당장 오는 3월께 유통부문 계열사를 묶은 '유통BU'와 화학 부문 계열사를 묶은 '화학BU'를 우선 출범시키고, 나머지 '호텔·서비스BU', '식품BU'는 연말까지 조직개편을 완료할 계획이다.


유통공룡이라고 불리는 롯데그룹의 핵심사업인 유통BU를 이끌어갈 그룹장에는 소진세 정책본부 대외협력단장과 이원준 롯데백화점 사장 등이 거론되고 있다.


그룹 컨트롤타워인 정책본부라는 명칭도 '경영혁신실'로 바뀌고 기존 300여명으로 구성돼 있는 그룹 정책본부 인원은 40%까지 대폭 줄어든다. 감축된 인원은 계열사로 나뉘어 이동할 것이라는 추측이 나오고 있다.

신 회장도 지난 신년사에서 “정책본부가 축소 재편됨에 따라 각 계열사에서는 현장 중심의 책임경영이 더욱 중요해질 것”이라고 강조한 바 있다.


롯데그룹 관계자는 "계열사 책임경영을 강화하고 빠르게 바뀌는 시대에 적절하게 대응하기 위한 조직개편안을 마련하고 있다"며 "시기는 실무진에서 세부적인 내용까지 감안해서 포함해야 하기 때문에 언제라고 못박기 어렵다"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오피니언

더보기
[김진수 칼럼] 보건부 설치는 시대적 소명
총선을 앞둔 시점에 각 정당에서 보건부의 신설공약을 보고 만시지탄이라는 생각이 든다. 정작으로 코로나 사태를 직접 겪으면서 대통령과 정부여당은 더욱 절실하게 보건부 존재의 필요성을 느꼈을 것이다. 현대행정의 가장 큰 특징이라면 행정의 전문화와 기술화를 꼽는다. 그러나 여러 나라들이 코로나 사태를 맞으며 전문행정을 무시하고 정치적으로 풀려하다가 많은 국민들을 죽음으로 몰아넣고 언제 병마가 끝날지 예측할 수 없게 되었다. 지도자들이 경제를 염려한 나머지 코로나가 별거 아니라는 태도를 보였던 미국이나 일본, 그리고 EU국가 원수들이 한결같이 코로나19 환자의 대량발생에 전전긍긍하고 있다. 또한 현대행정은 행정의 기능과 구조가 양적으로 확대되고 있다는 것이다. 특히, 보건이나 복지, 인권 등의 사회정책이 중시되고 이를 뒷받침하는 행정기구나 인력이 확대되는 추세이다. 그리고 행정이 질적으로 보다 전문화되고 과학화, 기술화의 합리성을 추구하고 있다는 점이다. 보건의료 행정조직은 타행정과는 달리 다양한 직종의 집합체이다. 보건의료서비스는 업무의 연속성과 응급성을 가지고 있어 의료기관은 24시간 운영되어야 하고 환자 모두가 절박한 상황과 응급성을 요하고 있으므로 신속한 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