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이재용 구속 영장에 신동빈 '좌불안석'

특검, 삼성 이어 롯데 수사 대상으로 거론...면세점 의혹 터지나

[푸드투데이=조성윤 기자] 박근혜 대통령의 뇌물 의혹으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에게 구속영장을 청구한 특검이 롯데그룹을 다음 타깃으로 정할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재계에 따르면 롯데그룹 관계자는 특검의 수사에 롯데가 거론되는 것과 관련해 "아직 특검으로부터 통보받거나 정해진 것은 아무것도 없다"면서도 특검의 수사를 대비해 주변 동향 파악에 주의를 기울이며 연일 내부 회의도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롯데는 현재 면세점 추가 결정 직전인 지난해 3월14일 신동빈 회장이 박근혜 대통령과 독대를 할 당시 서울 시내 면세점 추가에 대한 청탁이 오고 갔다는 혐의에 대해 의심을 받고 있다.



롯데는 미르·K스포츠 재단 설립 등에 45억원 출연했으며 지난해 5월 말에는 K스포츠재단의 하남 체육시설 건립사업에 70억원을 냈다가 검찰의 압수수색 직전에 전액을 돌려받기도 했다.


특검은 롯데가 미르·K스포츠 재단 출연 대가로 서울 시내 면세점 추가선정 및 재승인을 청탁했다는 혐의를 두고 있다. 특검은 앞서 신동빈 회장과 장선욱 롯데면세점 대표 등을 출국금지 시킨 바 있다.


12월 중순 관세청의 추가 면세사업자로 선정된 롯데는 지난 5일 롯데면세 월드타워점을 재개장했는데 이는 지난해 6월 26일 영업 종료 이후 193일 만의 영업 재개가 이뤄진 것이다.



롯데는 특혜 의혹을 전면 부인하고 있는 상태다. 지난해 최순실 게이트 국정조사 청문회에 출석한 신동빈 회장도 면세점 특허 로비·특혜 의혹을 부인했다. 청문회에서 신동빈 회장은 미르·K스포츠 재단 결정이 서울 면세점 추가 입찰 관련 로비가 아니냐는 의혹에 "관계가 없다"고 잘라 말하며 대가성 의혹을 전면 부인한 바 있다.


재계 관계자는 "특검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에게 구속 영장을 청구하고 다른 대기업으로 수사가 확대 될 것이라는 것은 예정된 수순"이라면서 "지난해 검찰의 압수수색과 고강도 수사를 받은 롯데의 입장에서는 불안한 하루하루를 보내고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어린이 과즙 홍삼음료 ‘정관장 아이키커 사파리팩’ 출시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정관장은 맛과 영양 가득한 어린이 과즙 홍삼음료 ‘정관장 아이키커 사파리팩’을 출시했다고 25일 밝혔다. ‘정관장 아이키커 사파리팩’은 엄선한 6년근 홍삼에 새콤달콤한 과즙과 식물혼합농축액이 함유돼 맛과 건강을 동시에 느낄 수 있는 제품으로 사과맛, 포도맛 24입 혼합 기획세트로 구성됐다. ‘정관장 아이키커 사파리팩’은 아이들의 선호도를 반영한 즐거운 놀이동산 사파리버스 컨셉으로 귀여운 동물 캐릭터들이 알록달록한 색상으로 그려져 선물받는 느낌을 전달하는 것이 특징이다. 정관장은 ‘아이키커 사파리팩’ 런칭을 기념하여 25일부터 28일까지, 내달 2일부터 5일까지 2차례에 걸쳐 전국 이마트 트레이더스에서 시음 행사 등 다양한 혜택을 제공한다. ‘정관장 아이키커’는 최초의 어린이 과즙 홍삼음료로 2011년 출시 이래 10년 동안 꾸준히 판매된 인기제품이다. 정관장은 디자인 측면만 강조하는 치열한 어린이 음료시장에서 정관장의 까다로운 원료 안전성 관리 기술이 접목돼 주부들의 마음을 공략한 것이 사랑받는 이유라고 설명했다. 또한 ‘정관장 아이키커’ 제품은 여름에 냉장고에 보관해 시원하게 마시거나 얼려 먹을 수 있으며, 휴대와 섭취가 간편한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