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손경식 “회장 퇴임 요구 군사정부 때나 있던 일” 볼멘소리

‘최순실 국정농단 진상규명’ 청문회서 증언...롯데, "대가성 출연 없다" 답변해

[푸드투데이=조성윤 기자] 손경식 CJ그룹 회장은 정부가 대기업 임원을 물러나라고 종용하는 것은 “과거 군부 정부 때나 있었던 일”이라고 밝혔다.


손 회장은 6일  ‘최순실 국정농단 진상규명’ 국정조사특별위원회 청문회에 증인으로 참석해 “조원동 경제수석이 대통령 말씀이라며 이미경 부회장이 회사를 떠나줬으면 좋겠다고 했다”고 증언했다.


손 회장은 대통령이 특정 기업 간부 직원을 물러나라고 요구하는 걸 이전에도 경험해본 적 있냐고 묻는 김경진 국민의당 의원의 질문에 “직접 겪은 적은 없다”고 답했다. 또 이는 심각한 위법행위가 아니냐는 김 의원의 말에는 “과거 군부정권 때는 이런 경우가 좀 있었던 것으로 기억한다”고 말했다.


차은택과의 접촉에 대해서는 “우리 회사 창조혁신센터의 책임을 자기가 맡았으면 좋겠다는 의견을 냈는데 직원이 불가능하다고 거절했다고 들었다”면서 “행사장에서 수인사를 한번 하고 그 이후에는 본 적이 없다”고 답변했다.



손 회장은 지난해 7월 등 두 차례 대통령과 독대한 사실도 인정했다. 그는 “정부가 문화산업을 정부 정책으로 정한 이후였기 때문에 CJ가 열심히 문화사업을 해달라는 말을 들었다”고 전했다.


이런 가운데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은 미르·K스포츠재단 출연과 관련한 질문에 롯데면세점 월드타워점 특허를 염두에 두고 하지는 않았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신 회장은 이날 재단에 대한 출연이 2015년 11월 관세청 심사에서 탈락, 폐점한 롯데면세점 월드타워의 부활을 위한 신규 특허 발급을 염두에 둔 것이 아니냐는 이만희 새누리당 의원의 질문에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K스포츠재단의 하남시 체육시설 건립 관련 75억원을 지원하도록 요청받은 사실이나, 출연한 사실에 대해서는 사전에 알지 못했다고 밝혔다. 


신 회장은 "체육시설 건립 관련 75억원을 지원하도록 요청받은 사실이 있느냐"라는 이 의원의 질문에 대해 "그런일이 없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마이셰프, 영탁모델 얼굴 담긴 프리미엄 밀키트 ‘탁셰프 세트’ 출시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밀키트 전문 기업 ‘마이셰프’는 7일부터 ‘탁셰프 세트’ 프리미엄 밀키트를 출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세트는 마이셰프에서 가장 인기 있는 제품으로 선별했으며 영탁모델 얼굴이 담긴 프리미엄 패키지로 출시했다. 탁셰프 세트 2종은 마이탁세트(△감바스알아히요, △하우스비프스테이크), 셰프탁세트(△르네프렌치스테이크, △쉬림프로제파스타)으로 구성돼 있다. 탁셰프 세트 출시와 더불어 다양한 이벤트도 마련했다. ‘탁셰프 세트’를 구매하면, 탁셰프 포토 필름 4종 중 랜덤으로 1종을 증정하는 이벤트를 실시한다. 또한 오는 11일~30일까지 ‘포토 필름 인증샷 이벤트’를 진행한다. 마이셰프 인스타그램 팔로우 후, 개인 인스타그램에 #마이셰프 #탁셰프포토필름 해시태그를 입력해 포토 필름을 업로드하면 자동으로 응모된다. 당첨자 5명에게는 영탁 커플 앞치마를 증정한다. 마이셰프 밀키트는 손질된 신선한 식재료와 셰프의 노하우를 담은 소스, 간편 레시피와 함께 제공하는 요리용 패키지 상품이다. 마이셰프는 국내 밀키트 기업으로 HACCP 인증 뿐만 아니라 식품 안전부문 국제규격인 식품안전경영시스템 ISO 22000까지 획득하여 제품의 안전한 위생관리와 더불어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