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20 (수)

종합

위기의 신동빈호...롯데 비자금 조성혐의 '일파만파'

검찰, 호텔롯데 임직원 수십억 원대 비자금 조성 단서 발견하고 집무실과 자택 등 20여 곳 압수수색

롯데그룹이 창사 이래 최대 위기를 맞았다. 서울중앙지검 특별수사4부(부장 조재빈)는 10일 오전 8시경 검사와 수사관 100여 명을 투입해 호텔롯데 임직원의 수십억 원대 비자금 조성 단서를 발견하고 서울 중구 호텔롯데 본사의 신 회장 집무실과 자택 등 20여 곳을 압수수색하고 있다.


법조계에 따르면 압수수색 장소에는 핵심 임원의 자택 여러 곳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신 회장의 핵심 측근이자 ‘롯데그룹의 2인자’ 격인 이모 롯데쇼핑 정책본부 본부장(69) 등 호텔롯데 핵심 임원들은 출국금지하고 수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롯데호텔 관련 계좌를 정밀 분석한 결과 호텔롯데 임직원들이 매출을 장부에서 누락해 거액의 비자금을 조성한 정황을 포착했다. 


또, ‘제2 롯데월드’ 건설 및 인허가 과정에서 제기된 각종 정치권 로비 의혹으로 수사를 확대될 예정이다. 롯데가 제2롯데월드 인허가를 받는 과정에서 군 및 정부 핵심 관계자들을 상대로 로비를 벌였다는 의혹이 끊이지 않았다.



항공기 이착륙 위험 논란을 잠재우기 위해 활주로 각도를 변경하는 등 지나친 편의를 봐줬다는 의혹이 끊임없이 제기돼 왔었다.


검찰은 롯데그룹이 오너 일가 3세들에게 ‘일감 몰아주기’를 한 전반적 실태도 점검할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호텔롯데를 통해 롯데가 국내에서 거둔 수익 대부분이 일본으로 흘러가는 현 지배구조를 ‘국부(國富) 유출’로 판단할 정도로 사안을 심각하게 여기고 있다.




재계 관계자는 "신영자 롯데장학재단 이사장의 로비 의혹으로 술렁이던 롯데면세점이 이번엔 롯데그룹의 검찰 수사까지 시작되면서 패닉에 빠진 상태"라면서 "잇딴 악재로 연말로 다가온 서울 시내 면세점 신규 특허 재도전이 어려워질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