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10 (금)

종합

롯데家 충신 죽음에 눈물흘린 신동빈...신격호 회장도 애도

창립이후 처음으로 회사장으로 치뤄

롯데그룹과 총수 일가를 보호하기 위해 극단적인 선택을 한 이인원 부회장의 죽음이 신동빈 부회장을 울렸다.

 

26일 고인의 빈소를 찾은 신동빈 회장은 오열을 하며 유가족을 위로하고 한시간동안 머문 것으로 알려졌다.


빈소에는 이 부회장 가족들이 조문객들을 맞이하고 있다. 이 부회장은 슬하에 1남을 뒀다.


이날 각 계열사 대표들은 8시30분에서 9시 사이 빈소에 도착, 신회장이 오기 전까지 조문하지 않고 접견실에서 대기했다.


롯데그룹 창업주인 신격호 총괄회장도 애도를 표했다. 신동주 전 롯데홀딩스 부회장을 통해 "안타까운 일이다. 명복을 빈다"고 전했습니다. 롯데그룹은 "평생 누구보다 헌신적으로 롯데의 기틀을 마련한 이인원 부회장이 고인이 됐다는 사실을 믿기 어려운 심정"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한편, 이 부회장에 대한 조문은 27일 오전 9시부터 가능하다. 발인은 30일 오전 9시에, 영결식은 기독교 예배 방식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장례는 서울아산병원에서 5일장으로 롯데그룹 창립 이후 처음으로 회사장으로 치뤄진다. 장례위원장은 롯데정책본부 대외협력단장 소진세 사장이 맡기로 했다.


이인원 부회장은 1973년 호텔롯데로 입사해 43년간 롯데그룹에서 일했고, 총수 일가를 빼고 유일하게 부회장 자리에 오른 인물로 신격호 총괄회장과 신동빈 회장 모두에게 신임이 두터운 것으로도 알려졌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오피니언

더보기
[김진수 칼럼] 보건부 설치는 시대적 소명
총선을 앞둔 시점에 각 정당에서 보건부의 신설공약을 보고 만시지탄이라는 생각이 든다. 정작으로 코로나 사태를 직접 겪으면서 대통령과 정부여당은 더욱 절실하게 보건부 존재의 필요성을 느꼈을 것이다. 현대행정의 가장 큰 특징이라면 행정의 전문화와 기술화를 꼽는다. 그러나 여러 나라들이 코로나 사태를 맞으며 전문행정을 무시하고 정치적으로 풀려하다가 많은 국민들을 죽음으로 몰아넣고 언제 병마가 끝날지 예측할 수 없게 되었다. 지도자들이 경제를 염려한 나머지 코로나가 별거 아니라는 태도를 보였던 미국이나 일본, 그리고 EU국가 원수들이 한결같이 코로나19 환자의 대량발생에 전전긍긍하고 있다. 또한 현대행정은 행정의 기능과 구조가 양적으로 확대되고 있다는 것이다. 특히, 보건이나 복지, 인권 등의 사회정책이 중시되고 이를 뒷받침하는 행정기구나 인력이 확대되는 추세이다. 그리고 행정이 질적으로 보다 전문화되고 과학화, 기술화의 합리성을 추구하고 있다는 점이다. 보건의료 행정조직은 타행정과는 달리 다양한 직종의 집합체이다. 보건의료서비스는 업무의 연속성과 응급성을 가지고 있어 의료기관은 24시간 운영되어야 하고 환자 모두가 절박한 상황과 응급성을 요하고 있으므로 신속한 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