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발 묶인 신동빈, 사드 악재까지 더해져 최대 위기

URL복사

불구속 기소로 출국금지에 경영공백 '불가피'...롯데그룹, 전제매출 손실규모 1조 예상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신동빈 롯데 회장이 17일 뇌물공여 혐의로 기소됐다, 중국의 사드 보복(THAAD), 지주회사 전환, 등 해결해야 할 문제가 많은 롯데는 신동빈 회장의 악재까지 겹치자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다.


검찰에 따르면 신 회장은 박 전 대통령과 독대를 한 직후 K스포츠재단에 70억원을 추가로 지원하기로 했으나 검찰의 수사가 진행되자 돈은 다시 롯데에게 되돌아 갔으며 이 같은 롯데의 행위가 뇌물을 주고받으려 한 뚜렷한 정황이라고 보고 있다.


재계는 이번 기소로 현재 진행 중인 재판과 함께 일주일의 절반 가량을 법정에서 보내게 되면 롯데그룹의 경영 압박이 예상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현재 롯데그룹은 굵직한 현안들이 산적해있는 상태다. 중국내 사드 보복 조치로 롯데마트가 피해를 보고 있으며, 롯데 식품계열사의 수출액 감소와 중국 관광객이 급격히 줄어들면서 롯데면세점과 백화점 매출은 곤두박질치고 있다.



롯데는 사드 배치 보복으로 올해 상반기에만 1조원 수준의 매출 손실을 입을 것이라는 전망도 내놓고 있다. 롯데의 잠정집계에 따르면 그룹 전체 매출 의 손실 규모는 지난달에만 2500억원에 이른다. 롯데 식품계열사의 수출액 감소 등이 포함된 수치다.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은 외신과 인터뷰에서 수차례 “출국금지가 해제되면 직접 중국에 가서 사태를 해결할 것”이라고 밝혀왔지만 이번 기소로 인해 신 회장의 계획에 차질이 생길 것으로 예상된다.


롯데그룹은 “재판 과정에서 의혹이 소명될 수 있도록 성실히 협조하겠다”는 입장이지만 서울 시내 면세점 추가 특허 발급이 출연의 댓가라는 의혹은 전면 부인하고 있다.


한편, 신 회장은 ‘최순실 게이트’ 혐의를 비롯, 총수 일가에 대한 급여 제공, 롯데 계열사인 피에스넷 증자 관련 계열사 동원 건 등 총 세 가지 혐의를 받고 있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CJ제일제당, ‘해찬들 그대로 끓여먹는 된장찌개 양념’ 3종 리뉴얼 시판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CJ제일제당이 손쉽게 된장찌개를 만들 수 있는 ‘해찬들 그대로 끓여먹는 된장찌개 양념’ 3종을 리뉴얼해 선보였다. CJ제일제당은 최근 ‘집밥’ 수요 확대에 맞춰 ‘더욱 맛있고 간편한 요리’를 돕는다는 점에 주안점을 두고 리뉴얼을 단행했다. 특히, 맛과 품질을 한층 더 끌어올리기 위해 해물·고기 육수 원료들이 잘 어우러지는 배합비에 보다 집중했다. 제품 상단에는 요리법을 직접 표기해 직관적으로 숙지하고 쉽게 요리할 수 있도록 디자인을 바꿨다. 이번 리뉴얼 제품은 ‘라면만큼 쉬운 된장찌개’를 콘셉트로 한 ‘바지락 꽃게’, ‘차돌’, ‘청양초’ 등 3종이다. 따로 육수를 우려내거나 별도 양념 필요 없이 물에 풀고 두부, 채소 등 기호에 맞는 재료를 넣고 끓이면 간편하게 완성할 수 있다. ‘해찬들 그대로 끓여먹는 바지락 꽃게 된장찌개 양념’은 바지락, 게, 새우 등으로 맛을 낸 해물 육수와 각종 양념으로 시원하면서도 깔끔한 해물의 진한 풍미가 특징이다. ‘해찬들 그대로 끓여먹는 차돌 된장찌개 양념’은 된장과 어울리는 ‘차돌양지’를 활용해 깊고 진한 된장 고유의 맛과 풍부한 고기 향이 어우러져 고소함이 일품이다. ‘해찬들 그대로 끓여먹는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