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1 (월)

종합

신동빈VS신동주, 또 다시 시작된 경영권 분쟁?

신격호 총괄회장 위임장 내세워 한국롯데와 일본 롯데홀딩스에 소송 제기

신동빈 회장과 신동주 전 부회장이 법적 소송을 제기하면서 제2의 왕자의 난이 발발하는 것이 아니냐는 긴장감이 돌고 있다.

 

재계에 따르면 신 전 부회장은 8일 신 총괄회장으로부터 받은 위임장을 앞세워 신동빈 회장을 비롯해 한국 롯데그룹, 일본 롯데홀딩스를 상대로 법적 소송을 제기했다.

 

신 전 부회장은 신동빈 회장의 지나친 욕심으로 인해 롯데가에서 경영권 분쟁이 발생하게 됐고 이를 원상태로 돌려놓기 위해 법적 소송이 불가피하다는 정당성을 내세웠다.

 

신 전 부회장 측이 이날 한국과 일본 법원에 제기한 소송 3개 중 2개는 신 총괄회장 명의다.

 

신 전 부회장 측은 신 총괄회장으로부터 위임장을 받았기 때문에 대리인 자격으로 소송을 제기했다고 설명했다.

 

신 총괄회장은 위임장을 통해 "본인은 한국과 일본의 롯데그룹 총괄회장인 바 최근 본인의 둘째 아들인 신동빈이 본인을 일본법에 의해 설립된 롯데홀딩스의 대표이사직과 회장직에서 해임했다"고 밝혔다.

 

그는 "이는 롯데그룹을 창업한 본인을 불법적으로 축출하려는 행위로 생각한다""한국과 일본에서 다음과 같은 법적 조치를 취해줄 것으로 본인의 큰 아들 신동주에게 위임한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신 전 부회장은 지난 7월 공개한 신동빈 회장 해임지시서에 대해 롯데그룹 측에서 진위 여부를 의심한 것을 고려해 이날 기자회견에서는 신 총괄회장이 직접 위임장에 서명하는 모습을 동영상으로 공개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 롯데그룹은 기자회견 직후 입장 자료를 내고 "고령으로 건강이 좋지 않은 신 총괄회장을 자신들 주장의 수단으로 또 다시 내세우는 것은 도를 넘은 지나친 행위"라며 "경영권은 흔들리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신 총괄회장이 제기한 해임 무효소송에 대해서는 "한국·일본 롯데그룹의 경영권과 관련한 사항은 상법상 절차에 따라 이사회와 주주총회 등을 통해 적법하게 결정된 것"이라고 반박했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