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롯데그룹 '지배구조.탈세의혹' 소비자 뿔났다...불매운동 압박

소비자와 함께, 공정위 등 국가기관에 경영권 분쟁 진상규명 요구


롯데그룹의 경영권 분쟁이 단순 형제간 다툼에서 불공정한 방법으로 지분을 소유했다는 의혹으로 확대되면서 정부와 정재계는 물론 소비자들도 단단히 화가 났다. 피해가 고스란히 소비자들에게 전가될 우려 때문이다.


소비자단체 '소비자와 함께(대표 박명희, 김현, 예종석, 권대우) '는 6일 롯데 경영권 분쟁에 대해 공정거래위원회, 국세청, 금융감독원에 진상규명을 요구했다.


비윤리적 행태가 적발됐을 경우 적절한 조치가 취해지지 않는다면 불매운동을 통해 소비자 주권행사를 벌이겠다 입장이다.

 
단체는 롯데제품을 이용하는 소비자들은 롯데의 지배구조 문제, 불공정행위 문제, 탈세의혹 문제 등은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외면한 채 기업을 재벌 총수 1인 및 그 일가의 소유물로 생각하는데서 비롯된 것으로, 이러한 문제들은 기업의 비윤리성과 직결되고 그 피해는 소비자들이 안고 가야한다고 설명했다.


이에 단체는 "공정거래위원회는 롯데그룹의 불투명한 소유 및 지배구조, 순환출자고리에 대한 철저한 조사를 통해, 독점적 지배구조를 갖고 있는지 여부를 명백하게 밝혀야 하고, 국세청은 롯데그룹 총수일가의 증여 및 상속세 탈루가 있었는지 여부, 국부가 해외로 유출되었는지 여부에 대한 철저한 조사해야한다"고 밝혔다.
 

또 "정부는 재벌그룹의 요구에 따라 규제완화가 바로 경제살리기로 직결되는 것이 아니며, 경우에 따라 재벌그룹의 사익편취의 도구가 될 수 있음을 명심하고, 향후 각종 규제가 국민경제와 노동시장에 미치는 효과를 철저히 분석해 '규제완화 만능'이 아닌 '실효성 있는 규제'가 될 수 있도록 제도개선에 만전을 기하여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와 함께, 정부는 재벌그룹의 세습경영, 불공정행위, 비윤리적 경영으로 초래되는 국민경제 순환의 비효율성이 바로 소비자에 대한 피해로 직결된다는 점을 명심하고, 지금까지의 재벌그룹에 대한 봐주기식 정책에서 탈피, 재벌개혁 정책으로 국민경제의 순환에 활력을 불어 넣어야한다"고 정부는 소비자의 입장에서 경제를 보도록 정책을 전환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단체는 롯데그룹의 소유 및 지배구조 문제, 불공정행위 문제, 탈세의혹 문제 등에 대한 조사가 이루어져 비윤리적 행태가 밝혀졌는데도, 이에 대한 적절한 조치가 이루어지지 않을 경우에는 불매운동 등 적극적인 형태의 소비자 주권을 행사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소비자단체 '소비자와 함께'는 공정거래위원회 법인 승인을 받고 새롭게 출범한 소비자단체이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농협, 소비자 편의성 제고한 세척수삼 신규 출시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농협(회장 이성희) 경제지주는 최근 코로나19로 건강관리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면역력 증진에 효과가 좋고 소비자가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는 세척수삼 상품을 신규 출시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번에 출시한 농협 세척수삼은 식재예정지부터 수확 때까지 체계적으로 관리를 하고 있는 인삼농협이 수삼전용 세척기로 흙을 제거하여 공급하는 것으로, 소비자가 흙을 세척하는 작업을 생략할 수 있어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으며 소단량(150g)으로 구성돼 있어 1~2인 가구에게도 적합하다. 신규출시에 따라 농협은 세척수삼 홍보를 위해 29일 농협하나로마트 양재점에서 '세척수삼 소비촉진 행사'를 개최했다. 소비촉진 행사에는 인삼농협 조합장과 농협경제지주 상무, 인삼특작부장 등이 참석했으며 소비촉진 퍼포먼스, 수삼주먹밥·수삼쉐이크·수삼슬라이스 등 수삼 간편요리 시식과 함께 요리 레시피를 고객들에게 나눠줬다. 세척수삼은 29일부터 농협하나로마트 양재, 수원, 창동, 고양, 성남, 용산점에서 구매할 수 있다. 행사에 참석한 농협경제지주 임관빈 상무는 “이번에 출시한 세척수삼이 최근 코로나19로 면역력이 중요할 때 국민들의 건강관리에 도움을 주는 상품으로 자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