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26 (금)

식품

[리뷰] 감자전이 5분이면 뚝딱...CJ제일제당.오뚜기.올가홀푸드 감자전 3종 비교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최근 공중파 예능프로그램 및 SNS 상에서 CJ제일제당의 '백설 감저전'이 '5분전'으로 불리며 화제를 낳고 있다. 지난 8일부터 18일까지 판매된 제품 수만 무려 12만 개에 달하며 출시 이후 최고 매출을 기록했다. 일부 유통채널에서는 품절 사태까지 발생했다. 

재료 손질 없이 물을 붓고 섞어서 프라이팬에 5분만 부치면 전문점 수준의 전이 완성되는 장점이 시간, 비용, 에너지에 부담을 느끼는 소비자에게 통한 것이다. 

최근 때아닌 특수를 누리고 있는 CJ제일제당 '쿠킷 감자전'과 오뚜기의 '초간편 감자전믹스', 올가홀푸드 '감자전' 제품 3종을 가격부터 원재료, 영양성분, 맛까지 살펴본다.


고소함과 쪽득함이 살이있는 5분 감자전 CJ제일제당 '쿠킷 감자전'
밀가루를 첨가하지 않은 바삭하고 쫄깃한 오뚜기 '초간편 감자전믹스'
국산 수미감자를 갈아 넣어 쫄깃한 식감을 살린 올가홀푸드 '감자전'

1. 용량/가격

CJ제일제당 : 쿠킷 감자전120g, 2480원(100g당 1654원) 구입처 : 이마트


오뚜기 : 초간편 감자전믹스 200g, 3000원(100g당 1500원) 구입처 : 이마트


올가홀푸드 : 감자전 390g, 7900원(배송비 별도, 100g당 2030원) 구입처 : 올가홀푸드몰


올가홀푸드 감자전이 용량이 가장 많았으며 용량 대비 가격은 오뚜기 초간편 감자전믹스가 가장 저렴했다. 올가홀푸드 감자전은 올가몰에서 구입하면 배송비 3000원 별도로 실제 구입 가격은 만원이 넘어 간다.

용량(높은순) : 올가홀푸드 감자전 > 오뚜기 초간편 감자전믹스 > CJ제일제당 쿠킷 감자전
가격(높은순) : 올가홀푸드 감자전 > CJ제일제당 쿠킷 감자전 > 오뚜기 초간편 감자전믹스

2. 원재료



CJ제일제당


쿠킷 감자전 : 감자 69%
감자분말(건찐감자조각:중국산), 감자그릿츠(건찐감자조각:중국산), 감자전분플러스(감자전분A 96%(독일산), 감자전분B 4%(감자:국산)), 건조감자플레이크(미국산), 정제소금, 참기름분말, 분말간장


오뚜기


초간편 감자전믹스 : 건조 감자 그릿츠 33.75%, 감자분말 33.75%, 건조 감자 플레이크 2.5%
건조감자그릿츠33.75%(감자:미국산), 감자분말33.75%(감자:중국산), 전분가공품(감자전분(외국산97%), 감자전분(감자:국산3%)), 건조감자플레이크2.5%(미국산), 정제소금


올가홀푸드


감자전 : 수미감자 71.06%, 감자전분 3.76%, 우리밀 튀김가루 13.2%
수미감자(국산) 71.06%, 우리밀튀김가루(밀가루(밀, 국산) 66%, 쌀가루(쌀,국산), 옥수수가루, 감자전분, 유기농설탕 2%, 천일염) 13.2%, 대두유(외국산/미국, 태국, 벨기에), 정제수, 감자전분(감자, 국산) 3.76%, 정제소금

감자의 함량이 가장 높은 제품은 올가홀푸드 감자전으로 71.06% 함유했으며 세가지 제품 중 유일하게 국산 수미감자를 이용했으며 밀가루, 쌀가루 역시 국산 원료를 사용했다. CJ제일제당과 오뚜기 제품은 중국산과 미국산 감자를 사용했으며 밀가루를 첨가하지 않았다.

수미감자는 병충해에 강하고 수확량이 많아 키우기 쉽다. 우리나라에서 가장 많이 재배되는 품종으로 우리가 먹는 감자 중 80%는 수미감자라고 생각하면 된다. 보통 시장이나 마트에서 파는 10개 중 7개가 수미감자다. 동그랗거나 기다란 모양 등 여러 종류가가 있고 색도 짙은 갈색에서 옅은 베이지색까지 다양하다.

점질감자인 수미감자는 삶거나 샐러드, 오븐에 굽는 등 감자칩을 만드는데 주로 이용된다. 시중에서 판매되고 있는 수미칩의 감자가 바로 이 수미감자다. 


감자 함량(높은순) : 올가홀푸드 감자전 >  CJ제일제당 쿠킷 감자전 > 오뚜기 초간편 감자전믹스 

3. 영양정보



CJ제일제당

쿠킷 감자전 : 120g, 405kcal
나트륨 1080mg, 탄수화물 92g, 당류 3g, 지방 0.8g, 트랜스지방 0g, 포화지방 0.4g, 콜레스테롤 0mg, 단백질 7g

오뚜기


초간편 감자전믹스 : 200g, 700kcal
나트륨 1240mg, 탄수화물 160g, 당류 4g, 지방 0g, 트랜스지방 0g, 포화지방 0g, 콜레스테롤 0mg, 단백질 14g

올가홀푸드


감자전 : 영양정보 표시 없음

세 제품 모두 식품유형이 기타가공품으로 동일함에도 불구하고 올가홀푸드 감자전에는 영양정보 표시가 없었다. 나머지 두 제품의 나트륨 함량은 CJ 쿠킷 감자전 1080mg, 오뚜기 감자전믹스 1240mg으로 이들 제품을 섭취할 경우 세계보건기구의 하루 나트륨 섭취 권장량(2000mg)의 절반에 이르는 양의 나트륨을 섭취하게 된다.

세계보건기구(WHO)의 하루 나트륨 섭취 권장량은 2000mg(소금 5g) 이하다. 유.아동의 나트륨 일일 권장량은 120mg~1000mg으로 성인(2000mg)의 최대 16분의 1 수준이다. 

4. 조리방법


CJ제일제당


쿠킷 감자전 : 용기에 감자전믹스를 넣고 용기 안쪽의 물선까지 물을 넣는다. 숟가락으로 잘 섞고 반죽이 물을 흡수할 때까지 1분 이상 기다린다.(시간이 지날수록 반죽이 되직해지므로 5분 안에 조리해야 한다) 가열된 프라이팬에 식용유를 두른 뒤 반죽을 붓고 5분간 앞뒤로 노릇하게 부쳐낸다.

오뚜기


초간편 감자전믹스 : 감자전믹스에 물을 붓고 덩어리가 지지 않도록 저어준다. 가열된 프라이팬에 식용유를 두르고 중불에서 2~3분 정도 부친다.

올가홀푸드


감자전 : 프라이팬 조리시 - 프라이팬에 기름을 약간 두른 후 중,약불에서 앞뒤로 뒤집어가며 4~5분가 조리한다. 

냉동 상태의 올가홀푸드 감자전이 프라이팬에 부치기만 하면 돼 가장 편하다. CJ제일제당 쿠킷 감자전은 컵라면 처럼 표시선까지 물을 부어 물양 맞추기에 좋고 별도의 용기를 준비하지 않아도 돼 편리했다. 반면 오뚜기 초간편 감자전믹스는 별도의 용기를 준비해야 하는 것이 번거럽다.

5. 제조원


CJ제일제당


쿠킷 감자전 : 한국에스비식품

오뚜기


초간편 감자전믹스 : 오뚜기라면

올가홀푸드


감자전 : 사옹원

6. 맛



황기자의 평
올가홀푸드 감자전 제품이 감자 함량이 가장 높았으나 튀김가루가 들어가 있어 세 제품 중 감자 맛이 가장 덜 느껴졌다. 또한 채 친 감자가 들어가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식감 또한 가장 아쉬웠다. 감자전 특유의 쫀득한 식감이 느껴지지 않았다.

CJ제일제당의 쿠킷 감자전과 오뚜기의 초간편 감자전믹스는 감자 이외에 들어가는 원재료가 거의 없다 보니 색상의 차이만 있었을 뿐 맛에서는 사실 큰 차이가 없었다. 밀가루를 사용하지 않아 고소하고 쫀득한 식감이 살아 있다. 바삭한 식감을 원한다면 크기를 작게 부치는 것을 추천한다.

황기자의 맛 : CJ제일제당 쿠킷 감자전 > 오뚜기 초간편 감자전믹스 > 올가홀푸드 감자전 
(맛에서 큰 차이가 없다면 이양이면 좀 더 편리하게~)

관련기사


배너
[정덕화 교수의 GAP칼럼] 아마존 원주민도 적용한 GAP
일찍부터 아마존강 유역에 살고 있는 원주민들은 주요한 수입원으로 커피원두를 생산해왔다. 그런데 언제부터인가 그들이 생산한 커피원두는 수매되지 않거나 혹시 수매하여도 등급이 낮아 원주민들의 수입은 줄어들어 생활이 더욱 어렵게 되었다. 이러한 어려운 사실이 알려지자 WHO(세계보건기구)에서는 이들 원주민들의 어려움을 해결해 주기위한 노력으로 GAP전문가를 파견하였다. 파견된 전문가들은 GAP제도 적용을 위해 우선 GAP계획서를 작성하였고 가장먼저 커피원두의 생산환경과 재배과정, 수확 및 수확후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다양한 위해요소들을 분석하기 시작하였다. 그 결과 원주민들의 재배환경이나 재배과정 및 수확에서는 전혀 문제가 없었으나 수확 후 건조과정에서 문제점이 있는 것이 발견되었다. 즉 수확된 커피원두는 건조하여 저장하게 되는데 이때 아마존유역의 열대우림지역에서 빈번하게 내리는 비를 피하기가 어렵고 건조가 되었다 해도 저장시설이 없어 나무 밑이나 동굴에 저장함으로서 커피원두에 Aspergillus ochrasius 등의 곰팡이가 오염되기 쉬웠다. 비록 양질의 커피원두를 생산했다 할지라도 수확 후 건조, 저장과정 중에 오염된 곰팡이에 의해 생성된 ochratox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